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일과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23 내일의 행복을 위해 모든 날의 희생을 강요당하는 청소년 (13)
교육정책2012.05.23 06:30


 

 

 

아침 5시 30분 기상 인터넷 강의

6시 30분 아침식사

6시 50분 등교

7시 20분 학교도착

7시 30분부터 아침자습

8시 20분부터 수업시작

5시 40분 보충까지 마침

6시 석식

10~11:00시까지 야자

11:00~01:00 학원수강

02:00 취침

 

 

참교육연구소가 조사한 ‘입시교육의 실태분석’ 자료에 따르면 '대다수의 고교생들은 아침 6시~7시 사이에 기상하여 12시~1시 사이에 취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한국의 입시교육의 실태는 무엇보다도 학생들의 조기 등교, 강제적인 보충수업 및 야간자율학습, 과도한 사교육 부담으로 특징지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상당수의 학생들이 잠이 부족하여 수업시간을 졸며 허비하고, 자주 아침밥을 거르고 등교하고 불충분한 저녁식사를 하게 되는 것은 필연적이다. 게다가 심한 스트레스와 피로로 ‘입시병’을 앓게 되어, 소화기, 근골격계 이상 및 두통, 우울 등 복합적인 증상으로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고 했다.(전교조 보건위원회 자료)

 

성장기에 있는 청소년들이 충분한 휴식과 다양한 식단으로 건전 생활습관을 길러야겠지만 운동부족과 스트레스에 쫓기듯 살아가는 우리나라 청소년들에게는 그런 얘기란 사치스럽게 들린다. 수면 부족이 학습능력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정신과 육체 건강 모두를 해칠 수 있다는 것은 상식이지만 그런 걸 따질 계제(階梯)가 아니다. 점수로 사람의 가치를 매기는 성적지상주의는 건강하게 자라야할 청소년들에게 심함 스트레스와 비만, 성인병으로 이어지게 된다.

 

 

 

내일을 위해 모든 오늘을 저당잡히고 살도록 강요당하고 있는 청소년. 건강을 잃으면 모두를 잃는다고 했는데... 우리 부모들은 왜 사랑하는 자녀들이 오늘이 없는 삶을 방관하가나 강요하고 있는 것일까? 이토록 처절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훈련을 하고 있는 학생들... 그들은 모두가 미래를 보장받을 가능성이 있기나 한 걸까?

 

매년 대학 입시생은 60만명. 서울소재대학의 입학정원은 6만명 정도다. 그중 서울대, 연대, 고대의 입학 정원은 1만명 정도... 소위 SKY를 나와야 사람대접 받는다는 학벌사회는 이들 SKY 출신 모두가 원하는 직장을 찾아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는 보장이 있는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처절한 경쟁은 청소년들의 삶 자체를 앗아가는 잔인한 투기다.

 

누가 이들로 하여금 내일의 행복을 위해 모든 날의 희생을 강요하는가? 다른 나라에서도 우리나라처럼 청소년들에게 이토록 처절한 삶을 강요하고 있을까? 인격자로 키우는 교육이 아니라 소수점 아래 몇점을 더 받기 위해 수학문제까지 외워야 살아남는 교육. 그런 경쟁을 정당화시키고 내일을 위해 오늘을 희생하는 것이 당연시되는 가치가 지배하는 사회가 21세기 대한민국의 현주소다.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꿈이 없는 사람, 보람도 없이 일하는 사람들... 내일을 위해 모든 날을 참담한 희생을 강요하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의식주를 해결하기 위해서 목숨을 걸고 일하는 사람들, 내일을 위해 모든 날의 저당 잡혀 사는 사람들은 불행한 삶이다.

 

날이 갈수록 희망을 잃은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물질적인 가치, 감각적인 가치가 정신을 병들게 만들고 있다. 꿈과 희망, 정의와 평화... 이런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가 물질만능의 황금만능주의, 감각주의로 몰아가고 있는 것이다. 내일의 행복을 위해 모든 날의 희생을 강요당하는 청소년들이 사는 사회는 불행한 사회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일의 행복도 없죠...
    이러한 사회환경속에서는...

    2012.05.23 07: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청소년이 살기엔 우리날가 너무 힘든 사회의 구조인듯 합니다.

    2012.05.23 07: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에휴~
    정말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무한경쟁에 내몰려 인성은 사라지고

    2012.05.23 07:47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런데 저도 아이들 성적표 받으면 머리에 열이 납니다. 참 답답합니다

    2012.05.23 08:09 [ ADDR : EDIT/ DEL : REPLY ]
  5. 희생을 강요당하는 사회...이런얘기 들을때마다 정말 답답합니다..
    즐건 하루 되십시요~~!

    2012.05.23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고양이

    그렇다고 내일 반드시 행복해지는 것도 아니고
    내가 원하는 방향의 삶을 살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누군가는 이 질주를 멈춰줘야 할 것 같습니다

    2012.05.23 09:19 [ ADDR : EDIT/ DEL : REPLY ]
  7. 0교시부터 없애야 합니다. 유치원부터 시작되는 무한경쟁....아이들이 불쌍해요.

    2012.05.23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고등학교까지 통제와 학업에 대한 압박을 받게되니 대학교가서 무분별한 자유를 누릴려고 하죠. 그러다보니 진정 행복한 삶에 대해 고민할 시간이 없는것 같아요.

    2012.05.23 1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착잡하네요.ㅠ
    좋은글 잘 읽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마무리 잘하세용~^^

    2012.05.23 2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비밀댓글입니다

    2012.05.24 00:54 [ ADDR : EDIT/ DEL : REPLY ]
  11. 권규민

    불쌍한 우리 아이들...해결 방법이 없으니 더답답 하기만 합니다.

    2012.05.24 03:14 [ ADDR : EDIT/ DEL : REPLY ]
  12. 좌파게티

    사실 공부란 인생을 이해하고 즐거움을 얻기 위한 도구가 되어야 하는데

    지금의 학교공부는 더욱 많은 교육을 소비한 자는 사회전체에 더욱 가치 있는 자산이기 때문에
    더욱 많은 특권을 누리는게 정당하고 권위에 복종하는 삶이 올바르고 긍정적이라고 생각하도록 교육받는다.

    그러나 교육을 더 받았다고 높은 지위와 수입, 평생의 특권을 보장받을 이유는 없다

    승자가 모든것을 갖고 패자는 모든것을 빼앗겨도 절대로 불만, 불평없이 숨죽이듯 수긍하며 살라는 것은
    사회구조를 통제하기 위한 하나의 프레임일 뿐이다.

    2012.05.26 23:32 [ ADDR : EDIT/ DEL : REPLY ]
  13. 비밀댓글입니다

    2015.02.27 23:1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