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진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07 자식 잃은 사람이 어떻게 죄인입니까? (5)
정치/정치2015. 5. 7. 06:59


우리역사에 가장 아픈 곳, 우리역사에 가장 부끄러운 일, 우리역사에 가장 잔인한 사건... 우리 역사가 그치지 않고 이어지는 한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아픔이라면 그것은 바로 세월호 참사가 아닐까요? 살다보면 하늘이 무너지는 일, 상상도 하기 싫은 끔찍한 일이 어디 세월호참사뿐이겠습니까? 

 

우리는 일찍이 나라를 잃고 왜놈들의 종이 되어 참혹한 아픔을 겪기도 하고, 동족상잔이라는 생각도 하기 싫은 비극을 만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아픔과는 또 다른...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던, 살릴 수 있었던 아이들을 눈을 뻔히 뜨고 지켜봐야 했던... 구하지 못하게 했던 사건이기에 우리는 모두가 죄인이 된 것입니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누굽니까? 

'가만 있어라'는 선장만 죄인이 아닙니다. 그런 여행이 수학이 아니라고 귀가 아프도록 말해도, 눈도 끔뻑하지 않던 교육당국이며 위기상황을 만나면 열 일 재켜놓고 나서야할 대통령이며 진실을 밝혀야할 사법당국이며 경쟁교육에 눈먼 학부모며..... 세월호 참사의 책임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2014년 4월 16일... 마른하늘에 날벼락이라고 했던가요? 절대로 일어나서도, 일어날 수도, 믿어지지도 않는 사건... 세월호 참사.. 304명의 고귀한 목숨이... 얼마든지 구할 수 있었던 사람들입니다. 그것도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꿈많은 아이들입니다. 가만 있어라는 말에 순종할 줄밖에 모르는 착하디착한 학생들이 죽어갔는데 진실조차 밝히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참으로 놀랍고 안타까운 일은 자식잃은 부모들이 무슨 죄인이기에 그들을 죄인 취급하고 있습니다. 금쪽같은 내새끼가 왜 죽어야했는지 그이유라도 밝히자고 그래야 제 2, 제 3의 세월호를 막을 수 있다고 피맺힌 절규를 해도 자식잃은 부모들에게 온갖 못할 말로 가슴에 못을 박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음모가 있기에... 죽어간 아이들 앞에 죄인이 된 어른들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가로막고 있을까요? 믿고 싶지 않지만 정말 이재명성남시장 말처럼 세월호가 국정원 소유라도 되는 것이 아닐까요? 정부가 하는 일을 보면 믿고 싶지 않은 의문이 점점 사실처럼 들리는 이유는 새월호 진상규명 특별법 시행령이 진실으 밝히기를 거부하고 있다는 강한 의문이 들게 하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이런 나라가 어디 있겠습니까? 이런 정부가 어디 있겠습니까? 대통령을 만나 억울하게 숨져 간 아이들 진상이라도 밝히자고 애타게 절규하면서 단식농성에 삭발도 하고 철야농성에 온갖 하소연을 해 보았지만 정부는 남의 얘기처럼 외면하고 조사받아야할 대상자를 조사위원으로 임명하는 등 유가족을 두번 울리고 있습니다. 국가가 존재하는 이유, 정부가 존재하는 이육 무엇입니까? 국민이 정부를 믿지 못하게한다면 그것이 어떻게 정부요, 나라이겠습니까?

  

 

 

경기도 안산 단원고 2학년8반 고 이승현군의 아버지 이호진(56)씨가 제가 살고 있는 세종시로 왔습니다. 자식잃은 부모마음이 어디 다른데가 있겠습니까? 그 아픔에 동참하는 소중한 분들이 십자가를 지고 함께 뜨거운 시멘트길위에 3 보 1배를 하고 지나갑니다. 마치 석고대죄라도 해야하는 중죄인처럼..... 이 행렬은 세종시를 지나 서울광화문까지 계속된다고 합니다.  

