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에서...>

 

 

한반도 남단

대한민국

2012년 11월 8일

 

이 땅에 태어난 청소년, 소녀들

66만 8522명이 1191고사장에서

수학능력고사 치르는 날

 

이날

대한 민국의

모든 아버지 어머니

시민들, 군인들....

 

아니

비행기도 자동차도 휴대폰도

디지털카메라, MP3, 전자사전, 라디오도

이 땅에 사는 모든 잡귀들조차

숨죽이며

죄인이 되는 날

 

대한민국에 태어났다는 이유 그 하나만으로

군대에서도 사라진 체벌에 인권유린조차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어

재갈물려 살던

착하기만 한 아이들의 서열 매기는 날

 

OMR 카드에 찍힌 숫자의 번지에 따라

누구는 진골이 되고 누구는 6두품이 되는 날

 

오늘

양심을 팽개친 지식인도

교육자라는 이름의 공범자도

죄인이 된다.

 

이 땅의 어머니는 혹은 절에서

혹은 교회에서

더러는 시험장 교문을 붙들고 오열한다.

 

오늘을 위해 20년의 세월을 저당잡혀 살아 온

착하디 착하기만 한 청소년들이여

 

2012년 오늘

이 땅에 태어났다는 그 원죄를 벗고

고통의 세월, 억압의 세월.. 그 한을 ONR카드에 후회없이 담아

기도하는 가족 품으로 가세요

 

앞으로

모든 날은 웃으며 사는 날이 되기를

2012년 11월

수능 보는 날 아침

수험생들의 꿈이 이루어지기를

 

늙은 교사는 죄인이 되어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한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저도 수능고사 치르는 학생들을 위해 무언의 기도를 드려봅니다.
    좋은 글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2.11.08 07:14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늘이 수능 시험일이군요.

    2012.11.08 07:39 [ ADDR : EDIT/ DEL : REPLY ]
  3. 원죄인지 본죄인지...
    전 이번엔 어떤 아이도 희생되는 일이 없기를 기도했답니다.

    2012.11.08 07:49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교육님의 기도에 저도 동참합니다.
    건강은 좀 어떠신지요.

    2012.11.08 07:53 [ ADDR : EDIT/ DEL : REPLY ]
  5. 다들 건강하게 자기 실력을 다 발휘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2012.11.08 08:27 [ ADDR : EDIT/ DEL : REPLY ]
  6. 오주르디

    가슴에 뭔가 욱하고 치밀면서 눈물이 핑돕니다.
    제도 저 불쌍한 아이들에게 '원죄'의 굴레를 씌워준
    그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 갈 수밖에 없다는 게
    제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하네요.

    "오늘을 위해 20년의 세월을 저당잡혀 살아 온
    착하디 착하기만 한 청소년들이여"
    언제까지 이런 참상이 대물림돼야 하는 건지...

    많이 회복되셨는지요?

    2012.11.08 09:03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능이 아직 끝이 아니란 현실이 더욱 마음이 아픕니다...
    건강은 많이 좋아지셨는지요...

    2012.11.08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참교육님의 기도에 저역시 동참합니다

    2012.11.08 1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두요. 왠지 겸허하게...

    2012.11.08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도 기도자들의
    눈물의 일부가 되고 싶은 마음입니다.
    수험생 여러분~ 이 시험이 끝나면
    시험지옥에서 일단 해방되어 축하합니다.

    2012.11.08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시험이 없을 수 없겠지만 대학수능이 전부라고 혹여 오해하여 끝난 뒤 고귀한 생명을 버리는 청소년이 없기를 기원합니다...

    2012.11.08 13:56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날 하루로 인해 남은 인생의 성패가 좌우되는 현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2012.11.08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