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사는 이야기

코르나 19, 세계관이 바뀌지 않으면...

by 참교육 2020. 4. 21.
반응형

“인도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새로운 변종이 발견됐다.”는 보도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지는 지난 1월초 인도 국립바이러스연구소가 케랄라에 거주하는 한 환자의 검체에서 발견됐다는 보도다. 연구팀은 환자의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의 '용체결합영역(RBD)'에서 변이가 일어난 것을 발견했다. 코르나 백신개발이 동물실험에 들어갔다는 반가운 소식이 헛수고에 처할 위기에 놓이게 됐다.



2020년 4월 21일 오전 4시 현재 세계 212개국에서 2,424,032명의 확진자와 169,148명의 사망자를 낸 코르나는 6.98%의 치사율을 기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금 비교적 안정기에 접어들고 있지만 미국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그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사스와 신종플루, 메르스, 에볼라, 코로나19와 같은 공포의 전염병이 나타나는 이유가 무엇일까? 한마디로 말하면 인간이 파괴한 자연이 인간에게 주는 경고다. 인간이 자연의 지배자라는 정복론적 세계관이 자연의 보복을 당하고 있는 것이다.

‘2003년 봄, 미국 워싱턴주의 작은 도시 골든델에서 섬뜩한 광경이 목격됐다. 아홉 달 된 수소가 뇌가 도려지고 생식기와 눈, 혀가 사라진 채 죽어있었던 것. 주변에는 발자국이나 타이어 자국도 없었다. 그로부터 몇 개월 뒤 그 곳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북미 대륙 최초의 광우병(狂牛病) 소가 발견됐다. 소가 마치 미친듯한 행동을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우해면양뇌증(牛海綿樣腦症·BSE)이다. 말 그대로 뇌에 스펀지처럼 구멍이 숭숭 나는 질병이다. ‘한 동물에서 발견되는 질병은 종이 다른 동물에 잘 감염되지 않는다’는 ‘종의 장벽’이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인위적으로 유전자를 재조합하거나 유전자를 구성하여 핵산을 세포 또는 세포내 소기관으로 직접 주입하는 기술, 이른바 유전자 변형(GMO)이다. 자본은 더 많은 생산을 위해 농산물·축산물·수산물·미생물의 유전자를 변형시켜 콩, 옥수수, 면화, 카놀라가 대부분이며, 사탕무, 알팔파, 감자, 파파야, 사과 등을 개발해 냈다. 우루과이 라운드로 국가장벽이 무너진 세계에서 유전자변형식품의 등장은 ‘종의 장벽’을 무너뜨린 광우병과 함께 인류를 또 다른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이익이 되는 것이라면 무슨 짓이든지 할 수 있다는 자본의 논리는 에볼라와 코르나와 같은 바이러스로, 동물의 병이 사람에게 옮기는 메르스, 에볼라, 사스와 초식동물에게 육식을 시켜 광우병과 같은 인수공동전염병을 불러 오고 있는 것이다.

인간과 자본의 욕망이 만들어 내는 세상. 인간이 우주의 주인라는 인간중심의 세계관은 이대로 계속되어도 좋은가? 계절 따라 피는 꽃. 그들이 추위나 더위를 무릅쓰고 피워내는 꽃이나 열매는 정말 인간을 위해서일까? 사람들의 생명을 지켜주는 쌀, 보리, 밀...과 채소들은 인간을 위해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일까? 철따라 피는 형형색색의 꽃이며 자연에서 아름다운 깃털을 뽐내며 노래하는 새들은 인간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일까? 그들은 사람의 눈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연의 섭리에 따라 꽃을 피워 벌, 나비를 불러 종을 번식하고 생육하는 것이다. 바다에서 자라는 해조류와 생선이 사람을 위해 번식하고 생존하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다.

인간의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해 만들어지는 상품은 인간을 위해서 아니라 유용가치, 효용가치를 위한 자본의 작품이다. 이윤의 극대화라는 자본의 논리는 인간을 소외시키고 대상화한다. 우주의 주인이라는 인간이라는 인간중심의 코르나 19와 같은 공포의 병을 불러오고 있는 것이다. 더 많이 생산하고 더 많이 소비하고 더 많이 즐기고 더 많이 소유하고 남보다 더 화려하게 과시 하기 위해 자연의 질서를 파괴하다 자연의 보복을 받고 있는 것이다.

성서에는 “창조속의 지구는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의 욕구가 충족되기에 충분한 물자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이루어져 있다.”고 했지만 인간의 욕망은 ‘충분한 물자’에 만족하지 못한다. 인간의 욕망과 손잡은 자본은 바벨탑도 모자라 만지는 모든 것은 금이 되는 미다스의 손으로 변하고 싶어 한다.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인 오클랜드는 도시전체가 모두 울창한 숲으로 둘러쌓여 있다. 나무의 생존권리를 지켜줘야 한다는 공생개념이 이런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자연생태계를 파괴하고 인간이 살아남을 공간이란 없다. 백신을 개발로 자연의 섭리에 이길 수 있을까? 백신개발에 앞서 인류가 먼저 해야 할 일은 자연의 질서를 파괴한 오만부터 반성하고 공생의 길을 찾아야 한다. 그것이 인류가 지구에서 살아남는 길이다.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구매하러 가기


전교조 초기 역사를 일군 교사 12인의 분투기


교육열전 구매하러가기 ==>> yes 24알라딘옥션


반응형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