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kbs 라디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06 잃어버린 교육을 찾습니다 (17)
교육정책2013.09.06 07:00


이 기사는 창원 kbs <생방송 경남 2부> 강의 원고입니다.

녹음을 하기 위해 준비한 자료를 여기 올려놓습니다.

 

이 녹음자료는 KBS찬원방송총국 특집 라디오 프로그램 원고로 실제 방송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1. 우리교육의 현실

 

[흔들리는 교실]“20명 정도만 수업 듣고 나머지는 다 자요”

‘공부 좀 한다’는 아이들은 학원에서 다 배운 내용이라고 수업을 안 듣고, 공부 안 하는 아이들은 관심이 없거나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기 때문에 눈을 감고 있다.

지난 4월 2일자 경향신문에 나온 기사 제목이다. 한 때 명문고라 불리던 강북의 한 일반 고등학교 교실의 모습입니다. 이 학교만 그럴까요?

 

 

학교가 무너졌다고 난립니다. 교육위기니 학교폭력이라는 말은 하도 많이 들어서 그게 어제 오늘 일도 아닌데...하며 관심조차 멀어지고 있습니다.

 

학교가 싫다고 학교를 떠난 아이들이 지난해만해도 74,365명이나 됩니다. 학령기 학생 713만명 중 4%인 28만명이 학교를 다니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그 중에는 해외 유학을 갔거나 홈스쿨링이나 대안학교에서 공부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최근 3년간 초·중·고 20만명의 학생들이 학교를 떠났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2. 학생들이 학교를 싫어하는 이유

 

학생들에게 학교를 왜 다니는지 물어보면 한결같이 ‘훌륭한 사람이 되려고...’라고 합니다. ‘공부를 왜 하느냐’고 물어봐도 마찬가지 대답을 합니다. 그런데 훌륭한 사람이 되기 위해 공부를 한다면서 목적은 좋은 대학입니다. 좋은 대학에 가면 학문을 탐구하고 인격적인 수련을 해 자기가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준비를 할 수 있을까요? 지금 우리의 현실은 일류대학에 일학한 우수한 학생들이 공무원시험 준비나 고시준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이 없습니다.

 

배움의 즐거움이 없는 학교. 자기가 좋아하는 음악이나 체육이나 미술이 아니라 국어, 영어, 수학만 중요한 공부라고 하는 학교. 100점을 받아야 최고요. 2등이 아닌 1등만 대접받는 학교. 한 줄로 세우는 학교, 경쟁만능주의의 학교.... 그래서 학생들은 학교를 싫어하는 것입니다.

 

 

학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우리나라 교육법 제1조를 보면 "교육은 홍익인간의 이념 아래 모든 국민으로 하여금 인격을 완성하고, 자주적 생활능력과 공민으로서의 자질을 구유하게 하여, 민주국가 발전에 봉사하며 인류공영의 이상 실현에 기여하게 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학교가 지금 교육법을 어기지 않고 잘 가르치고 있을까요?

 

학교에는 교육과정이라는 게 있습니다. 교육과정이란 ‘각급학교 교사들이 교육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시행하는 모든 계획과 활동’ 즉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교육계획’을 명시한 대통령령입니다. 학교는 이 교육과정을 통해 학생들의 ‘인격도야와 자주적 생활능력, 그리고 민주시민의 자질을 향상’ 시키는 교육을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학교는 이 교육법이나 대통령령인 교육과정을 잘 이행하고 있을까요? 일류학교 입학이 교육의 목표가 된 나라에서 법이니 교육과정보다 성적 몇점을 더 받기 위해 문제풀이를 하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입시철이 끝나면 학교교문에 ‘축! 김00 서울대 합격’이라는 플렉카드가 나부끼는 게 그 증거입니다.

 

3. 교육이란 무엇인가?

그렇다면 교육이란 무엇일까요? 제가 너무 진부한 얘기를 꺼냈다고 웃으시겠지만 원론적인 문제, 학교가 교육이 무엇인지 모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학교는 ‘사람을 사람답게 키우는 것입니다. 어떻게 사는 게 바르게 사는지, 옳고 그른게 무엇인지, 해야할 일과 해서는 안되는 것이 무엇인지... 그래서 지식이 필요하고 기술이 필요하교 정서적인 교육도 체력단련도 필요한 것입니다.

 

 

그런데 현실은 어떻습니까? 그런 건 뒷전이고 오직 점수입니다. 100점을 받아야 하고 일등을 해야 하고 남에게 뒤지면 안된다는 게 교육의 목표가 됐습니다. 교육법이나 교육과정이라는 게 있지만 그런건 상관없이 오직 점수요, 일등이요, 이겨야 한다는 철학이 학생들을 몰아가고 있습니다.

