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12. 3. 14. 07:0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입니다>

이명박대통령의 선거 공약이다.

임기를 1년도 채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이 얼마나 지켜졌을까?

한겨레 신문을 보니 2011년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엥겔계수는 14.18%(2005년-14.61%)로 엥겔계수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통계청 자료를 인용보도 했다.

47(7%경제성장, 국민소득 4만불, 세계 7대강국)을 말하던 이명박 대통령 집권 4년여만에 저소득 가구가 고소득 가구보다 먹거리에 대한 경제적 부담이 훨씬 커져 서민들의 살림살이가 더 팍팍해졌다는 말이다.

정치인 사람이다. 최선을 다하다 약속을 못지킨 경우를 뭐라고 나무랄 수 없다. 그러나 처음부터 당선되고 보자는 마음으로 유권자들을 속인 경우는 다르다. 물론 속힌 유권자도 문제가 있지만 듣기 좋아라고 하는 소리가 아니라면 장밋빛 공약으로 속이는 것은 솔직히 말해 순진한 유권자를 기만하는 악질적인 사기다.


‘경부고속도로를 2층으로 건설하겠습니다’ 

정주영후보가 "아파트 무상공급"과 함께 내걸었던 공약이다. 그가 대통령 선거에서 낙선했기 때문에 검증할 수 없지만 당선이 됐더라면 그언 약속이 가능했을까? 2002년 대선 때 허경영후보는 당선 즉시 국회의원 전원을 사법처리하고, 상류층으로부터 연간 147조원의 세금을 걷는 대신 소득세와 재산세, 종합토지세, 부가가치세 등을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던 일도 있다.

또다시 선거철이다. 각 정당이 내놓은 공약을 보면 허기진 서민들에게 눈요기를 시키려고 하는 말인지는 몰라도 과거의 정치지망생들이 내놓았던 공약과 별로 차이가 없는 공약들이다. 새누리당이 총선공약으로 그렇게 빨갱이들이 하는 주장이라고 색깔칠을 하던 ‘무상급식’을 총선공약으로 내걸어 관련주식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초등학생들까지 무상으로 아침 급식을 제공하겠다니 엊그제까지 좌빨이 어쩌고 종북세력들의 주장이라고 색칠을 하던 공당치고 참 뻔뻔하다. 새로 누리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친 새누리당은 사병들의 월급을 최대 40만 원까지 올리는 방안이며 5세이하 영유아에 이어 청소년들에게도 월 10만원의 수당을 신설하겠다는 공약도 검토중이라고 한다.


세계 12위 경제대국, 가계 부채가 1000조원으로 인구 10%가 국가 전체 富의 74% 점유하고 인구 1%(10%)가 사유지 57(86)% 독점하고 있다. 국민소득이 2만불이 넘는 나라에서 결식아동이 120만명, 수업료 못내는 고교생이 40,000명이다. 이런 현실을 두고 또 얼마나 화려한 장밋빛 공약(空約)을 내놓을런지....

거짓말 하는 정치인들이 국회의원이 되고 대통령이 되어 서민들에게 희망을 앗아가는 정치는 끝내야 한다. 화려한 공약도 좋지만 공약을 지키지 못하는 정당이나 선량들은 다음 선거에 출전 자격을 박탈하는 법을 만들면 어떨까? 


- 이미지는 다음 검색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자신들이 정권을 잡았을 때 추진했던 정책들을
    그때와는 상황이 달라졌다며
    스스로 전면 부정하는 정치인들을 보면
    권력이란 무엇인지.. 한편으로 불쌍하기까지 합니다..

    2012.03.14 07:15 [ ADDR : EDIT/ DEL : REPLY ]
  3. 맞아요~ 참교육님 의견에 완전 동의합니다!!
    공약이 왜 있는지 모르겠어요~ 지키지도 못할것들을 남발..
    정말 자격 박탈 꼭 필요해요!!

