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급회의(H.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6 학교교육만 받으면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다고요? (12)
교사관련자료/학교2011. 9. 6. 05:00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얘 넌 그런 거 몰라도 된다. 공부나 잘해라!”

어쩌다 부모가 집안 살림살이 걱정을 하다 자녀가 듣고 궁금해 하면 하는 소리다. 민주주의와 경제개념을 심어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지만 부모들은 그런 걸 알게 되면 ‘공부에 방해 된다’고 생각한다. 가정사를 논의하고 구성원으로서 소속감과 민주의식을 길러주는 소중한 기회를 ‘공부’ 때문에 다 ‘쓸데없는 짓’이 되고 마는 것이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학교에 입학 전까지는 하나같이 일일이 가르치고 깨우쳐주면서 일단 학교만 입학시키면 모든 걸 다 가르쳐 주는 줄 안다. 학교에만 다니면... 선생님이 가르쳐 주는 대로만 하면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학교교육은 믿을만한가? 
학교교육으로 학생들의 인성이며 인간 됨됨이가 제대로 된 교육이 가능하다고 믿어도 좋을까?
교육은 의도적인 교육기관과 무의도적인 교육기관이 있다. 학교는 의도적의 교육기관이다. 학교는 무의도적인 가정이나 사회와는 달리 교육과정(커리큘럼, curriculum)에 따라 교육한다. ‘교육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하여 선택된 교육내용과 학습활동을 체계적으로 편성·조직한 계획’인 교육과정(커리큘럼, curriculum)은 초등학교의 경우, 국어는 1주일에 몇 시간, 수학은 몇 시간 등 모든 학습내용이나 현장학습·수학여행·친구와의 토론 등 생활경험 조직을 체계화한 틀이다.

실제로 교실을 들여다보면 대부분의 교육은 지식교육 즉 교과서를 중심으로 한 읽기, 쓰기, 계산, 수리력, 사고력... 이런 걸 길러주는데 주력하고 있다. 교육과정에 따라 학기 초에 만든 시간표대로 교과서를 배우고 목표를 얼마나 도달했는지 평가하고... 그래서 중간고사며 기말고사며 전국단위 학력평가로 점수를 내고 개인별 성취도... 학급별, 학교별 지역별 점수로 우열을 가리고... 그게 전부다.

체육, 음악, 미술과 같은 예체능과목이 없는 게 아니다. 그런데 입시위주 교육은 그런 쪽에 소질이나 특기가 있는 학생은 기량을 길러주는 데 역부족이다. 대학입시를 준비하는 고등학교에 입학하면 국,영,수,사,과에 혼신의 노력을 하다보면 예체능교과는 아예 수능교과의 자습시간이 되기도 한다. 교육지원청에서 입만열면 ‘교육과정 정상화’를 외치지만 일류대학 입학생 수로 서열이 매겨지는 현실에서 그런 걸 따지는 사람이 오히려 이상하다.


형식적으로는 특별활동(C.A) 시간이나 학급회의(H.R) 시간이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이런 시간에는 바쁜 업무에 쫓기는 선생님들의 잡무처리 시간이 되기 일쑤다. 특별활동 시간은 학습부이니 환경부니 체육부니 하는 형식적인 분류와 가입을 하고 학년이 끝날 때 ‘적극적임’. ‘보통임’, 혹은 ‘소극적임’ 하는 평가로 끝이다.

수련회며 소풍 같은 야외활동도 있다. 그런데 그 시간에 학생들이 인간관계나 교우관계가 교육적으로 지도할 수 있을까? 학교생화를 해 본 사람들은 다 안다. 교과서를 통해 배우는 지식이란 실천을 통한 체화가 아니다. 관념적으로 ‘안다’는 것, 즉 인지하게 하는 것이다. 인지하는 것과 체화해 가치 내면화하는 것은 다르다. 이MB가 ‘내가 해봐서 아는데... ’ 이게 바로 관념적인 인지다.

그렇다면 살아가면서 정말 필요한 인간관계나 이해심, 협동심, 정의감, 신의, 상호존중, 배려... 이런 덕목은 어떻게 길러질까? 관념적인 지식을 인지한다는 것과 불의한 것을 보면 참지 못하고 남을 배려하고 옳은 일이라면 희생을 감수해가면서까지 동참하고... 이런 체화된 행동은 어떻게 배우는가? 학교가 관념적인 지식위주의 교육으로  ‘머리는 있어도 가슴이 없는 사람’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을 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제대로 된 인성교육은 어릴 때 가정교육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건강한 생활을 위한 습관, 규칙을 정하고 지키는 훈련, 약속을 어기면 안 된다는 습관, 남에게 피해는 왜 주면 안 되는지, 휴지를 버리는 것이 왜 나쁜지, 자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친구와 친하게 지내는 방법과 지혜를 일깨워 줘야 한다. 지식은 배우지 않고도 깨닫지만 경험으로 얻어지는 인간성은 스스로 깨닫기 어렵다.


다음 단계가 또래들과의 놀이문화를 통한 사회학습이다. ‘학원에 가지 않으면 놀 친구가 없다’는 얘기는 불행한 일이다. 친구가 무엇인지, 믿음이나 의리나 질서의식, 인내심, 양보와 타협... 이러한 정서는 또래집단에만 체화가 가능한 중요한 학습 기회다. 놀이를 통해 규칙과 질서의식을 배우고 약속의 소중함과 상대방을 배려하고 양보하는 마음은 또래집단을 통해만 가능한 학습이다. 학교에서 경쟁상대만 친구라고 생각하는 아이들이 진정한 우정을 알기나 할까?

