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회고사3

‘친일 동상’ 세워놓고 나라사랑 교육 가능할까? 1. 만세를 불러 그대를 보내는 이 날 임금님의 군사로 떠나가는 길우리나라 일본을 지키랍시는 황송하신 뜻 받아가는 지원병2. 씩씩하고 깨끗한 그대의 모양 미덥고 튼튼키 태산 같구나내 고장이 낳아준 황군의 용사 임금님께 바치는 크나큰 영광3. 총후봉공 뒷일은 우리 차지니 간 데마다 충성과 용기 있어라갈지어다 개선 날 다시 만나자 둘더둘러 일장(日章) 불러라 만세 일본 왕과 제국주의를 위한 총알받이로 끌려가는 조선 청년들에게 일장기를 두르고 만세를 부르라는 춘원 이광수의 ‘지원병 장행가’이다. 3·1혁명 100주년이 된 지금도 ‘지원병 장행가’를 쓴 이광수가 작사한 노래를 교가로 부르면서 나라사랑을 가르칠 수 있을까? 이광수는 ‘동편 아침이 밝았으니 만세를 부르며 일어나서 일본 임금의 분부를 받아 온 세상에.. 2019. 3. 4.
식민지 잔재 청산, 못하나 안하나?(상) 이 기사는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가 3·1혁명 100주년을 맞아 특집으로 마련한 신문에 기고한 글입니다. 올해는 일제의 사슬에서 풀려난지 74년을 맞는 해이다. 강산이 일곱 번도 더 바뀌었지만 일제가 할퀸 상처는 아직도 나라 구석구석에 남아 있다. 학교는 말할 것도 없고 정치, 경제 사회문화 곳곳에는 지금도 친일의 후손들이 주인 행세를 하고 있다. 친일인사의 손녀가 대한민국의 공영방송인 KBS의 이사장을 지내기도 하고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던 신문이 대한민국 일등신문이다. 해방 74주년, 친일파로 귀족작위까지 받은 안익태가 작곡하고 ‘귀화한 일본인’ 윤치호가 작사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구한말 일본이 부산에 체류하고 있던 일본인의 유아기 자녀들을 교육하기 위해 설립한 유치원이라는 이름은 아직도 그대.. 2019. 3. 1.
생활 속에 남아 있는 식민지 문화를 찾아보니... 2015. 4. 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