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0.20 반항하고 말 안 듣는 천방지축인 아이들 어쩌지...? (3)


농약 탁 털어 넣고 죽고 싶어요

사춘기 아들을 둔 지인이 한 말이다. 부모 말이라고는 청개구리처럼 거꾸로 듣고 사사건건 반항하고 제 멋대로 구는 아이들... 달래고 협박하고 하자는대로 다 해 주며 온갖 방법을 다했지만 전혀 달라지지 않는 아이를 보고 억장이 무너져 하는 소리다. 아이 때문에 걸핏하면 부부싸움이요, 사는게 죽을 맛이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내 속으로 태어난 자식인데...


<헬리콥터 부모 (Helicopter Parents) - 나의 엘리스>


내 아이는 나중에 가난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나는 처음 내가 잘못 들은 줄 알았다. 그런데 내가 잘못들은게 아니었다. 아이를 대안학교에 보낸 지인에게 들은 얘기다. 왜 그런 생각을 하느냐고 했더니 가난하게 사는 사람들은 아무래도 사람 냄새가 나지 않느냐고 했다. 그런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부모 고마운 줄도 알고 형제간에 우애도 있고...’


물론 부자들 자식이라고 모두 부모 애간장을 태우고 가난한 집 아이들이라고 모두 말 잘 듣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은 아니겠지만 아마 지인이 겪은 사람들 중에는 그런 성향이 있는 사람들을 만나기도 했던 모양이다. 그런데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 중에는 자신은 아무리 형편이 어렵더라도 가난을 대물림해 줄 수 없다며 내 자식에게만은 기죽이지 않고 남들 하는대로 다 해주는 부모들이 있다. 아이들이 먹고 싶다는 것, 하고 싶다는 것, 갖고 싶다는 것이라면 땡빚을 내서라도 해주고 마는... 남들 다니는 좋다는 유치원이며 학원이며 선행학습까지 다 시켜주는 부모들도 있다.


그래서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이 미국의 '교육 개혁' 문제를 얘기할 때마다 한국의 '교육열'을 배우라고 했을까? 사교육을 많이 시키면 교육열이 높은가? 대학진학률이 높으면 교육열이 높은가? 대학을 나와야 사람대접 받고, 일류대학을 나와야 출세도 하고 성공도 할 수 있다는 학벌사회, 병든 문화를 두고 그것이 교육열 어쩌고 하는 것은 몰라도 너무 모르는 소리다. 미국은 그럴지 모르지만 우리는 형편이 다른데...


가난을 경험하게 한다는 것, 특히 절대빈곤을 경험하게 한다는 것은 교육적으로 의미가 크다. 배가 고파 보지 않은 사람, 부족한게 없이 자란 아이들은 남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한다.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아 본 아이들이 절약할 줄도 알고 가난한 사람들의 고통을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 중에는 아이가 가정의 형편을 걱정하면 너는 그런거 몰라도 돼...” 이런 부모들은 아이들이 경제개념을 체화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앗아가는 반교육적인 태도다.


오냐오냐하고 키우면 이기적인 인간으로 자라게 된다. 또 다 큰 아이에게 밥을 떠먹이고 학교 갈 때 입을 옷이며 학용품까지 일일이 챙겨주는 엄마는 아이들을 마마보이로 만들어 자립심을 길러주지 못한다. 권위주의적이고 명령일변도로 양육하는 부모들은 아이가 이중인격자로 자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까? ‘가만있어라고 윽박지르는 부모들... 우리도 너 만할 때는 다 참고 살았다며 무시하고 강요하는 엄마는 아이들과의 대화의 문을 닫게 만든다.


엄마이기 때문에 그래야 한다. 못생겼거나 공부를 못하거나 맘에 들지 않는 행동을 하거나 장애가 있거나... 이 모든 것은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덮고 감출 수 있는게 엄마다. 친구와 비교하고, 100점을 받아야 해!, 일류대학에 가야 해! 학창시절 어렵고 힘들더라도 잠간 지나가! 다들 그렇게 참고 살았어!... 이렇게 아이들 등 떠밀어 학원으로학원으로 내모는 엄마는 사랑일까? 욕심일까? 세월이 지나고 보면 아이들의 꽃 같은 청소년기가 잠간 지나가는데... 소중한 시간들을 앗아가는게 사랑일까?





보장받지 못한 내일을 위해 모든 날을 희생하는 사람만큼 어리석은 사람은 없다.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실수도 하고 맘에 없는 말을 내 뱉기도 하고 반항하고... 청소년기의 이런 행동은 어쩌면 성장과정에서 나타나는 당연한 과정이 아닐까? 그걸 받아주지 못하고 시비를 가리고 네탓 내탓을 가리려면 맘이 편지 않은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늘같이 믿고 의지했던 자식이 어느날 갑자기 내끼같지 않은 행동을 하면 살맛이 나지 않는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다. 나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했는가? 그들의 마음에 상처를 받지 않도록 배려하고 이해하고 아파했는가?


사랑은 오래참고 온유하며 모든 것은 믿으며 시기하지 아니하며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무례히 행하지 아니하며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아니하며 성내지 아니하며 악한 것을 생각하지 아니하며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모든 것을 참으며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며 모든 것을 견딘다고 하지 않았는가?


아이들에게 짐을 지우고 고통을 주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엄마의 기준에 따라 '다 너를 위해서... 출세시키기 위해서... ‘라는 것은 사랑이라는 이름의 욕심이다. 힘에 겨운 인내를 강요하는 것이 아이들의 행복을 지켜주는 일일까? 세상이 하루가 다르게 바뀌고 있는데... 행복의 기준도 달라지는데... 꿈을 찾기 위해 아이들이 잃어버린 소중한 그 많은 시간들은 어떻게 찾아 줄 것인가?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제가 쓴 '사료와 함께 보는 한국 현대사 자료집'입니다.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


구매하러 가기 ==>> 교보문고,  YES 24  알라딘,  반디앤루이스, 리디북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yes24, 알라딘,  인터파크



《유모차 밀고 선거 나온 여자》는 지난 6.4 지방선거에 구의원 후보로 출마했다가 꼴등으로 낙마한 두 아이 엄마의 좌충우돌 선거 도전기를 엮은 책입니다. 


선거에 관련된 모든 자료와 경험을 알차게 담아 놓은 선거준비 사전...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마를 꿈꾸는 분들의 필독서로 권하고 싶습니다구매하러 가기 ▶ 교보문고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동참하러 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글을 읽을 때마다 우리 아이들이 고맙습니다.
    부모말 잘 듣고, 서로 사랑하고 섬길 줄 압니다.
    물론 다툴 때도 있지만, 사람으로 태어나 사랑하는
    사람으로 살아가야 함을 알고 있기 때문이죠.
    오늘도 건강하세요.

    2017.10.20 0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세상에 마음대로 안 되는것중의 하나가 아이들에
    관한것입니다
    태어나는 순간 하나의 독립된 인격이 생겼다 생각하는것이
    제일 속 편합니다

    2017.10.20 07: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가운데 하나가 바로 자녀 양육 아닐까 싶을 정도로요.

    2017.10.20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