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는 아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2.15 기독교인들이 믿는 하느님은 누구인가? (16)
종교/기독교2020. 12. 15. 06:01


728x90

나는 기독교가 싫다. 왜냐하면 오늘날 촛불과 코로나 19 정국에서 기독교인들이 보여주는 모습은 내가 아는 기독교인의 언행과는 달라도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사람을 보고 믿으려 했던 것은 아니다. 그런데 신학을 공부하고 양치기가 된 목회자들을 보면 그들은 신이란 존재하지 않으며 내세란 것이 없다고 믿는 것이 확실하다. 또 그들은 그들은 하느님보다 돈을 더 사랑하고 내세보다 이 세상에 더 미련을 두고 있는 보습을 보면 그렇다.



기독교의 하느님은 어떤 분일까? 위키백과사전은 기독교란 나사렛 예수의 삶과 가르침에 기반하여, 유일신를 섬기는 아브라함 종교이며, 그리스도교라고도 정의한다. 기독교인들은 예수의 제자들이 저술한 신약성경으로 구성된 문서를 근거로 "예수는 구약성경에서 예언한 메시아로서 인류를 구원하려 이 세상에 온 그리스도(구세주)"로 믿는 사람들로 이 지구상에 약 24억 명의 신자가 있는 세계 최대의 종교라고 설명하고 있다.


천지를 창조한 신, 성부인 야훼, 성자 예수 그리고 성령인 성신... 이렇게 3위가 1체인 신이 기독교인들이 믿는 하느님이다. 하느님을 믿는 종교 기독교는 천주교에서 종교개혁으로 분리된 개신교만 해도 무려 347개 종파요, 천주교를 비롯한 종파를 다 합하면 무려 2천개가 넘는다. 같은 3위일체신을 믿는 개신교와 천주교는 서로 구원이 없는 이단이라고 한다. 같은 야훼신을 믿는 기독교와 이슬람교는 기독교는 3위일체 신만이 하느님이요, 기독교만이 구원이 있다고 믿는 반면, 이슬람교는 예수가 신이 아니라 에스겔, 이사야, 예레미아...와 같은 선지자 중의 하나로 본다. 개신교와 천주교, 기독교와 이슬람교는 서로 자기 신이 절대자요, 다른 종파를 구원이 없는 이단이라고 본다.


<종교는 구원인가, 아편인가?>

최근 종교집회와 코로나 19에 대응하는 기독교 지도자만 신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 1843년 카를 마르크스는 종교는 억압된 피조물의 탄식이며, 심장 없는 세상의 심장이고, 영혼 없는 현실의 영혼이다. 이것은 인민(人民)의 아편(阿片)”이라고 했다. '만들어진 신'의 저자 리처드 도킨스는 누군가 망상에 시달리면 정신이상이라고 한다. 다수가 망상에 시달리면 종교라고 한다.”고 했다. 그는 종교가 없는 세상을 상상해 보라, 세계는 자살 폭탄 테러범도 없고, 9.11 테러도 없고, 십자군도 없고, 마녀사냥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또 포이에르바흐는 종교의 발생기원과 내용 그리고 종교의 궁극적인 본질이 무엇인가에 대해 인간은 유한한 자신의 존재를 위협하는 자연의 공포스러운 힘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 종교를 만들어 낸다고 했다.


기독교의 신은 31체의 전지전능(全知全能)의 신이다. 또 무소부재(無所不在) 무소불능(無所不能)의 신이다. 성서는 예수의 사랑의 신으로 기록했다, 구세주 그리스도. 그는 창조주 하느님으로 인간의 타락을 방치할 수 없어 사람의 몸을 입고 인간 세상에 나타난 인류를 구하기 위해 오신 거룩한 자비의 신이다. 그런 신이 20201214일 오후 614분 현재. 세계 219개국 코로나 19 확진자가 무려 72,700,933명이요, 사망자가 1,620,217명으로 펜데믹현상을 방치고 있을까? ’구하라 주실 것이라고 했는데 세계 24억 명의 신자들이 하는 기도는 왜 외면하고 있을까? 기독교를 비판하면 그것은 신의 뜻이라는 대답한다. 우주와 인간을 창조하신 신의 뜻을 어떻게 피조물인 인간이 알 수 있느냐는 것이다.