    2012.03.14 0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허경영의 허황된 공약에는 어처구니없다고 웃어 제치면서 기성정당의 정치인들이나 대통령의
    공약에는 귀를 솔깃해하고, 못지켜도 별다른 비난조차 못하는 국민들이 너무 많습니다~

    2012.03.14 0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선거로 단죄한다 하지만
    서민들에게는 그 고통이 너무도 크고 힘겹습니다.

    2012.03.14 0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완전 동감합니다.
    밥먹듯이 하는 거짓말,,
    자격 박탈 해야 합니다.

    2012.03.14 0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추천과 트위터 실어나르기 모두 하고 갑니다.
    거짓말은 아이들도 아는 나쁜 짓에 하나이지요

    2012.03.14 0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거짓말에는 흰거짓말과 새빨간거짓말이 있습니다. 정치인들 거짓말은 대부분 새빨간거짓말이지요

    2012.03.14 08:20 [ ADDR : EDIT/ DEL : REPLY ]
  9. 글로피스

    우리나라는 정치인들의 말에는 인심이 후한편 입니다.
    말을 뱉기만하고 실천하지 않아도 그것을 추궁하지
    않기 때문에 함부로 약속하는 풍토가 조성 됩니다.

    2012.03.14 08:32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분들은 뭐 그냥 그렇다고 생각하겠지만요.
    정말 너무 한다고 생각해요. 거짓말쟁이들. 그냥 거짓말하고 넘어가고 에잇

    2012.03.14 0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거짓말 밥먹듯이 하죠. 선거철이 다가왔나 봅니다.
    아무리 정치인이지만 저러면 낯부끄러울것 같은데요~

    2012.03.14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찬성합니다. 말이라고 내뱉으면 끝인줄 아는 정치인들..
    얼마나 지켜졌느냐에 따라 패널티 부과해야 합니다.

    2012.03.14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멀쩡한 사람도 정치하면 그렇게 된다네요.
    구조적, 태생적 한계인가 모르겠네요.
    다같이 거짓말하기에 불감증도 만연해 있어요.
    언제쯤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 지도자와 정치인을 많이 만나볼 수 있을까요?

    2012.03.14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 정말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답이 안나오네요.

    2012.03.14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공약을 실천하면 무한 칭찬과 존경을
    그러지 못 할 경우 확실한 벌을.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요?

    2012.03.14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진짜... 눈물 나네요... 히히히...
    잘 보고 갑니다~~~

    2012.03.14 14:49 [ ADDR : EDIT/ DEL : REPLY ]
  17. jhk

    거짓말 안하는 정치인 있음 나와보라 하세요....

    2012.03.14 15:50 [ ADDR : EDIT/ DEL : REPLY ]
  18. 아무리 그래도..거짓말은 아니죠.

    잘 보고가요

    2012.03.14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무리 그래도..거짓말은 아니죠.

    잘 보고가요

    2012.03.14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정치인들이 공약한 내용 중 지켜진 비율이 과연 얼마나 될까요?
    매번 선거철에만 지하철 역에 나와 인사하는 모습도 보기 좋지 않더라구요.
    평소에 민생이 어떤지 살피는 정치인들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선거철에만 반짝 하고 사라져서 자기 밥그릇만 챙기는 정치인들 말구요~

    2012.03.15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아무것도 친구에게 개인 편지의 형태로, 종이에 명확하고 간결하게 자신의 생각을 작성하는 필요보다 다른 사람에게 더 절대적으로 실망하지 않습니다 또는, 대학 응용 프로그램에 필요한 목적의 진술, 작업 성능의 전문가 합류를 사랑 고등학교 강사 나 대학 교수 코스 등급에 대한, 그리고 그렇게 할 수있는 기본적인 능력을 가지고 있지에 필요한 관리자 또는 에세이, 연구 논문, 또는 논문에 필요합니다.

    2012.12.05 01:2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