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교과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23 MB는 떠나지만 MB교과서로 배우는 아이들.... (10)


 

올해 자녀를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시킨 학부모들은 교과서를 받으면 아마 깜짝 놀랄 것이다. 지금까지 교과서라고 하면 1-1, 1-2, 2-1, 2-2학기로 나눠서 만들었던 체계와는 완전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교과서가 이렇게 된 원인은 교과부가 2009개정교육과정을 학년군제로 바꿨기 때문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임기를 마치고 떠나지만 학교에서는 초등학교 1, 2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영어만)을 시작으로 이명박 교과서로 공부를 하게 된 것이다.

 

 

 1-1학기 교과서 : 국어 1-가, 1-나, 수학 1, 통합교과 4권(학교1, 봄1, 가족1, 여름1)

 

2-1학기 교과서 : 국어 3-가, 3-나, 수학 3, 통합교과 4권(나2, 봄2, 가족2, 여름2)

 

올해는 1학년만 바뀌지만 내년부터 이명박 교육과정에는 발달단계가 비슷한 2개 학년을 하나의 학년군으로 설정해 초등 1~2학년군, 3~4학년군, 5~6학년군으로 교과목을 편성, 운영하게 해 놓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지금까지 초등학교 1, 2학년 교과서는 국어(듣기·말하기·쓰기, 읽기), 수학(수학, 수학익힘책), 슬기로운 생활, 즐거운 생활이라는 교재로 공부해 왔다. 그러나 올해부터 바뀐 교과서는 초등 1학년 1학기, 1학년 2학기, 2학년 1학기, 2학년 2학기가 한 학년군에 묶여 1년짜리가 아니라 2년간 연계해서 배우도록 만들어 놓았다.

 

국어의 경우, ‘국어’와 ‘국어 활동’으로 엮어 주 교과서와 보조 교과서로 만들고, ‘국어 활동’ 교과서는 ‘생활 속에서’ 부분은 학교에서, ‘더 찾아보기’와 ‘우리말 다지기’, ‘놀이터’는 가정학습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만들어 한 학기에 두권씩 만들어 놓았다.

 

수학의 경우,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교과서 내의 구성 체제가 각 단원별로 ‘생각열기, 활동, 약속하기, 마무리의 단계’로 이뤄져 있으며 보조 교과서격인 ‘수학 익힘 책’은 ‘준비학습, 제재별 익힘 학습, 마무리 학습’으로 구성돼 있다. 지금까지 배우던 바른생활, 즐거운 생활, 슬기로운 생활은 통합교과서였지만 이번 바뀌는 교과서는 세 교과를 한 주제로 통일해 월별 교과서로 만들어 놓았다.

 

 

1학년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1학기에 국어, 수학 외에 월별 교과서 4권을 따로 받는데, 교과서 이름은 학교1, 봄1, 가족1, 여름1이다. 각 교과서의 구성 체제는 ‘만나요, 해봐요, 마무리해요’라는 순서로 이뤄져 있으며 당연히 모든 활동은 교과서의 주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교과서가 이렇게 자주 바뀌는 게 좋은 일일까?

 

교과서가 이렇게 자주 바뀌는 이유는 이명박정권이 고교다양화 300프로젝트 공약 때문에 시행도 안 된 2009년에 실행예정이었던 2007개정교육과정을 두고서 새교육과정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학년군, 교과군, 집중이수제 등 운영방법을 바꾸는 것이면 굳이 교육과정까지 바꿀 필요가 없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수시로 바꿔 이제는 “수시전면개편”시대가 된 것이다.

 

교과부 교육과정과까지 모르는 교육과정.... 아이들을 가르칠 교사들까지 교육과정 전달연수 한번으로 어떻게 바뀌었는지조차 제대로 모르는 현실... 이를 두고 교육과정 잔혹사라고 했던가? 교육과정이란 학생들을 위해 필요시 바뀌는 게 정상이다.

 

교육과정이 정상적으로 만들어지려면 1학기 교과서는 1년 전 1학기에 만들고, 2학기 교과서는 2학기 1년 전에 미리 만들어 실험해야 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교육과정도 6개월 만에 만들고 교과서도 5~6개월만에 졸속으로 만들면서 그것마저도 무조건 2년치를 한꺼번에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문제는 또 있다. 담임은 1년제다. 그런데 교과서가 학년군제로 바뀌면 담임도 2년간 연임하면서 가르쳐야 순리에 맞다. 2년간 연임하지 않고 바뀌면 학생 발달 특성이나 수준을 고려해 가르치지 못하는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은 아예 고려의 대상도 아니었다니... 이명박 수준으로 결국 아이들만 이래저래 손해를 보고 있는 것이다.

 

교과서는 교과서일뿐이다.

 

교과서는 교육을 위해 만들어 놓은 참고서다. 입문기 힉생들에게 교과서나 외워 지치도록 만드는 것은 교육이 아니라 폭력이다. 많은 분량의 교과서로 진도를 나가기 위해 허둥데다가 교육은 못하고 아이들만 지치게 하는 것은 학교가 할 일이 아니다. 더구나 한 달에 한권씩 배우도록 만든 교과서... 학부모와 함께 공부하도록 한 급조한 교과서로 얼마나 좋은 교육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 이미지 출처 : 오마이 뉴스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