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학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6.20 점수에 이성 잃은 학교, 교육은 뒷전... 왜? (11)


 

△ 90만원 포상금 내걸고, 88% 일제고사 대비수업, “찍기요령 교습”까지...

 

△ 토요 강제 영수보충. 학습부진학생 0교시 보충 및 8교시 자율학습 강제

 

△ 일반학생은 8교시 방과후 종료. 부진학생은 9교시까지 강제 야자

 

△ 기초미달반을 따로 운영하여 스파르타식 야간학습

 

△ 교육지원청이 컨설팅 명목으로 학교 압박, 국영수 교사에 식사 제공

 

공교육정상화를 위해 지도감독을 해야할 교육청과 학교가 공교육정상화는 뒷전이고 일제고사 점수를 올리기 위해 올인하고 있다. 오는 25일 치러지는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일제고사) 대비를 위해 학교는 지금 교육을 포기하고 시험문제풀이에 여념이 없다.

 

전교조 충북지부가 지난 10~14일 충북의 중학교 26곳, 고등학교 6곳 등 학교 32곳을 대상으로 일제고사 대비 수업 여부를 조사한 결과 모든 고교와 대다수 중학교(88%)가 △수업시간 중 문제풀이(중·고교 각각 33.3%) △무리한 교수과정 운영(중학교 22.7%) △자체 모의고사 실시(중학교 76.9%, 고교 83.3%) 등 파행적인 사례가 드러나고 있다.

 

 

교육은 없고 점수에 이성 잃은 학교 도대체 어느 정도일까? 어떤 학교는 학력 미달 학생을 토요일에 강제 등교시켜 문제풀이를 시키는가 하면 중학교의 50%, 고교의 66.7%가 모의고사를 치렀거나 실시할 예정이다. 중학교 3곳 가운데 1곳, 고교 5곳 가운데 1곳은 학력 미달 학생이 없는 반에 90만원까지 포상금까지 내걸기도 했다.

 

충북뿐만 아니다. 대전을 비롯한 대부분의 학교에서도 △수업 및 자습 시간에 문제풀이 △학력 미달 학생을 가리는 진단고사 실시 △학력 미달 학생 야간·토요일 강제 학습 △멘토·멘티 짝 운영, 찍기 요령 교습 등 일제고사를 앞두고 점수를 올리기 위한 파행적인 사례가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대덕구의 한 고교는 점심시간에 20분씩 학력 미달 학생을 대상으로 문제풀이를 하고 담당 교사에게 2만원씩 수당을 지급하는가 하면 1등반에 대해서 5만원씩 현금 보상을 약속하기도 했다.

 

박근혜정부 출범 후 중고등학교는 꿈과 끼를 살리겠다고 야단이다. 교육청이나 단위학교에서는 “꿈과 끼를 키우는 행복한 학교 교육”이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결연한 자세로 홍보에 나서고 있다. 교육부는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개성·소질에 맞는 진로탐색 •자기주도 학습능력 배양 •인성 및 미래역량 교육 강화’를 위해 ‘학생의 꿈과 끼를 살려 행복교육을 실현하는 중학교 자유학기제 시범 운영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꿈과 끼를 살리겠다면서 어떻게 교육과정조차 무시하고 일제고사 준비를 할 수 있을까? 대통령만 바뀌면 임기 초 새로운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교육을 살린다고 야단이다. 박근혜정부도 예외가 아니다. 초등학교에서 시행하던 야만적인 일제고사는 올해부터 폐지됐다. 그러나 중등학교는 달라진 게 없다, 달라진 게 있다면 전국 42개 중고등학교에 ‘자유학기제 연구학교’를 지정한 것 정도다.

 

꿈과 끼를 살리겠다고 자유학기제까지 시행하겠다는 학교가 어떻게 교장이라는 사람이 강제학습에 참여 안 한 학생에게 “너 때문에 우리학교가 지원비를 받지 못한다”며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할 수 있는가? 교육과정을 무시하고 정규수업 시간에 한 학년 전체 학생에게 일제고사 설명회를 하고, 성적이 좋으면 에버랜드 같은 곳으로 여행을 보내주겠다며 꼬드기고, 반 전체가 미도달 제로가 되면 반마다 90만원 주겠다는 약속을 교육자가 할 수 있는가?

