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교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11 “조금만 덜 사랑하자”는 엄마의 특별한 육아 철학 (3)


경제학에는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이라는게 있습니다. 소비하는 재화의 마지막 단위가 가지는 효용을 한계효용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바나나가 2개중 첫 번째 먹은 바나나가 한계효용이었다면, 아무리 맛있는 것, 좋은 물건이라고 해도 결국 소비 단위가 커지면 재화로부터 얻게 되는 만족감이 점점 감소하게 되는데요. 예를 들면 여름 철, 운동 후 갈등을 느낀 사람이 가장 만족할 수 있는 물의 량은 한 컵이라고 가정할 때 두 컵, 세 컵...을 더 먹었을 때마다 점점 만족도가 떨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법칙을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이라고 하지요.



엄마의 사랑은 어떨까요? “매일 아침 눈을 뜨면 조금만 덜 사랑하자” 지난 8일 제 블로그에 소개한 ‘사춘기 걱정없다는 엄마의 육아철학 들어 보실래요?’ 하는 글에서 구암고에 근무하시는 맹혜영선생님의 육아 이야기를 잠간 소개했던 일이 있습니다. 보통 엄마는 ‘어떻게 하면 내 아이를 더 좋은 걸 더 많이 먹이고 더 많이 넘치도록 사랑할까?....’ 그런 마음으로 자녀를 키우지만 맹혜영선생님은 “매일 아침 눈을 뜨면 조금만 덜 사랑하자” 이렇게 다짐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이 엄마의 육아법을 들으면 경제학에서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이 생각납니다. 효용의 가치는 경제학에서 뿐만 아니라 육아철학도 마찬가지가 아닐까요?

‘말 잘 듣는 아이=착한 아이’라는 고정 관념에 쌓여 착하기만한 사람으로 키우는 어머니... 맹혜영선생님은 “내 말을 잘 듣는 아이는 최대로 성공해도 나정도 밖에 안 되겠지, 그리고 아이에게 자기 삶을 살게 해주는 것이 가장 큰 사랑이고 선물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아이를 키우고 있답니다. 이렇게 키운 아들은 어떤 모습으로 자라고 있을까요? 지금은 고등학교에 입학한 사춘기를 겪고 있지만 보통 가정에서 부모와 자녀간에 느끼는 갈등이란 맹혜영선생님의 가정에는 그런 갈등이 없다고 잘라 말합니다. 부럽기도 하고 존경스럽기도 한 맹혜영선생님의 육아 비결 한번 들어 보실래요?

<맹혜영선생님의 육아 비결>

1. 어떻게 사랑하는 것이 진짜 아이를 위한 사랑일까? 내 말 잘 듣는 아이가 아니라 자기 삶을 사는 아이로 자라게 하려면 내가 덜 사랑해야겠다. 조금 덜 집착하고 울타리를 조금 더 크게 두르고 기다리자, 이렇게 하려면 내 불안은 더 커지겠지만 아이를 위해서라면 참을 수 있다. 매일 아침 눈을 뜨면서 조금만 덜 사랑하자, 아이를 위해서라면 덜 사랑할 수도 있어야겠다고 마음먹었어요. 이것이 제 육아에 대한 철학의 시작이었다.

2. ‘내 말을 잘 듣는 아이는 최대로 성공해도 나정도 밖에 안 되겠지, 그리고 아이에게 자기 삶을 살게 해주는 것이 가장 큰 사랑이고 선물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가능한 내 생각을 주입하기 않기 위해 나중에 커서 뭐가 되고 싶냐 는 질문은 아직도 하지 않는다. 자기가 원하는 것을 찾게 하려면 자기 내면의 목소리를 들어야 하는데 그 목소리를 부모의 바램 때문에 못듣게 되면 아이가 자기 인생이 아닌 부모의 인생을 살아야 한다. 그러면 부모 말을 잘 들어서 의사가 되고 교수가 되어도 40대 자기 인생을 되돌아보면 자기 인생이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될 때 얼마나 불행할까? 그런 삶을 살지 않도록 가능한 내 바람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하고 아니 아예 아이에 대한 바람을 가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한 가지 외에, 아이가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사는 것 외에는 바라지 말자.

