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의 어머니들은 자기 자녀가 어떤 사람으로 자라기를 바랄까? 

선생님들은 내가 가르치는 제자가 어떤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교육을 하고 있을까? 지금 이렇게 열심히 문제 풀이만 하면 내가 바라는 그런 인간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믿고 있을까? 교과서를 열심히 배운 학생들... 공부의 신은 졸업 후 어떤 모습으로 자랐을까?


이 글은 2000년 11월 4일 오마이뉴스에 썼던 글입니다. 





나의 제자는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저의 자식을 이러한 인간이 되게 하소서. 약할 때 자기를 분별할 수 있는 힘을, 두려울 때 자신을 잃지 않는 용기를 주시고, 정직한 패배에 부끄러워하지 않고, 당당하며 승리에 겸손하고, 온유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그를 요행과 안락의 길로 인도하지 마시고, 곤란과 고통의 길에서 항거할 줄 알게 하시고, 폭풍우 속에서도 일어설 줄 알며 패한 자를 감싸 안을 줄 알게 하소서...' 

더글라스 맥아더의 '자녀를 위한 기도문'의 일부다. 학교의 위기를 보면서 교사들은 가끔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은 어떤 사람으로 성장하면 좋을까?'라는 자문 자답을 할 때가 있다. 물론 맥아더의 기도처럼 분별력이 있는 사람, 정직한 사람, 겸손한 사람.... 

이렇게 완벽한 인격체로 성장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이야 누군들 다르겠는가마는 상업주의 문화 속에서 남의 흉내를 내면서 사는 아이들을 보면, 감각적인 사람이 아니라 자기 생각을 가진 사람이 됐으면 하는 욕심 아닌 욕심을 가질 때가 종종 있다. 

급변하는 정보화 사회에서는 교사나 학부모들은 자기의 제자나 자녀들이 어떤 사람으로 커 주기를 바랄까? 사람에 따라서는 '정직한 사람'으로 또는 '착한 사람'으로, '능력 있는 사람으로... 커 줬으면 하고 기대한다. 

또한 대부분의 학부모나 교사들은 한결같이 '순종하고, 공부를 잘하는 학생'이 되기를 바란다. 공부만 잘하면 어지간히 짜증을 부려도, 버릇이 나빠도, 자잘한 잘못이 있어도... 다 용서가 된다. 심지어 학교의 도덕평가 같은 경우에는 '성적이 좋은 아이가 예의바른 학생'으로 평가된다. 지금까지 학교에서 주는 상을 보면 대부분 '성적이 우수하고 품행이 방정하여....' 상을 준다고 적고 있다. 

지금까지는 학교에서 가장 모범적인 '품행이 방정한 사람'이 이상적인 사회인이 되거나 능력있는 사람으로 평가받는 경우는 드물다. 학교에서 우수한 학생이 사회의 열등생이 되는 것은 원칙만 배운 학생이 변칙이 지배하는 사회에 나가 유능한 사람이 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어른들은 말한다. '너는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라고... 

<이미지 출처 : bookie>


우리 사회는 지금까지 학교에서 가르친 내용을 잘 외우고 시험을 잘 치는 학생이 일류대학에 진학하고 훌륭한 직장에서 좋은 대접을 받고 살아 왔다. 이렇게 개인적으로 출세(?)하는 사람이 과연 훌륭한 사람일까? 가진 재산은 많지만 그것을 어떻게 써야할지 모르는 사람들이 사는 사회는 불행한 사회다. 

아는 것은 많지만 그 지식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해 판단할 수 없는 사람이 사는 사회는 더욱 불행한 사회다. '착한 사람, 겸손한 사람, 정직한 사람... ' 이런 사람들이 많이 사는 사회가 좋은 사회다. 그러나 아무리 착한 사람이 많아도 옳고 그름을 분별할 줄 모르는 사람이 사는 사회, 자신의 이익을 위해 불의의 편에 서는 사람이 많은 사회는 살맛 안 나는 황량한 사회가 되고 말 것이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제가 방송에 출연했던 원고, 경남도민일보 사설이나 칼럼, 대학학보사, 일간지, 교육희망, 우리교육, 역사교사모임, 국어교과모임, 우리교육, 오마이뉴스, 그밖의 주간 혹은 일간지에 썼던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2000년 11월 4일 (바로가기▶)'교사의 기도'라는 주제로 오마이뉴스에 썼던 글입니다. 



--------------------------------------------------------------------------


2016년 1월 2일.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 두 번 째 책 '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며칠 전에 제 두번째 책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가 나왔습니다. 아래 URL을 클릭하시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4502618&orderClick=LAG&Kc=

 

yes24
http://www.yes24.com/24/goods/23444324?scode=032&OzSrank=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71744885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47451298&sc.saNo=003002001&bid1=search&bid2=product&bid3=title&bid4=001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강해라.
    행복해라.
    사람답게 살아라.
    남편이 아이들에게 세뇌시키고 있는 말입니다.
    사람 노릇이 어렵지요. 어른이 되고부터는 어른다운 것이 무엇인지 ...

    2016.01.02 0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규와 현규는 지혜로운 아이들이라 스스로 자존감을 가지고 살아 갈 수 있을 것입니다.
      부모의 영향이란 훈계가 아니라 부모의 삶을 보고 배우는 것 같았습니다.

      2016.01.02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2. 많은 제자가 다 같이 잘되면 좋은데
    생각처럼 안되는게 현실인거 같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6.01.02 0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모의 경제력으로 자녀의 사회적 지위가 대물림되는 현실에서 진정한 교육이 불가능합니다. 그런 날이 오긴 올까요?

      2016.01.02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선생님의 바람대로
    모든것들이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2016.01.02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진 것 많고 머리에 들은 것 많은 사람이 올바른 곳에서 올곧게 자신의 능력을 발휘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현실은 그 반대인 경우가 너무 많아 안타깝습니다. 새해엔 무언가 달라지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6.01.02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6.01.02 20:1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랬었군요. 너무 무리하시지 말고요. 가끔씩은 일상을 벗어나 세상을 관조하는 것도삶의 활력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배무른 소리일 지모르겠지만...
      올해는 건강 잘 챙기시고 가끔은 차 한잔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빠른 회복은 기원합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소망 하신 일 좋은 열매 맺기를 기도합니다.

      2016.01.02 20:31 신고 [ ADDR : EDIT/ DEL ]
  6. 감사해용~

    2016.01.02 20: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선생님...좋은글 입니다. 선생님의 교육철학이 돋보이네요. 멋진 밤 보내시고 주말도 잘 보내세요.

    2016.01.02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