 

학교가 이렇게 이성을 잃고 점수따기에 이성을 잃은 이유가 뭘까? 학생들의 교육은 뒷전이고 법을 어겨가면서 학교평가를 잘 받기 위한 파행적 교육과정을 하는 이유는 학교평가를 잘 받기 위해서다. 관리자 평가를 잘 받기 위해 법을 어겨가며 점수로 포상금을 내걸고, 부진학생을 잡아 놓고 밤 9교시까지 강제로 문제풀이를 하고, 기초 미달반을 따로 운영하여 스파르타식 야간학습까지 시킬 수 있는가?

 

교육은 뒷전이고 학교성과급을 잘 받기 위해 파행적인 문제풀이를 하는 학교는 정말 교육하는 학교인가? 꿈과 끼를 키우겠다고 말로는 아일랜드의 전환학년제(Transition Year)와 덴마크 애프터스쿨을 말하면서 어떻게 교육과정조차 외면하고 돈을 미끼로 점수를 올리겠다는 것인가?

 

교육부가 진정으로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을 하겠다면 초등학교와 마찬가지로 중등학교도 일제고사를 폐지해야 한다. 학력향상을 파악하기 위해서라면 전수조사가 아닌 표집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교육을 살리는 길은 자유 학기제가 아니라 교육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게 답이다. 학생들의 인권을 짓밟고 한 줄로 세워 마음에 씻지 못할 상처를 주면서 어떻게 꿈과 끼를 살리겠다는 것인가?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지원금에 현안이 되어 공부 못하는 학생들에게 찍기 요령 교습까지 시킨다니
    학교 당국은 자성해야 되겠군요. 글 잘 보고 갑니다.^^

    2013.06.20 07:41 [ ADDR : EDIT/ DEL : REPLY ]
  2. 가시적인 성과에 목멜수밖에없는 일선 학교의 어려움도 이해는 하지만
    분명 대안이 있는데 말입니다..

    2013.06.20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엔 혁신학교니 뭐니 하는 식으로
    수식이 붙은 학교들이 많더군요.
    왜 쓸데없이 그런 것들을 만들어 내어
    경쟁을 붙이는 것인지...
    일제고사도 서술형으로 보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다들 엄두도 내지 못할 텐데요.

    2013.06.20 08:54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는 분이 말했습니다. 심화반만 데리고 지리산 등산을 갔습니다.

    2013.06.20 09:12 [ ADDR : EDIT/ DEL : REPLY ]
  5. 꿈과 끼라는 것은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유치한 놀이라 생각하나보네요.
    학교도 성과에 집착하는 것을 보면
    기업과 뭐가 다른가 의심됩니다.

    2013.06.20 10:09 [ ADDR : EDIT/ DEL : REPLY ]
  6. 조건부 교육이네요.
    기업도 아니고 성과주의가 뿌리박힌 교육현실이 안타깝습니다.

    2013.06.20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 글을 보면서 학생과 학부모의 입장에 서서 곰곰히 생각해 봅니다.우리가 결단하고 우리가 선택하고 행동 하여야 하는것 ...학교의 성적순은 인생에 성적순에 반비례 하지요.

    2013.06.20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꿈과 끼... 일제고사, 경제민주화... 재벌보호, 창조경제... 구태관치
    이런 맥락없는 표현을 하는 인간도 문제지만 그걸 문제삼지 않고 지지하는 인간들이 진짜 문제임.
    민주(이 인간들은 자유로 안다)를 거져 얻어서이지 않으까요?
    민주를 피로 얻은 프랑스는 고등학교 졸업시험이 철학문제더만요.

    2013.06.20 14:02 [ ADDR : EDIT/ DEL : REPLY ]
  9. 어제부터 우리아이 성적이 오르지 않는 진짜 이유... 란 책을 읽고 있어요.
    그걸 읽다보니 느낌이 팍팍 오던데요? 우리네 교육현실이 처한 모습, 외국인들이 봤을 시각...
    그런것도 생각하게 됐어요.

    2013.06.20 15:15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학교들끼리도 성적순대로 줄을 쭉~~ 세워서 어디는 명문이고,
    어디는 꼴통이라는 식의 이야기들이 엄마들의 일상 주제입니다.

    그렇게 줄을 세워서 어떻게든 점수가 높은 곳에 서로 보내려고 아둥바둥...
    이미 교육의 본질은 어디가고 없는 현실을 보게 되네요.

    2013.06.20 16:54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런 교육으론 기껏해야 김진태의원 같은 사고 없는 기계인간들만 양산해 내겠지요.

    2013.06.20 23:4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