 

교육과정에 나왔는 목표달성이 아니라 일류대학에 어떻게 하면 많이 입학시키는가를 경쟁 하고 있습니다. 국어, 영어, 수학은 일주일에 몇시간 체육, 음악, 미술은 일주일에 몇시간 이렇게 교육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해야 하는데 이런 교육목표를 포기하고 좋은 점수를 받아 일류대학에 진학 하는 게 교육의 목표라고 착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학교가 교육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 한 번 볼까요?

 

학교에는 교육과정에 따라 국어는 일주일에 몇시간 수학은 몇 시간.. 이렇게 시간표를 만들어 고등학교의 경우 시간 당 50분씩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교육과정에는 국어는 주당 4시간 음악이나 체육은 주당 2시간.. 이렇게 돼 있지만 시간표에는 수업진도표대로 나가도록 되어 있어도 한두달 안에 진도를 다 나가고 그 다음부터는 참고서를 가지고 문제를 풀이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대학수학능력고사에 점수비중이 큰 국어 영어 수학을 주요과목이라 하고 예체능과 같은 과목은 ‘기타과목’이라며 홀대를 받고 있습니다.

 

교육과정에는 분명히 ‘교육은 지ㆍ덕ㆍ체의 조화로운 발달을 도모하는 활동’을 교육이라고 했습니다. 인격을 도야하기 위해서는 지식도 필요하지만 정서적인 교육, 체육교육도 함께 해야 합니다. 그런데 학교는 상급학교진학을 위해 정규교과시간이 끝나면 보충수업시간, 자율학습시간... 이렇게 밤늦게까지 문제풀이를 하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일류대학을 나와야 사람대접 받는 제도의 문제가 학교가 교육다운 교육을 못하도록 발목을 잡고 있는 것입니다.

 

4. 입시제도가 발목잡고 있는 학교

 

대한민국정부 수립 후 지난 46년간 38번이나 입시제도가 바뀌었습니다. 며칠 전 교육부에서는 17번째 ‘대입전형 간소화 및 대입제도 발전방안’이라는 입시 제도를 발표했습니다. 평균 4년에 한번 꼴입니다. 대학입시전형 방법이 무려 3,298가지나 됩니다. 이번에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입시전형에는 3,298가지나 되는 전형방법을 1,200개로 줄이고 수시전형은 11개에서 4개로, 정시전형은 7개에서 2개로 줄여 수험생들의 고통을 덜어 주겠다고 합니다. 이대로 수치만 줄이면 학교교육이 정상화될 수 있을까요?

 

 

수험생이나 학부모들은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할지 모르고 있습니다. 학교가 일류학교 시험 준비가 아닌 교육과정대로 교육을 한다는 왜 이런 혼란이 반복되겠습니까?

 

5. 교실 현장을 들여다봅시다.

 

학교에서 선생님들이 교육을 어떻게 하고 있는 지 한 번 들여다볼까요?

고등학생들이 배우는 한국사에는 1. 우리역사의 형성과 고대국가 2. 고려와 조선의 성립과 발전 3. 조선사회의 변화와 서양열강의 침략적 접근... 이렇게 단원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현대사까지 400쪽이 넘습니다. 교육부는 역사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고교입학생에게 한국사를 필수과목으로 배우고 사회과와 분리해 수능과목으로 채택하는 내용의 대입제도발전방안(시안)을 발표했습니다.

 

역사를 잘 가르치는 선생님은 어떤 선생님일까요? 교과서를 보지 않고도 책 몇 페이지 몇째 줄에 있는 글자 한자 틀리지 않고 외워 문제풀이에 도사(?)가 된 선생님... 그런 선생님이 능력 있는 훌륭한 선생님일까요?

 

역사란 과서 사실을 통해 오늘의 나를 발견하는 지혜서입니다. 교과서 내용을 많이 암기하고 있다고 역사공부를 잘하는 것이 아니라는 얘깁니다. 역사적 사실을 통찰해 오늘의 나를 발견하도록 하는 진짜 역사교육은 꿈도 꾸지 못고 있는 실정입니다.

 

현재의 역사교육은 ‘사관’이니 ‘역사의식’이니 그런 건 필요 없습니다. 석기시대 뗀석기며 간석기가 어떻고 삼국시대 불교가 언제 들어왔고 조선시대 토지제도며 과거제도가 어떻고... 이렇게 공부를 합니다. 뭐가 빠졌을까요? 정작 중요한 것은 ‘나’라는 주어가 없습니다. 그런 역사적 사실을 왜 배워야 하는지 그게 나와 무슨 상관이 있는지.... 오늘을 사는 내가 그걸 왜 알아야 하는지....

 

6. 무엇인 문제인가?

 

다시 원론으로 돌아가 봅시다.

