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가 뭔지 아세요?”

수업을 하기 전 왁짜하던 교실이 조용해진다. 아토피는 이제 남의 얘기가 아니라 자신이 혹은 가족 중에 고통을 겪는 이가 있어 관심이 많은 모양이다.

“아토피란 인스턴트식품이나 부적절한 음식, 스트레스, 과로, 환경오염(새집 증후군) 등과 같은 여러 요인에 의해 생기는 피부발진이랍니다”

1교시가 끝나기 바쁘게 매점으로 달려가 컵라면이나 빵, 우유 등으로 허기를 때우는 아이들에게 수업 시작 전, ‘식품의 안정성’을 강조하기 위해 꺼낸 얘기다.

‘우유는 소가 새끼에게 필요한 영양소가 들어있는 식품으로 축산과정에 항생제를 남용해 안전하지 못하고, 컵 라면에는 밀을 재배하는 과정의 농약이며 이송과정에 방부제, 맛을 내기 위해 첨가한 조미료며 색소가...’

이야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선생님! 그럼 우리는 뭘 먹으란 말입니까?” 듣고 있던 학생 중 하나가 짜증스럽게 항의(?)한다.

그렇다. ‘학생들이 안심하고 먹을 게 없다!’


[사진설명; 교육시민단체 회원들이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반민생 4대강 예산 폐지'와 '교육예산 확대'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교육희망에서]

소아 비만과 당뇨병, 심장병에 고혈압, 동맥경화까지 어린이 성인병이 만연하고 있다. 무분별하게 살포하는 농약과 항생제, 방부제, 합성착색료(색소), 감미료, 안정제, 유화제, 착향료, 유전자 변형식품(GMO) 등...

가공식품뿐일까? 농산물이며 축산물, 어패류도 믿고 먹을 수 없다는 게 소비자들의 불만이다. 가족의 건강을 지켜야 하는 어머니들조차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식자재에 들어 있는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헤아리기란 쉽지 않다. 식품에 첨가된 타르계 색소, 안식향산나트륨, 아황산나트륨...등은 인체에 얼마나 해로울까? 치즈, 버터, 아이스크림, 과자류에 첨가된 착색제. 발색제, 산화방지제는 안전할까?

농약이며 항생제, 방부제로부터 청소년들을 지킬 수는 없을까? 학교에서 친환경급식이나 유기농급식은 불가능한 게 아니다. 마음만 먹으면 학교매점에 친환경 상품을 판매할 수도 있고 학교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하면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 영어 단어 하나, 점수 몇 점이 아이들 건강보다 소중할까? 환경오염으로 성적지상주의로 아이들이 병들어 가고 있는데 일류대학을 위해 등 떠미는 교육자들 부모님들... ‘먹을 게 없다’는 아이들의 절규를 언제까지 외면할 것인가?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