 

 

 

 

어제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세종시 국세청까지 31배를 하면서 지나가는 중에 세월호 참사 특별법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세상에 이런 나라가 어디 있습니까? 수학여행 간다고 마음이 들떠 잠도 설치며 뛰어 나간 아이가 5천만 국민이 눈을 시퍼렇게 뜨고 지켜 보고 있는 가운데 바다 속에 잠겼는데 왜 그랬는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런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게 정상이 아니겠습니까

  

 

 

 

지난 해 참사를 겪고 울분을 토하는 유족들에게 박근혜 대통령은 “할 말 있으면 언제든지 찾아오라”며 “국회에서 그 법(특별법) 갖고 토론할 텐데 유족 마음 잘 반영되도록 협조하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정부는 유가족들을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세종시 첫마을에 사는 참샘초등학교 2학년 박치우 학생도 동참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힘든다고 주위 사람들이 만류해도 기어코 함께 하겠다며... 

 

 

    

 

 

 

 

 

  

초등학교 2학년... 이 어린이가 세월호의 아픔을 알기나 할까? 이 모습을 지켜보면서 제발 이 어린이가 어른이 됐을 때는 정말 이런 상식이 통하지 않는 세상이 바뀔 수 있을까요?   

 

 

  

세종시 한솔동에 산다는 이 주부는 자전거를 타고 운동을 하러 가는 중이었던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자전거도 팽개치고 모자간에 4Km가 넘는 3보 1배길을..그리고 초등학생은 그 중의 3분의 1코스를 3보 1배를 하며 함께 했습니다. 어디 이 아픔이 이모자만의 마음 뿐이겠습니까?  

 

 

세상은 그래도 생각보다 각박하지는 않는가 봅니다.

밥통....!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해 소외당하고 배고픈 사람들을 찾아가는 밥통이 있습니다. 3보 1배가 끝나고 이분들이 만들어 온 정성스런 저녁밥을 함께 했습니다. 

 

  

 

 

 

 

 

 

  

하늘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덮고 감춘다고 진실이 가려지는 것은 아닙니다. 역사는 반드시 세월호 진실을 밝혀 유가족의 아픔을 풀어줄 것입니다.

 

------------------------------------------------------------------------------------------------------------------------------------

 

2014년 4월 16일...

 

참사가 일어난 지 1년이 지났다. 아이들은 아직도 9명이나 차디찬 바다속에 잠겨 있는데 정부가, 우리가, 내가 한 일이 없다. 부끄럽고 미안하다.

 

진상규명....!

 

정부는 진상규명을 할 의지가 있는가? 마지 못해 특별법을 만들었지만 그 시행령에는 조사대상자가 참여하게 만들어 놓았다. 유가족들은 삭발로 울분을 토하고 부모된 사람들은 가슴을 치지만 대통령은 마이동풍이다. 이런 비참한 현실을 두고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겠다고 남미로  떠났다.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 당신이 살리겠다는 경제' 그 경제로 누가 살기 좋은 세상이 될까?  

 

세월호 참사 진실은 반드시 밝혀야 합니다. 그것이 억울하게 숨져간 아이들에게 속죄하는 길이요 제 2, 제 3의의 세월호참사를 막을 수 있는 길입니다.

 

4.16... 세월호 참사를 잊지 마세요.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무엇이그렇게 두려운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역사는 두렵지 않은가요?
    당장에만 모면하면 되는지 묻고 싶네요
    후안 무치한 정권입니다

    2015.05.07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넘어져서 어깨가 다치더니 방금 샤워하다 다리가 미끄러져 무릎이 다쳤습니다.
    손가락 두개와....
    에고... 안산합동분향서에 가는 길이 이렇게 힘드네요.

    2015.05.07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그저, 마음이 먹먹해질 뿐이네요...
    ㅠㅠ
    이 세상이 참 밉습니다. 요즈음...

    2015.05.07 1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교육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 특히 2학년 꼬마까지 함께하는 모습을 보니 뭉클합니다. 이들을 외면한 세력은 조만간 그에 상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2015.05.07 1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세상은 참 이상합니다. 하늘은 알고 있습니다.

    2015.05.09 17: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