교육이란 피교육자가 살아가면서 행복하게 지혜롭게 살아가기 위해서입니다. 시허을 치기 위해서 배우는 공부는 올바른 공부가 아닙니다.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사람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옳고 그른 것이 무엇인지, 해야할 것과 해서는 안 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실천하면서 보람과 긍지는 느끼기 위해 교육이 필요한 것입니다.

 

교과서는 금과옥조인가?

 

교과서란 ‘학교에서 교과 과정에 따라 주된 교재로 사용하기 위하여 편찬한 책’입니다. 그런데 이 교과서란 피교육자인 학생들이 외워서 누가 더 많이 알고 있는가를 줄세우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교사가 이 교재를 통해 교육을 하라고 만든 책입니다. 제대로 된 교육이라면 제시된 자료를 통해 교사가 삶을 안내하는 책이지만 입시위주의 교육에서 교과서란 달달 외워야 좋은 점수를 받는 책일 뿐입니다. 교사는 교과서 이외의 자료를 수업 시간에 들고 들어갈 수 없습니다.

 

 

영어는 영어교과서를 통해, 수학은 수학교과서를 통해 교육법과 교육과정이 요구하는 목표에 도달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지도해야 하지만 학교에서는 기중고사, 기말고사, 수학능력고사 그리고 전국단위 일제고사를 치르기 위한 준비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개인은 물론이요, 학급별, 학교별 지역별로 서열 화시키고 학교평가와 교사들의 성과급에까지 반영하고 있습니다.

 

7.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 가능할까

 

박근혜대통령이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을 하겠다고 합니다. 교육부는 학생들의 꿈과 끼를 살리기 위해 학생 개인의 소질이나 적성 능력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개인맞춤형 진로 컨설팅’을 학교가 책임지고 마련하겠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중학교 과정에서 한 학기를 진로탐색의 기회로 제공하는 ‘자유학기제’를 운영해 학생들의 소질과, 적성, 그리고 능력을 기르겠다는 방침입니다.

 

자유학기제에는 중간고사는 물론 기말고사와 같은 필기시험을 치르지 않으며, 수업도 학생이 자신의 꿈과 끼를 찾도록 시험 위주의 강의식 교육 대신에 토론·실습·체험 등 다양한 자율적 체험활동 중심으로 하는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대로만 된다면 학교가 싫어 떠난 학생들이 돌아오고 교육위기의 학교는 교육하는 곳으로 바뀌게 될 것입니다.

 

 

그런데 지난 박정희정권 때 책가방 없는 날이라는 게 있었습니다. 모든 학교 학생들은 토요일이 되면 책가방 없이 등교해 사회교육을 통해 진로를 찾고 꿈을 키우기 위해 마련한 날이었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요? 처음 몇 주 동안은 신이 났습니다. 그런데 갈곳이 없어진 것입니다. 더구나 시골학교의 경우 어디를 가서 시회교육을 받을 수 있겠습니까? 도시도 예외가 아닙니다. 준비되지 않은 환경에 우리나라 전체 중학생들이 한 학기동안 거리롷 쏟아져 나온다고 상상해 보십시오. 어디서 무엇을 배우겠습니까? 원론은 맞지만 각론이 틀렸다는 얘깁니다.

 

8. 해법은 무엇일까?

 

교육을 위기로 몰아넣은 주범이 누구일까요? 한마디로 말하면 대학 서열화입니다. 일류대학을 나와야 사람대접 받는 나라에서 일류대학이란 모든 학교의 교육목표가 되는 것입니다. 일류대학 입학생 수로 일류고등학교를 만들고 일류고등학교를 입학할 수 있는 공부를 많이 시키기 위해 특수목적고니 자립형 사립학교니 일반계학교, 실업계학교 순으로 서열회해 놓고 있는 것입니다.

 

경쟁이 나쁘다는 말이 아닙니다. 일류대학을 없애자는 말이 아닙니다. 여러 줄로 세우자는 말입니다. 노래를 잘 하는 학생, 그림을 잘 그리는 학생, 컴퓨터를 잘 하는 학생, 이른 능력이나 소질을 발휘해 모든 학생이 일류로 만들자는 것입니다. 대학을 서울에 있는 서울대학뿐만 아니라 우선 국립대학부터라도 서울 1대학, 서울 2대학..이런 식으로 이름 붙이고 서울 1대학교수가 서울 2대학에 와서 강의도 하고....

 

대학서열화문제만 해결되면 중고등학교가 교육과정대로 공부를 할 수 있는 교육과정 정상운영이 가능한 것입니다. 학교가 국ㅇ여수 시험문제를 풀이하는 학교가 아니라 교육과정대로 운영 하 것. 그것ㅇ로 꿈과 끼를 살리는 길이요, 학교를 살리는 길이요. 교육이 살아나는 길입니다. 교육과정의 정상운영 그것은 바로 대학서열화문제가 해결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입니다.

 

-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