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의 선거 개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10 언론의 침묵은 무죄인가? (11)
정치2013.08.10 07:00


“우리는 너무나도 중요한 것을 도난당해 여기에 이렇게 모였습니다. 우리는 소중한 것을 타인이 빼앗아 가면 경찰에 신고를 하고 어떤 방법으로든 되찾으려고 합니다. 이번 국정원 선거 개입 사건은 온 국민을 상대로 한 엄청난 도난사건입니다. 국가 권력은 우리에게서 민주주의 가치를 빼앗아갔습니다...”

 

 

2013년 6월 29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 모인 고등학생 60여명이 ‘잃어버린 민주주의를 찾습니다’라고 적힌 펼침막을 들고 읽어나간 시국선언문의 일부다.

 

학생들의 시국선언문에는 ‘△국정원 사건 관련자들을 지연, 학연, 기타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객관적으로 수사하여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 △국정원이 다시는 정치에 개입하지 않도록 대통령 차원의 예방책을 마련하고 국정원을 개혁할 것 △국정원장과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과 같은 내용이 담겨 있었다.

 

지난 18대 대선 때부터 불거졌던 국정원의 선거개입 및 경찰의 은폐·축소 수사 의혹을 규탄하는 목소리는 대학교수와 교사, 종교인, 언론인을 비롯한 대학 총학생회에 이어 고등학생들까지 길거리로 나서고 있다. 서울에서 혹은 지역의 중소도시에서까지 매주 문화행사라는 이름으로 수만명이 모여 잃어버린 민주주의를 찾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달 26일 한양대 교수 47명으로 시작된 시국선언은 개별 교수 실명을 걸고 발표된 것만 따져도 70개 대학 교수 1900명에 달한다. 지난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촉발된 민주주의 위기를 우려하는 시국선언 이후 최대 규모다. 미국과 독일, 프랑스를 비롯한 해외동포들까지 시국선언에 동참하고 있다.

 

그런데 조중동매와 공중파 방송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것처럼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하던 언론의 모습과 너무나 흡사하다. 권력의 시녀가 된 언론은 이 엄청난 사실을 침묵하고 일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분위기에 힘이라도 보태려는 듯 야당조차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무단 공개와 NLL논쟁 등 국정원 선거개입사건 물타기 작전에 뒤치다꺼리를 하느라 여념이 없다.

 

생뚱맞은 언론은 ‘모르쇠’도 모자라 왜곡보도가 극에 치우치고 있다. 국정원의 선거개입을 규탄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져가고 있는데 폭우 소식이나 항공기 사고 소식, 피서 소식으로 때우고 있다. 연일 재탕 삼탕으로 우려먹기는 예사고 국민들의 관심을 엉뚱한 곳으로 돌리겠다는 의도적인 왜곡보도가 독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국정원선거개입사건을 일컬어 사람들은 말한다. 군사쿠데타가 아닌 선거쿠데타라고... 선거에 있어서 누구보다도 중립을 지켜야할 의무가 있는 국가기관이 그 수장의 지시에 의해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여당이 지원하고 언론이 동조한 사건은 이제 야당까지 길거리로 내몰고 있다.

 

한 사람을 영원히 속이는 것과, 여러 사람을 잠깐 속이는 것은 가능하다. 그러나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이는 일은 불가능하다. 언론이 침묵한다고 진실이 덮일 것이라고 믿는다면 이는 큰 착각이다.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린다고 어떻게 하늘이 가려지겠는가?

 

언론의 침묵은 미덕이 아니다. 식민지시대 황국신민화를 외치고 유신정권을 찬양하고 독재를 미화한 것도 모자라 이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권력의 비위 맞추기를 마다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조중동매를 비롯한 공중파방송들의 왜곡편파보도가 그치지 않는 주권이 국민에게 있는 참된 민주주의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미지 출처 : 구글검색에서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은 태봉고등학교 학부모회 연수에 강의를 맡았습니다. 다녀와서 뵙겠습니다.

    2013.08.09 0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조중동의 존재는 나라의 비극이죠.
    조중동만 사라져도 나라가 크게 안정이 될 것입니다.
    하여 언론이라는 표현은 적절치 않은 것 같습니다.
    강의 잘 다녀 오시고 무더위 잘 이겨 내시기 바랍니다.

    2013.08.10 08:47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오늘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도 바로 그것이죠.
      자신들이 법의 기준이 되고 자신들이 평가한다는 것...

      2013.08.10 14:05 [ ADDR : EDIT/ DEL ]
  3. 저런 비정상적인 태도를 보이는 언론을 언론이라 불러야 하나요?

    2013.08.10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아마도 자신들이 직접 심사를 하고 재판을 내래기에 더욱 그러한 듯...
    오늘에 있을 촛불집회를 바라보며 지난(목) TV조선에서는 앵커가 나와
    아주 노골적으로 과연 10만명이 나오게 되나 어디 한번 두고 보자는 군요.

    요즘 언론들이 이런 정도이니 현 집권당과 정부가 기세가 오를 수밖에요...

    오늘 하루도 해버나이스 데이하세요^^

    2013.08.10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 글을 보니, 갑자기 누군가의 말이 생각나네요. “가장 큰 오보는 보도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이거 누가 한 말일까요? 힌트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3

    2013.08.10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정부야닷컴> 건강한 대한민국 만들기 프로젝트에 동참해 주세요.

    http://jungbuya.com

    2013.08.10 16:18 [ ADDR : EDIT/ DEL : REPLY ]
  7. 침묵이 미덕인 세상은 이미 지나갔는데ㅠㅠ
    잘보고 갑니다^^

    2013.08.10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그들은 박근혜와 같은 배를 탔습니다

    2013.08.11 09:11 [ ADDR : EDIT/ DEL : REPLY ]
  9. 요즘 같아서는 차라리 침묵하는 언론이었으면 더 낫겠습니다.

    2013.08.11 2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즘 시국이 참으로 답답합니다.
    알권리가 있는데 말이죠?

    선생님 동안 건강하시지요?
    저도 이제 막 두번째 요리책 작업을 마쳐서
    블로그 활동 재개를 하였습니다.
    한동안 못했더니.블로그가 왠지 낯설고 서먹하군요.
    이제 종종 인사 드리러 올게요
    더위에 건강 조심 하십시오

    2013.08.11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