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걸 다시 배우는 게 아니라
모르는 걸 배우는 게 공부이며
열의의 속도는 아이마다 다르므로
배워야할 목표도 책상마다 다르고
아이들의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거나 늦으면
학습목표를 개인별로 다시 정하는 나라

변성기가 오기 전까지는 시험도 없고
잘했어, 아주 잘했어, 아주아주 잘했어
이 세 가지 평가밖에 없는 나라

친구는 내가 싸워 이겨야할 사람이 아니라
서로협력해서 과제를 함께 해결해야할 멘토이고
경쟁은 내가 어제의 나하고 하는 거라고 믿는 나라

나라에서 아이가 뒤처지는 아이가 생기지 않게 하는 게
교육이 해야 할 가장 큰일이라 믿으며
공부하는 시간은 우리 절반도 안 되는데
세계에서 가장 공부 잘하는 학생들을 보며...


핀란드교육을 돌아보고 온 도종환의 시 ‘북해를 바라보며 그는 울었다’의 일부다.

                     <왜 핀란드 교육인가? 핀란드 교육혁명:한국교육연구네트워크ㅡ총서기획팀엮음>

이 시를 읽으면 아이를 키우는 이 땅의 부모들은 어떤 생각이 날까?
남의 아이들이야 어떻게 되든 내 아이만 잘 봐달라며 담임을 찾아가 촌지를 내밀면서도 부끄러워 할 줄 모르는 어머니가 있는 나라.
아이가 노는 걸 보면 불안해 학원을 대여섯 곳을 보내야 안심을 하는 어머니가 능력 있는 어머니가 되는 나라.

‘네 형은 공부를 잘하는 데 너는 왜 그 모양이냐?
’며 형과 비교하고, 이웃집 누구는 반에서 일등을 했다며 점수를 학력이라고 착각하는 부모가 있는 나라에 진정한 교육이 가능하기나 할까?


                       < 희망교육찾기 북유럽 탐방단의 모습 - 출처 : 21happyedu 에서>

1등을 위해서... 출세를 위해서... SKY입학을 위해서라면 ...
어떤 희생도 감수하고 인내하라는 부모는 부모로서 역할을 다한 것일까?

‘100점을 맞아야 해, 일류대학에 가야해...'

'내가 누구 때문에 이 고생을 하고 사는데...'라며 등 떠밀기 전에 우리도 핀란드처럼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 공부하는 학교를 만들어 줄 수는 없을까?
‘넌 그런 거 아직 몰라도 돼, 학생은 공부나 열심히 해!’
라며 가족의 소중함도 민주주의도 가르치지 않아도 좋을까?
많이 놀아야 건강하고 끈기와 인내심을 기를 수 있고, 사회성, 협동심, 사고력, 비판력, 문제 해결능력을 길러준다고 믿고 그런 환경을 만들어줄 수는 없을까?

잘못된 제도 때문에 혹사당하는 아이들을 언제까지 강 건너 불구경 하듯 보고만 있을 것인가?

'아이들 건강을 위해 많이 재워야 한다며 잠자는 법까지 만들고, 놀이는 '건강과 인내심, 사회성과 문제해결 능력을 길러준다'며 많이 놀도록 배려해주는 엄마와 '영어를 잘하기 위해 혓바닥수술도 마다않고 아이들이 노는 게 불안해 학원으로 학원으로 내모는 엄마' 중 누가 더 좋은 엄마일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노을이두 좋은엄마 되고픈데..
    참 맘처럼 쉽지 않음을..

    잘 보고가요

    2011.07.14 0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직 아이가 없고 결혼도 안해서 잘 모르겠지만,
    전 결혼해 아이를 낳으면, 아이에게 뭐든것을 맡길꺼에요
    공부도 자기가 하고싶으면 하고,(물론 권해보겠지만 강요는 ..안할껍니다)
    뭐든 뭐해라 뭐해라 하는 것보다 알아서 하게끔 하고싶어요.

    2011.07.14 07:20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 생각이겠지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애기가 커가는 모습을 보면 욕심이(?) 달라질걸요.
      지금 생각 변치 마시기 바랍니다.