실천과는 거리가 먼 삶... 머리는 가득 차 있지만 정서는 메마른 아이들. 세상의 이치를 지식으로 꿰뚫고 있는 사람이라도 가슴이 없는 사람의 삶은 기계적인 능력을 갖췄을 뿐 인간적인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 관념적인 인간이 가정에서 또 직장에서 어떤 모습으로 살아갈까? 겉으로는 멀쩡한 마마보이가 그렇고 애지중지해 키운 자식이 부모의 은혜를 모르는 망나니가 되는 이유도 그렇다. 아이들을 사랑한다는 보모님들... 우리아이들이 어떻게 자라고 있는 지 객관적으로 한 번 살펴본 일이 있는지 궁금하다.

학교교육으로 길러내는 인간형은 사회적인 존재가 아닌 이기적이고 관념적인 인간이다. 학교교육은 개인이 행복하게 사는 법을 가르치는 게 아니라 자본이 필요한 인간, 국가가 필요한 인간을 키우고 있는 건 아닐까? 교육목표는 분명히 ‘홍익인간’을 길러낸다고 하지만 그런 교육을 하는 학교는 눈 닦고 찾아봐도 없다. 그러니까 교육목표 따로 교육 따로다. 해마다 입시철이 되면 ‘우리학교를 빛낸 학생과 선배’가 교문의 플랙카드에 나붙지만 학교의 명예를 빛냈는지는 몰라도 교육이 지향하는 인간상을 길러냈다고 자랑하는 학교는 보기는 어렵다.

학교는 교육하는 곳으로 바뀌어야 한다. 학교가 교육하는 곳으로 바뀌기 위해서는 가정교육부터 달라져야 한다. 내 아이가 공부를 제일 잘하는 학생이기 보다 어른이 돼서 가장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 놀이문화조차 빼앗기고 학원에서 학교로 개미 쳇바퀴 돌듯 하는 아이들에게 그렇게 살아가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고 믿어도 좋은가?

어머니들이 경쟁에 매몰돼 ‘커면 다 철들고 잘 할 것’이라는 기대로 키운 아이가 어른이 돼서 성숙한 인격적인 삶을 살 수 있을까? 좋은 직장, 월급 많이 받는 직장. 교양 있고 잘 생긴 아내와 남편, 그리고 고급 아파트에서 사회적 지위를 보장받으면 행복한 삶일까? 그게 삶의 목표가 된다면 그런 모습의 삶이 행복한 삶을 산다고 믿어도 좋을까? 부모의 잘못된 욕심이 아이도 사회도 불행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한 교육도 학교도 달라질 게 없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성교육...정말 중요합니다. 가정교육의 소중함...요즘 절실히 느끼고 삽니다.
    편안하게 키웠던 게 다른 사람 눈에는 예의없는 것으로 보였으니...

    공부만 잘 하는 아이보다 착한 아이가 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더 많았음 하는 맘이 드네요.

    잘 보고가요

    2011.09.06 05: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맞아요 가정교육 인성교육이 더 중요한것같습니다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11.09.06 0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장 중요한 것은 부모님의 깨달음입니다. 잘못된 착각에 빠져서 나올줄은 모르지요.

    2011.09.06 0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아이 기르기 힘듭니다. 이래서 부모가 된다는 것이 쉽지 않은가 봅니다.
    저희 부모님을 보면서 참 존경받을만한 분이라는 사실을 늘 깨닫고 삽니다.

    2011.09.06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더
    되새겨보았습니다.

    2011.09.06 07:58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이들 교육의 보루는 역시
    가정이지요?..
    가정이 화목한 집에서는 결코 문제아가 나오지를 않습니다..

    2011.09.06 08:05 [ ADDR : EDIT/ DEL : REPLY ]
  7. 맞아요. 가정교육이 우선입니다.
    학교에서 아무리 잘 가르친들
    가정에서부터 잘못배운 아이들을 바꿀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부모가 바뀌어야 교육이 바뀌는건데...
    그게 또 가장 어렵죠.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11.09.06 08: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요즘에 보면 제가 학생일때 보다 너무 이기적인 학생을 많이 봐서 이기적,관념적이라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2011.09.06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빈배

    학교 현장에 있으면서 가정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늘상 생각을 합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11.09.06 09:14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즘 얼마나 생각없는 엄마들이 많은지....
    언젠가 한 번은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2011.09.06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이고...이런 교육에 관한글만 읽으면 왜 이렇게 한숨이 나오는건지요.
    저도 이제 내년이면 초등생 학부모가 되는데.. 제가 고등학교 다닐때 사교육비나, 공교육의 부실등을
    보면서 내가 결혼해서 자식 낳을때쯤 되면 좋아져있겠지, 많이 바꼈겠지, 하고 기대했습니다.
    수십년이 지나도 어쩜 이리도 바뀐게 없는지. 또 사교육비는 갈수록 더 커져만 가지 줄어들 기미가
    안보이네요. 투표만 잘해도 많은게 바뀔수있는데...

    2011.09.06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요즘 같은 학교 교육은 사람을 더 망치게 만들지요

    2011.09.06 09:5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