교사관련자료/학교2013. 1. 3. 07:00


 

 

 

식민지시대 교사경력은 자랑일까, 흉일까? 식민지시대 교사는 동족의 제자들에게 황국신민화를 가르치던 부끄러운 사람이다. 유신시대 교직에 근무했던 사람은 어떤가? 유신시대 교사는 제자들에게 유신헌법을 한국적 민주주의라고 가르친 부끄러운 과거를 간직하고 있다.

 

1972년 10월 17일 비상계엄령을 선포하고, 통일주체국민회의가 대통령 선거 및 최고 의결기관으로, 국회의원 정수(定數)의 1/3을 대통령의 추천으로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선출하고, 국회의 국정감사권을 없앴으며, 지방의회를 폐지하는 유신헌법을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헌법이라니...

 

당시 박정희정부는 사회 교과서를 비롯한 윤리 교과서 등에 민주주의를 말살한 헌법을 ‘한국적 민주주의’가 분단 현실에서 가장 이상적인 헌법이라고 학생들에게 가르치도록 강요했다. 유신시대 양심적인 교사는 유신헌법을 어떻게 제자들에게 가르쳐야 하는가? 유신헌법은 분단된 현실에서 가장 이상적인 헌법이라고 가르치는 게 훌륭한 교사인가? 유신헌법을 한국적 민주주의라고 가르친 교사가 훗날 제자들을 만나면 뭐라고 변명할 것인가?

 

 

불과 수년 전까지만해도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에는 식민지시대 청소년들에게 학도병 지원을 강요하고 여학생들에게 정신대 지원을 선동하던 문인들의 작품이 실린 교과서에 버젓이 실려 있었다. 그런 교과서를 가르치면서 친일 문인들의 훌륭함도 함께 가르친 교사는 훌륭한 교사인가?

 

현재 학생들의 교육지침서인 교육과정은 어떤가? 초중등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는 흠결이 없는 완벽한 교재인가?

 

교사들은 교과서를 가르치는 사람인가 아니면 교육을 하는 사람인가? 아니면 시험점수를 잘 받도록 시헌 기술자는 만들어 주는 사람인가? 잘못된 교육과정으로 사랑하는 제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면 고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야 하는가? 아니면 그런 건 교사의 권한 밖이라고 침묵하는 게 옳은가?

 

학교는 지금 난장판을 방불케 한다. 선행학습으로 학원에서 공부하고 학교에서 잠을 자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왕따며 학교 폭력이 난무해 학부모들은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기가 겁이 난다고 한다. 교실은 이미 시비를 가리고 선악을 분병하고 더불어 사는 지혜를 가르치는 교육을 하는 곳이 아니라 시험문제를 풀이하는 학원으로 바뀐 지 오래다.

 

 

이런 현실 앞에 교사는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가? 학교가 이 지경인데 교사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체념하고 적당히 시간만 때우고 앉아 있는 게 옳은가? 아니면 수업하기가 힘드니까 점수를 모아 승진을 준비하는 게 옳은가? 그렇게 세월이 지나면 연금을 받을 수 있는 연수가 차면 명예퇴직으로 교단을 떠나는 게 옳은가? 아니면 무너진 교육을 살리기 위해 권력과 맞서 싸우다 해직까지 당하는 불이익도 불사하면 싸우는 게 옳은가?

 

교육은 국민 모두가 누려야 할 보편적인 권리다. 이러한 국민의 기본권을 상품이라며 시장판에 던진 신자유주의를 운명적으로 받아들여야 할까? 교육이 상품이 되고 일류대학 입학이 교육의 목표가 된 학교에 몸담고 있는 교사가 설 곳은 어디인가?

 

 

 

무너진 학교 그것이 현실이니까 어쩔 수 없이 그 현실을 받아들이며 살자는 현실주의자가 될 것인가? 아니면 이런 현실에서 내만 편하고 출세하는 게 현명한 길이라고 가르치는 일보다 점수를 모아 교감, 교장으로 혹은 교육 관료로 승진하는 길을 택할 것인가?

 

무너진 교육현장을 방관하는 교사와 점수나 모아 승진이나 꿈꾸는 교사, 불의한 현실에 맞서 모순된 교육을 바꿔보자는 교사 중 어떤 교사가 아이들을 사랑하는 교육자인가? 무너진 학교, 교육 없는 교실에서 침묵하는 교사는 선한 양치기일까?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교육 현장의 실태가 많이 달라져야 한다고 봅니다.
    좋은 하루 여세요.^^

    2013.01.03 07:11 [ ADDR : EDIT/ DEL : REPLY ]
  2. 깨우면 시끄러우니까 자는 대로 그냥 둔다더군요.
    차라리 자라고, 하는 선생님도 있구요.
    학교의 정상화는 과연 이루어질까요?

    2013.01.03 07:40 [ ADDR : EDIT/ DEL : REPLY ]
  3. 관전평

    교권을 바닥으로 내팽개친 자들이 왜 교사한테 말을 해보라고 하는가!
    학생인권헌장은 있지만 교사존중헌장은 없잖은가!
    학교를 개판으로 즉, 학생중심이니 학생인권이니 하면서
    공산주의로 물들여 놓고는 이제와서 교사한테 책임을 묻는것은 파렴치한 행위이다.

    2013.01.03 08:32 [ ADDR : EDIT/ DEL : REPLY ]
  4. 행동하지 않는 자 그는 비겁한 자입니다

    2013.01.03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모두가 다함께 나서야 바뀌지 일부의 목소리만으론 끄떡도 없을 것 같아요.
    학교라는 공간의 의미, 더이상 무너지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2013.01.03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는... 대한민국의 교육이라기 보다...
    2013년에는 학교폭력이라는 단어가 없어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3.01.03 13:37 [ ADDR : EDIT/ DEL : REPLY ]
  7. 좋은 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 평안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2013.01.03 16: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제대로 가르쳤다가 돌아오는 학부모의 원성때문에 포기하시는 분도 봤어요.
    참어려운 현실입니다.

    2013.01.03 2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 교육도 지성도 사라져 가는듯 합니다..
    정치인, 교육당국 뿐 아니라 내 아이만 잘되면 그만이라는 학부모, 상실감에 젖어있거나 복지부동한 학교의 현실, 기성세대의 잘못에 가려 더불어 인성에 대한 각성을 미루는 학생들.. 모든 교육의 주체들이 각자 회복해야 할 부분들을 되짚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2013.01.03 2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어느 직업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이제는 직업에 대한 존중이 사라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직종을 가지리 않고 있고요. 학교라고 예외는 아닌 듯 싶네요.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요? 답답한 마음이 앞섭니다.

    2013.01.03 22:58 [ ADDR : EDIT/ DEL : REPLY ]
  11. 교사 뿐만 아니라 학생도 학부모도, 결국은 대한민국 교육 현실 자체가 문제 투성이인것 같습니다.
    어디부터 잘못된 것인지 모르겠네요.

    2013.01.03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