      2011.07.14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4. 자신이 이루지 못한 욕망을
    자식에게서 얻고자하는
    우리나라 부모들의 자화상이지요..

    2011.07.14 07:25 [ ADDR : EDIT/ DEL : REPLY ]
    • 문제는 부모들이 자녀를 인격적인 존재가 아니라 자신의 분신으로 보는 자녀관이 문제 아니겠습니까?

      2011.07.14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5. 좋은 엄마 좋은 부모란 내 꿈이 아닌 아이의 꿈을 걱정하고 격려할 ㅁ뿐 아이를 통해 대리만족을 느끼지는 않겠지요

    2011.07.14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녀관이 문제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자신이 못다 이룬 꿈을 실현시켜줄 분신으로 보는...
      그게 달라지지 않는 한 교육이 달라징 가능성도 그만큼 어렵지 않겠습니까?

      2011.07.14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 좋은 엄마는 못되지만 방목한 엄마인데요,
    이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란걸 요즘 느낍니다.
    적당한 긴장감은 필요한 듯요.

    선생님 날씨에 유혹당하지 말고 마음 맑음하셔요.^^

    2011.07.14 08:15 [ ADDR : EDIT/ DEL : REPLY ]
    • 방목...?...ㅎㅎㅎ
      실비단 안개님성향으로 보면 당연히 민주적으로 가족들에게 자율과 책임을 강조하셨을 것 같습니다.
      고만습니다. 실비단 안개님도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2011.07.14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7. 저는 좋은 엄마가 되어야 할텐데요. ㅎㅎ 제가 못한 것들은 내 자식이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게
    될까봐 두렵긴 합니다.

    2011.07.14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부분의 어머니들이 그렇지요.
      내 꿈을 이루어잘 분신으로 보는 자녀관.. . 민주적으로 자율과 책임을 강조하시는 부모되기 어렵다더군요.

      2011.07.14 20:21 신고 [ ADDR : EDIT/ DEL ]
  8. 살림교육을 하는 핀란드와 죽임교육을 하는 우리나라 어느 나라가 좋은 나라일까요

    2011.07.14 08:2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지요.
      우민화교육하는 나라와 인간의 존엄성을 강조하는 나롸와는 요..
      이런나라에서 교육의 희망을 기대할 수 있을지... 참담합니다. 모두가 정책의 잘못으로 빚어지는 일인데...
      장마에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2011.07.14 20:23 신고 [ ADDR : EDIT/ DEL ]
  9. 비밀댓글입니다

    2011.07.14 08:55 [ ADDR : EDIT/ DEL : REPLY ]
    • 부모가 꼭 이렇게 자라거라 하지 않아도 유전적인 요소와 후천적으로 보고 배우는 게 자녀들의 모습이지요.
      함께 살다보면 부부도 닮아 가는데..

      2011.07.14 20:25 신고 [ ADDR : EDIT/ DEL ]
  10. 꽃기린

    좋은엄마.........
    참 씁쓸해요.
    혓바닷 수술도 마다않는 엄마도 있나 보네요.
    놀랍네요.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걱정이 없을텐데요.

    2011.07.14 09:38 [ ADDR : EDIT/ DEL : REPLY ]
    • 치마바람.. 상상을 초월합니다.
      원정출산에서부터.. 기저귀 찬 아이에게 영어과외시키고... 결국 부모의 과욕이 자녀들로 하여금 마마보이로 자라게 하기도 하더군요.

      2011.07.14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아이를 행복하게 해주는 엄마가 되고 싶습니다.
    엄마 욕심으로 닥달하지는 말아야겠지만
    꾸중도 해야되겠지요. 좋은 엄마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2011.07.14 09:42 [ ADDR : EDIT/ DEL : REPLY ]
    • 자녀사랑 다른 부모가 어디있겠습ㄴ까?
      결국 정부의 교육정책이 문제지요. 우리나라에서는 좋은 부모되기 정말 어렵습니다.