<종교란 무엇인가?>

도키스는 종교는 강자에게는 지배이데올로기였으며, 약자에게는 삶의 위로이자 희망이 되어왔다.”면서 신이 사라진 이후의 사회가 오히려 더 희망적이라고 역설한다. 신이 우주를 창조했는가? 신은 존재하는가? 도킨스는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등에서 주장하는 전지전능한 신은 과학적으로 검증된 바 없는 이야기라고 반박한다. ‘그래도 종교를 믿는 사람은 많지 않은가?’라는 반박에 도킨스는 많은 사람들이 종교를 믿는 것은 우리 교육 체계에 따라 종교를 그대로 받아들였고, 믿지 않음이 대안이라는 것을 모르기 때문이라고 반박한다.


도킨스는 신이 사라진다면 인간사회는 타락하지 않을까?’라고 염려하는 사람들에게 끊임없는 전쟁과 가난, 아동학대와 동성애자 인권침해 등 우리는 세계사 속에서 잘못된 믿음이 초래한 해악을 지금까지도 계속 목도하고 있다. 이처럼 역사적으로 너무나 많은 인간의 존엄성이 신 앞에서 무너졌다.”면서 최근 과학자 중 다수가 인간의 뇌는 도덕적으로 행동하도록 프로그램 됐다고 설파한다.


나도 도킨스의 주장이 아니라 성서대로 옳은 일을 하고 욕을 먹는 억울함도 없고, 근심 걱정과 배고픔과 이별도 없는, 능력대로 일하고 필요한 만큼 받는 공평한 세상, 완전무결한 내세를 믿고 싶다. 이 세상에서 온갖 나쁜 짓을 골라가며 다하고 저세상에서도 영생복락을 누리겠다는 악인들이 가는 지옥이 정말 있었으면 좋겠다고 믿고 싶다. 성서의 가르침과 현실이 갈수록 괴리가 되는 실망이 도킨스와 포이에르바흐와 같은 종교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나타나게 한 것은 아닐까? 종교를 가장 싫어하는 사람들이 어쩌면 하나님의 형벌을 각오하고 아니오라고 하는 것은 아닐까? ‘보지 않고 믿는자가 복이 있다고 했지만 코로나를 그치게 하는 신의 기적을 정말 보고 싶다.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 주문하러 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yes바로가지,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 전자책 (eBOOK)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 알라딘 바로가기북큐브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살다가 한 번쯤 너무 힘들때 조언을 듣고 싶을 것 같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가요!!

    2020.12.15 0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느님과 일반 사람들 사이의 성직자들이 불필요한 행동을 너무 많이 하는 거 같아요 그들이 없으면 안 되는 것처럼 행동을 하기 때문에 문제가 있는 거 같아요 똑같은 사람인데 말이지요

    2020.12.15 0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을 사랑하는 것이 만악의 근원이라는 걸 회자들이 몰라서일까요? 우리나라 대형교회들 참 가관입니다.

      2020.12.15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3. 요즘 종교는 종교가 아닌것 같습니다.
    회의적입니다.

    2020.12.15 0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요즘 코로나시대를 맞이하여
    기독교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2020.12.15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문제는 코로나 발생되어 종교의 자유를 외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힘든 일입니다. 힘든 시기 잘 극복 했으면 좋겠습니다.

    2020.12.15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누구를 위한 종교인가....

    2020.12.15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기독교인 한사람으로 미안하고 부끄럽네요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이 잘못해서 앞서가시는 예수님의 진리가 오해를 받게 되었습니다

    2020.12.15 1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선생님 아리아리!

    참 기독교인의 신앙과 자세가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이 많이드는 요즘입니다.

    2020.12.15 1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천문학을 잘 모르는만 끝없는 우주를 보면 인간이 하찮아 보이지만 하찮은 존재가 아니라고 느껴 신이 존재할 수도 있을 거라 생각히지만 쉽게 종교를 가질 수 없네요. 아직 저는 인식과 사고가 덜 익었나 봅니다.

    2020.12.15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종교를 어떤헤 보는가 라는 것은 '인식과 사고가 미숙해서...'가 아니라 종교관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오늘날 많은 \종교인들은 신이 아니라 목회자를 믿는 경향이 있더군요

      2020.12.16 04:5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