3. 시행착오와 결핍은 인생에 매우 필요하고 강력한 에너지다. 하지만 부모 입장에서는 시행착오나 결핍마저도 아이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데, 그러려면 부모가 살아서 지켜봐 줄 수 있을 때 겪는 것이 낫다. 그러려면 어릴 때는 지켜봐주는 것이 필요하다. 예를 들면 실패를 안 겪게 하는 대신 실패를 했을 때 얼마나 빨리 거기서 교훈을 얻고 불행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말보다 더 강력한 것은 보여주기다. 가령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속도 위반 카메라에 찍히면 엄마인 내 기분이 매우 좋지 않을 때 이럴 때가 시행착오나 실패에 대해 말할 가장 좋은 때이다. 누구나 살면서 겪고 싶지 않지만 겪게 되는 기분 나쁜 상황에서 어떻게 빨리 자기 기분을 정리하고 빠져나오고 그 경험을 헛되지 않게 교훈을 배우게 할까? 

“준영아, 엄마도 정말 기분이 안좋아, 그리고 안 좋은 기분을 억지로 숨기거나 참을 필요는 없어, 다만 이 안 좋은 순간을 길게 가지면 가질수록 내 인생에 불행한 시간이 길어지는 거니까 손해야... 속도위반에 걸려 범칙금 내는 것도 짜증나는데 이렇게 아들과 즐거운 드라이브 시간까지 망치면 더 손해니까 엄마 잊어버릴래, 근데 그냥은 안 잊어버려지니까, 더 큰 불행을 이것으로 액댐을 했다 생각해, 실제로 이것 때문에 운전을 더 조심하게 되니까 좋은 거 맞지 않을까? 교통사고가 나서 누가 다친다는 건 생각만 해도 끔찍한데, 이 정도에서 끝나는 건 신이 우리를 위해 선물로 경고를 주는 것 같지, 그지?

<음식은 가능하면 양질의 것, 가장 좋은 것으로... >

3. 사탕이나 쵸콜렛, 콜라, 햄버거, 피자, 치킨, TV, 스마트폰, PC방 이 모든 것들이 지금 한국 엄마들이 자기 아이들에게서 멀리 하게 하고 싶은 것들이다. 나도 마찬가지였고 지금도 그렇다. 안 좋은 것, 피하게 하고 싶은 것은 노출 시기, 시작 시기를 최대한 늦추되 일단 시작하면 스스로 조절할 수 있도록 기다려주기로 했다. 먼저 좋지 않다는 것은 알려주지만 그런 것들을 한다고 해서 나쁜 아이는 아니라고 말해줘서 아이가 그런 것 때문에 자존감이 낮아지거나 불행해지지 않기를 바랐습니다. 아이스크림, 쵸콜렛, 피자, 치킨, 과자 등 많이 먹지 않았으면 좋겠는 것은 그나마 가장 비싼 것으로 처음 맛을 보게 하려고 했다. 일단 비싼 것은 많이 먹을 수 없고 덜 맛있는 싸구려 맛은 적어도 안 먹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원칙은 비싼 옷도 마찬가지인데 비싼 옷도 가능한 늦게 시작하게 하고 싶어서 비싼 옷이 좋은 것을 몰랐을 때는 최대한 저렴하고 합리적인 옷을 사주었다. 하지만 비싼 옷이 필요하고 원하는 나이에는 적당히 해줄 수 있는 범위에서 최대한 사주려고 노력한다. 부모로서 기쁨이기도 하지만 그 나이에 좋은 옷을 원하는 마음을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노출 시점을 늦추었기 때문에 적어도 10년 정도는 벌었다. 노출 시기는 늦추는 것은 경제적 감정적 정서적으로 모두 이득이지만 무엇보다 판단 능력이 생긴 후에 노출되면 조절도 그만큼 쉬워져서 아이와 그것 때문에 싸우지 않아서 좋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일단 노출이 되어서 아이도 좋아하게 된 후라면 최대한 자연스러운 표정으로 너무 많이 마시지는 말라고 하지만 콜라를 마시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라고 해야 아이가 죄책감을 갖지 않고 자기 몸이 원하는 만큼 먹고 나면 멈추게 된다. 우리 아이의 몸은 그리고 우리 아이라는 존재는 위대한 존재다. 엄청난 경쟁을 뚫고 이 세상에 태어난 위대한 존재이기 때문에 조금만 믿고 기다리면 별 무리 없이 자기 유전자를 최대한 발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존재로 자랄 것이다. 여기에 간섭을 하면 아이는 반항하느라 쓸데없이 자기 파괴적인 행동도 하게 된다. 그리고 일단 이런 피하게 하고 싶은 것들을 시작하게 되면 막지 않아야 빨리 자기만의 조절 능력을 기를 수 있다. 엄마와 감정싸움으로 30이 되고 40이 되어도 엄마 탓 만하는 어른으로 자라지 않게 하려면 먹고 죽는 것이 아니라면 먹게 두어야 한다. 다만 사랑하니까 조금만 덜 먹었으면 좋겠다 라는 정도의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이다.

