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에서...>

 

 

한반도 남단

대한민국

2012년 11월 8일

 

이 땅에 태어난 청소년, 소녀들

66만 8522명이 1191고사장에서

수학능력고사 치르는 날

 

이날

대한 민국의

모든 아버지 어머니

시민들, 군인들....

 

아니

비행기도 자동차도 휴대폰도

디지털카메라, MP3, 전자사전, 라디오도

이 땅에 사는 모든 잡귀들조차

숨죽이며

죄인이 되는 날

 

대한민국에 태어났다는 이유 그 하나만으로

군대에서도 사라진 체벌에 인권유린조차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어

재갈물려 살던

착하기만 한 아이들의 서열 매기는 날

 

OMR 카드에 찍힌 숫자의 번지에 따라

누구는 진골이 되고 누구는 6두품이 되는 날

 

오늘

양심을 팽개친 지식인도

교육자라는 이름의 공범자도

죄인이 된다.

 

이 땅의 어머니는 혹은 절에서

혹은 교회에서

더러는 시험장 교문을 붙들고 오열한다.

 

오늘을 위해 20년의 세월을 저당잡혀 살아 온

착하디 착하기만 한 청소년들이여

 

2012년 오늘

이 땅에 태어났다는 그 원죄를 벗고

고통의 세월, 억압의 세월.. 그 한을 ONR카드에 후회없이 담아

기도하는 가족 품으로 가세요

 

앞으로

모든 날은 웃으며 사는 날이 되기를

2012년 11월

수능 보는 날 아침

수험생들의 꿈이 이루어지기를

 

늙은 교사는 죄인이 되어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한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