      2011.07.14 20:27 신고 [ ADDR : EDIT/ DEL ]
  12. 핀란드에 잠자는 법까지 있는 줄 몰랐네요.

    2011.07.14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도종환선생님이 울면서 쓴 씨를 보고 저도 울었답니다.
      이 나라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할까?하고말입니다.
      대한민국에 태어났다는 이유로 청소년기를 저당잡히고 살아가는 아이들이 불쌍합니다.

      2011.07.14 20:29 신고 [ ADDR : EDIT/ DEL ]
  13. 위에 적은 핀란드의 교육 방법이야 말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공감합니다.
    제가 어느때 정치인한테도 저런 내용의 편지를
    보냈었지요.
    그렇게 교육의 시스템을 모조리 개혁하라고 말입니다.
    뭐 콧방귀도 않뀐 듯 하더군요.
    백년대계인 아이들의 교육은 1등을 부추기는 것부터
    없애야 합니다.
    그래야 엄청난 사교육 비용이 사라지고 아이들이 진정으로
    인성을 갖춘 참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봅니다.

    귀한 내용 잘 보았습니다.

    2011.07.14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교육 마피아들이 실권을 장악하고 있는데 사교육을 줄이는 교육이 바뀔리가 없지요.
      아이들만 불쌍합니다.

      2011.07.14 20:30 신고 [ ADDR : EDIT/ DEL ]
  14. 정말 좋은 부모란, 특히 아이 교육에 관해 부모의 현명한 태도란 무엇일까
    모든 학부형들이 진심으로 고민해보아야 할 문제입니다.
    좋은 대학만을 위해 무작정 사교육을 시키는 게 아이에게 과연 도움이 되는 것일까요?

    2011.07.14 1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제목을 그렇게 달았지만 세상이 나쁜 부모가 어디있겠습니까? 잘못한 정책이 문제지요.
      부모들끼리 경쟁을 붙여놓고 뒤에서 사교육시장과 코드가 맞아 이해관계로 얽혀 있으니 교육개혁은 하세월입니다.

      2011.07.14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15. 신록둥이

    전 나쁜엄마네요~
    갱쟁사회에서 살아남을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아이들에게 수없이 얘기하고 닥달을 해댔어니...

    2011.07.14 13:38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쁜 어마가 어디 있겠습니까?
      사실 말이 그렇지 이런 경쟁에서 방관하는 것이 더 나쁜 어마일지도 모르지요.
      좋은 어마란 교육정책이 바르게 되도록 교육개혁을 요구하고 나서는 엄마가 아닐런지요?

      2011.07.14 20:33 신고 [ ADDR : EDIT/ DEL ]
  16. 현명한 부모가 된다는게 정말 어렵네요.
    많은 생각을 거듭해도 늘 고민인 주제네요.

    2011.07.14 18:34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이런 교육정책 아래서 좋은 엄마 되기란 정말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교육을 상품으로 보고 사람까지 성적에 따라 서열을 매기는...
      결국 정책이 바뀌지 않고 좋은 엄마되기는 정말 어려울 것 같습니다.

      2011.07.14 20:35 신고 [ ADDR : EDIT/ DEL ]
  17. 공감합니다.. 전 아직까진 좋은엄마도 나쁜 엄마도 아닌 중간형??
    아직 아이도 마냥 놀기만하고 엄마도 그걸 인정해주고..
    적당한 무언가가 있어야 할거 같긴하네요..
    자주 들러서 좋은글 보고갈게요.

    2011.07.16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 교육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좋은 엄마되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좋은 엄마란 아이들 자칫 방치하는 엄마라는 소릴 들을 수도 있을겁니다.

      2011.07.16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18. 공감백배

    공감합니다. 이글을 학교 아이들에게 인성교육시간에 나눠주고 싶네요
    또한 학부형들께도....

    2011.09.12 20:41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는 소고기를 먹지 않습니다.

    2012.04.06 05:54 [ ADDR : EDIT/ DEL : REPLY ]
  20. 좋은 아침입니다.

    2012.05.09 07:10 [ ADDR : EDIT/ DEL : REPLY ]
  21. 그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2012.05.11 06:4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