<사춘기에는 인격적인 존재로... 자아존재감을 길러주고...>

4. 사춘기는 부모를 멀리 하는 시기가 아니라 어른대 어른이 되기 위한 청소년으로서 자녀가 부모를 멘토를 필요로 하는 때이다. 자아가 없으면 존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아이들은 자아 정체성을 형성하기 위해 반항한다. 하지만 아예 아이를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고 믿어준다면 반항의 이유가 사라진다. 반항하려는 마음이 들 때도 부모가 반항의 빌미를 주지 않으면 반항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 어떻게 행동하면 좋은지 말해줄 수가 있다.

나는 부모님 특히 엄마와 사이가 안 좋았다. 그래서 엄마 말이라면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듣지 않았는데 나중에 되돌아보면 그때 엄마 말이 정말 맞았구나...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난 우리 아이가 나처럼 단순히 부모를 싫어해서 부모가 주는 인생의 소중한 지혜를 놓치게 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일단 아이가 나를 좋아하게 하고 존경하도록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 결과 중2 우리 아들은 중2병을 모른다. 사춘기가 없다면 그것도 실패겠지만 그 사춘기 고비마다 내게 조언을 구하는 아들이다. 엄마가 엄마여서 다행이고 엄마와 나누는 대화가 가장 소중한 교과서고 도서관이라고 말하는 아들이 있어서 행복하다.

<맹혜영의 육아 철학.... 어떤 생각이 드세요?>

맹혜영선생님의 육아철학을 읽으신 소감이 어떠세요? "나실 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기를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시네...." 어버이날 노래 가사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낳아서 기르는 힘겨움.... 그래서만 고마운 엄마가 아닌 철학이 있는 어머니.... 전통사회, 농촌사회에서는 문중이 혹은 동네어른들이 공동육아(?)를 했지만 지금은 그런 시대, 아날로그시대에서 디지털시대로 그리고 디지털시대에서 다시 인공지능시대로 급변하고 있습니다. 전통사회, 농업사회... ‘낳기만 하면 저절로 크는...아이들이 아니라 지금은 부모의 역할, 부모의 육아철학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대의 자녀는 엏게 키우세요? (계속)

..................................................................


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회원가입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손바닥헌법책 구입하실 분 여기를 클릭하세요 한 권에 500원의 후원금을 받고 보급하고 있습니다.



생각비행이 발간한 1318시리즈 '묵자 이게 겸애(兼愛)다'(생각비행) -  구매하기 YES 24, 알라딘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