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01 임진년 첫 다짐, 역사의 방관자가 되지 맙시다 (14)
정치/사는 이야기2012. 1. 1. 06:27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가고 오는 해이지만 임진년이 남다르게 맞는 이유는 지난겨울이 유달리 춥고 가혹했던 한해 였기 때문입니다. 춥고 시린 겨울을 지난 봄은 더욱 화려하게 피어나듯 우리의 각오도 새로운 희망으로 가득 차오릅니다.  권력의 이름으로 혹은 자본의 이름으로 짓밟힌 소외된 이들의 아픔이 유달리 컸던 한해이기에 새해의 각오는 새롭고 옹골찰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속담에 '한번 속지 두 번 속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지도자 한 사람을 잘못 뽑아서 우리의 평화가 어떻게 처절하게 짓밟히고 무너지는지, 우리의 분단이 얼마나 견고하고 증오와 갈등을 심화시키는지, 우리의 역사가 얼마나 반동으로 치닫고 처절하게 유린당하는지... 뼈저리게 느끼고 후회하고 반성하는 한 한 해였습니다.

희망의 임진년이 밝았습니다.

우리 민족은 처절하게 무너져도 결코 좌절하지 않고 무너지지 않습니다. 짓밟힐수록 웃는 게 민들레라고 했든가요? 우리 선조들은 민들레처럼 바닥에서 새롭게 살아나는 신비한 힘을 발휘해 왔습니다. 그대로 숨이 끊어질 줄 알았던 36년간의 식민지를 해방으로 이끌어 내는가하면 동족상잔의 피비린내 나는 비극을 겪고도 통일을 꿈을 일궈내고 있지 않습니까?

우리는 권력을 도둑질한 정치군인들의 폭압에도 굴하지 않고 온몸을 던져 피로서 민주주의를 지켜낸 자랑스러운 역사의 주인공들입니다.

천사를 가장한 악마도, 위선으로 치장한 정치모리배들도, 평화와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우리의 견고한 결의 앞에는 그들은 결코 무서운 적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때로는 폭력으로, 교육으로 때로는 언론으로, 마취시키고 짓밟아도 우리는 기어코 좌절하지 않고 버티어 이겨냈습니다. 가끔은 그들에게 세뇌당한 모리배들의 잔악한 유혹 앞에서도 가끔은 울부짖기도 하고 절망할 때도 있었지만 결코 좌절하거나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좌절하기에는 우리는 선조들에게 너무 많은 빚을 졌습니다.  민들레의 혼불처럼 우리는 다시 일어서야겠습니다. 결코 좌절할 수 없는 우리의 선조들이 일궈낸 피값을 우리가 지켜내지 않으면... 돌들이 소리칠 것입니다. 

흑용의 꿈, 우리에게는 꿈 한자루가 있습니다.


착한사람이 대접받고 사는 사회,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대접받고 사는 사회, 성실한 사람, 근면한 사람이 사람대접 받는 사회를 만들고 싶습니다. 아이들이 웃으며 공부할 수 있는 폭력없는 학교, 해고의 불안을 떨쳐 버리고 일할 수 있는 직장, 경쟁과 효율이라는 신자유주의 벽을 깨부수고 분단된 민족이 하나 되는 꿈... 

신동엽님이 말했던가요? 껍데기는 가라고....  

쓰레기를 쓸어내야 합니다. 양의 탈을 쓴 늑대들.... 가짜 정치인, 거짓선지자, 위선자... 유권자를 기만하는 언론인, 하느님을 팔아 치부하는 종교인, 가난한 이의 양을 잡아 손님을 대접하는 부자들....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힘이 없어도 떳떳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몇 사람의 행복을 위해 99%가 희생당하는 세상은 좋은 세상이 아닙니다. 자유는 소중합니다. 그러나 평등 없는 자유는 있으나 마나한 것입니다. 주인과 노예가 없는 평등세상을 만들어 나갑시다.

그것은 임진년에 우리 모두가 일구어내야 할 꿈입니다. 세상을 바꾸는 일은 우리의 권리를 제대로 행사할 때만 가능한 일입니다. 올바른 주권 행사로 주인이 주인 되는 세상,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봅시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여러분들의 가정에 행복이 넘치시기를 기원합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년에는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사회가 되어야합니다. 참교육님도 새해에 원하는 바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2012.01.01 0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1 06:39 [ ADDR : EDIT/ DEL : REPLY ]
  3. 해바라기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우리 민족의 끈질긴 습성을 닮아
    올 한해도 좌절하지 않고 나갈 수 있는 제가 되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2012.01.01 06:50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1 07:17 [ ADDR : EDIT/ DEL : REPLY ]
  5. 선생님!2012년에는 작년보다 더 많은 글로 우리 대한민국의 교육계가
    바뀔 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늘 행복하시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2.01.01 07: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우리 역사에 중요한 한해가 될것 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2012.01.01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새 역사를 여는 한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2012.01.01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1 10:22 [ ADDR : EDIT/ DEL : REPLY ]
  9. 착한사람이 대접받고 사는 사회,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대접받고 사는 사회, 성실한 사람, 근면한 사람이 사람대접 받는 사회를 만들고 싶습니다. 아이들이 웃으며 공부할 수 있는 폭력없는 학교, 해고의 불안을 떨쳐 버리고 일할 수 있는 직장, 경쟁과 효율이라는 신자유주의 벽을 깨부수고 분단된 민족이 하나 되는 꿈...


    에 저도 공감 합니다. 선생님을 비롯해 우리 모두가 꿈꾸고 바란다면 기필코 꿈은 실현되리라 믿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2012.01.01 10:36 [ ADDR : EDIT/ DEL : REPLY ]
  10. 기대되는 한 해입니다.
    물론 방관자로 기대하지는 않겠습니다. ^^

    2012.01.01 12:41 [ ADDR : EDIT/ DEL : REPLY ]
  11. 2012년에는 올바른 지도자들이 선출 됐으면 좋겠습니다
    선생님 !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2012.01.01 14:06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1 15:1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합니다. :)

    2012.01.01 1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글로피스

    행동하는 양심이 절실한 올해 입니다.
    모든것은 사필귀정으로 맺어질것을 확신 합니다
    임진년 흑룡의 해를 맞이하여 더욱더 건안 하시고
    선생님의 삶과 사회의 귀감이 되는 좋은글 기대 하겠습니다.^^*

    2012.01.01 21:0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