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정소위원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18 의결기구 화하지 않는 ‘학운위 제도 개선방안’은 허구다 (14)



학교운영위원회(이하 학운위)가 설립된 지 15년이 지났다. ‘학교운영의 자율성을 높이고, 지역의 실정과 특성에 맞는 창의적인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만든 기구가 학운위다. 학운위를 효율적으로 운영함으로서 '특색 있는 학교, 민주적이고 투명한 학교'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는 15년이 지난 지금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을까?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는 ‘학운위의 운영을 활성화하고 역할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학교운영위원회 관련 전문가 회의('10.7.12), 전국 3개 권역 의견수렴(‘09.7~8), 학교운영위원회 제도 개선을 위한 공개토론회('10.9.15) 등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여 확정’해 「학교운영위원회 제도 개선방안」을 내놓았다. 교과부가 내놓은 「학교운영위원회 제도 개선방안」을 보면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1. 학교운영위원회 운영의 투명선 제고 학부모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학교운영위원을 대상으로 하는 부당한 경제적 부담 관행을 근절하고, 학교운영위원회 회의 전후에 심의 안건이 학교운영위원, 일반 학부모들에게 투명하게 공개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한다. 또 이권 개입자의 학교운영위원 참여를 배제하기 위해 학교운영위원이 해당 학교의 이권에 개입할 경우에 학교운영위원의 자격을 상실하는 규정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2. 학부모와 학생 및 전문가의 학운위 참여를 위해 학부모 부담 경비 심의 시 학부모 의견 수렴하고, 학생생활 관련 안건심의 시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 학생대표가 의견 제시를 할 수 있도록 학생의 학교운영위원회 참여 보장, 전문가의 학교운영위원 참여 확대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학교운영위원으로 참여하도록 한다.

3. 학교운영위원회 활성화를 위해 일과 후 주말회의 개최, 소규모 학교의 학교운영위원 비율 자율화, 결산소위원회, 교육과정소위원회, 방과후학교소위원회와 같은 소위원회 구성ㆍ운영 활성화해 일반 학부모,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4. 학교운영위원의 전문성을 신장을 위해 학교운영위원 대상 연수를 내실화, 학교운영위원회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자문, 학교운영위원 연수, 갈등 관리 등을 지원을 위해 학교운영위원회 컨설팅 지원, 한다는 계획이다.

                              <위 사진은 자료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교과부가 내놓은 「학교운영위원회 제도 개선방안」을 보면 ‘학교운영의 자율성을 높이고, 지역의 실정과 특성에 맞는 창의적인 교육’을 실현할 의지가 있는 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문제의 본질을 두고 지엽적인 대책을 해결책으로 내놓은 것은 학운위를 개혁할 의지가 없거나 아니면 학교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개량화된 안에 다름 아니다. '특색 있는 학교, 민주적이고 투명한 학교'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근본문제가 해결해야 한다. 

첫째,
우선 사립은 자문기구로 공립은 심의기구로 된 공사립 학운위를 의결기구로 바꿔야한다. 법적인 의결권이 없는 학운위를 두고 제도개선 운운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다. 학교를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운영하려면 학운위를 의결기구로, 학생회, 교사회, 학부모회는 법적 기구로 격상시켜야 한다.


둘째, 공립은 심의 기구, 사림은 자문기구로 된 학운위의 차별화는 폐지해야 한다. 선택권이 허용된 사립고교는 수요자의 선택권을 인정한다 치더라도, 의무교육기간인 중학교 학운위를 공립과 다른 자문기구로 운영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교육부가 학운위를 투명하게 운영할 의지가 있다면 사립 중학교는 공립과 같은 기구로 바꿔야한다. 추첨을 통해 입학한 사립중학교가 공립과 다른 기구로 운영해 불이익을 받는 것은 평등권의 침해다.

셋째, 학생의 학운위 참여는 법률로 보장되어야 한다. 학교의 주인이 학생이라면서 주인이 학교 운영에 참여해 의견을 개진하고 표결에 참여하면 안 되는 이유라도 있는가? 나이가 어리다는 핑계로 참여를 반대하지만 학운위야말로 민주주의를 배우는 산 경험장이다. 학생대표가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고 결정하는 민주주의 실험장을 가로 막고 어떻게 민주주의 교육을 하겠다는 것인가?

                             <위 사진은 자료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교과부가 「학교운영위원회 제도 개선방안」에서 밝혔듯이 '학운위의 투명이나 학운위원의 전문성을 높이는 길'은 학운위를 법적인 의결기구로 바꾸는 것이 선결과제다. 투명한 학교운영회는 학교장의 친위대격인 학운위로는 어림도 없다. 비판을 거부하고 이해관계나 교장에게 자식 눈도장 찍기를 원하는 학부모와 승진을 위해 점수가 필요한 교사들로 구성된 학운위로는 ‘민주적인 학교도 투명한 학교’도 기대할 수 없다. 학운위를 의결기구로 바꾸지 않는 한 ‘학교운영의 자율성도 지역 실정에 맞는 창의적인 교육’도 헛된 꿈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학교운영위원회 개선 방안이 잘 이뤄지지않고 있군요.
    의결기구로 바꿔져야함을 알고 갑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2011.06.18 06:16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1.06.18 06:29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1.06.18 07:19 [ ADDR : EDIT/ DEL : REPLY ]
  4. 문상원

    선생님 좋은 말씀하셨습니다.
    부끄럽지만 저도 학운위 윈원장입니다.
    아쉬움이 많으면서도 그렇게 하세요라고
    해야만 할 때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2011.06.18 08:01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참여했는데 학교 방첨에 따라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특히 사립학교라 더 그렇습니다.

    2011.06.18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6. 말만 민주주의지..정말 거꾸로 가고 있군요..흠

    2011.06.18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조삼모사식이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2011.06.18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말씀에 공감 지지합니다.
    학부모 입장에서 학교가 제시하는 내용을 반박, 비판, 거부하기 어렵다는 댓글도 공감하고요.

    학운위가 의결권을 갖게되면, 또 재단이나 학교는 학운위를 자기들쪽 사람들로 채우려고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지요. 결국 관계자들의 최소한의 합리성과 민주주의 의식이 없이는 아무리 개혁적인 제도라 해도 제대로 운영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2011.06.18 13:14 [ ADDR : EDIT/ DEL : REPLY ]
  9. 호랑이도 제 말하면 온다

    2011.12.31 21:4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것은 감사의 말씀을 매우 짧은 주석입니다

    2012.01.07 05:25 [ ADDR : EDIT/ DEL : REPLY ]
  11. 언제?

    2012.04.04 04:56 [ ADDR : EDIT/ DEL : REPLY ]
  12. 다 먹었습니다.

    2012.04.05 19:0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는 소고기를 먹지 않습니다.

    2012.05.09 06:54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는 잘못한 것이 없습니다.

    2012.05.11 10:2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