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09.03.24 18:55



 
  
 "하늘에 계신" 하지 마라.
세상 일에만 빠져 있으면서.
 

"우리"라고 하지 마라.
너 혼자만 생각하며 살아가면서.
 

"아버지"라고 하지 마라.
아들딸로 살지 않으면서.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라 하지 마라.
자기 이름을 빛내기 위해서 안간힘을 쓰면서.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라고 하지 마라.
물질 만능의 나라를 원하면서.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소서"라고 하지 마라.
내 뜻대로 되기를 기도하면서.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라고 하지 마라.
죽을 때까지 먹을 양식을 쌓아두려 하면서.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라 하지 마라.
누구에겐가 아직도 앙심을 품고 있으면서.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라 하지 마라.
죄 지을 기회를 찾아다니면서.
 

"악에서 구하소서"라 하지 마라.

악을 보고도 아무런 양심의 소리를 듣지 않으면서. 

"아멘"이라고 하지 마라.
주님의 기도를 진정 나의 기도로 바치지 않으면서.

 <우루과이 한 작은 성당벽에 적혀 있는 글 - 네이버 블로그(오솔길(sfmyway) )에서...>

기도(祈禱)란 ' 신 또는 신격화된 대상과 의사소통을 시도하려는 행위'다. 또는 인간보다 능력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어떠한 절대적 존재에게 빎. 또는 그런 의식을 말한다. 예수님은 왜 제자들에게 기도하라고 했을까? 기도하고자 하는 사람이 무엇을 원하는 지 몰라 부지런히 '쉬지말고 무엇이든지 기도만 하면 다 들어주기 위해서..' 일까? 자신의 이익을 위해 상대방에게 해가 되는 일이나 부자가 되게 해달라, 꼼짝도 하지 않고 건강을 바라는 그런 기도도 들어 주기 위해서일까? 
샤머니즘시대는 주술적인 것, 구복적인것을 기도로 알았다. 그러나 기독교나 불교처런 오랜 역사를 거쳐 서민들의 종교로 자리 매긴 종교는 구복의 의미보다 '내가 이렇게 살겠습니다'라는 결심을 신에게 알리는 행위로 보는 것이 옳지 않을까?  예수님이 '쉬지말고 기도하라'는 뜻은 '이 땅에 하늘나라를 세우기 위해서'다. 그런데 오늘날은 어떤가?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실천에 옮기도록 직접 가르쳐 줬다는 기도문은 이렇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저희에게 잘못한 일을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 아멘-

'아버지의 뜻'이 '이땅의 천국'이다. 예수님은 이렇게 이땅이 천국이 되록 실천하게 살기 위한 기도를 하라고 가르치신 것이다. 그런데 현실은 어떤가? 우루과이 성당 벽에 걸린 글은 오늘날 기독교인들이 예수님의 가르침을 역행하고 있어 그렇게 살면 안 된다는 경고의 뜻이다. 우루과이만 그럴까? 예수님의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많은 나라 특히 영국이나 미국은 과연 이땅이 천국으로 바뀌고 있는가? 예수님이 지금 이땅에 재림하신다면 기독교인, 성직자들에게 천국문을 열고 그들을 자녀로 받아들일까?

예수가 십자가에 못박혀 돌아가시고 2천년이 지난 오늘날 예수님의 하느님으로 믿는 신자 수는 세계 전체 인구의 약 3분의 1이나 된다. 뉴스위크 일본판은 최신호에서는 세계 인구 64억5300만명 중 예수를 구세주로 믿는 그리스도교인은 21억3300만명이나 된다고 한다. 모든 기독교인들이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가르친 ㅜ기도문대로만 산다면 우리나라는 아니 세계는 이모양 이꼴이 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오늘날 기독교인들은 어떻게 살까? 교회는 어떤 모습인가?

예수님이 탄생하신 이스라엘은 영토 욕심 때문에 중동지역이 지옥을 방불케 하고 있다. 이기주의와 상업주의가 만들어 놓은 지본주의는 날이갈수록 예수님의 가르침과는 반대의 세상을 만들고 있다. 예수의 가르침과는 반대로 사는 교인들... 아니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살라고 가르치기보다 교회 안에서만 예수의 모습이 됐다가 교회를 나오는 순간 딴 사람이 되기를 가르치는 성직자들....

서울시를 하나님께 봉헌하는 것도 모자라 대한민국을 하느님께 봉헌하겠다는 이명박 대통령! 그가 만들고 있는 한국은 과연 '이땅이 천국'으로 변하고 있다고 기대해도 좋을까? 오늘날 기독교인들은 우루과이 성당벽에 붙여 놓은 이 글을 읽으면 무슨 생각이 들까? 가난하다는 이유로 사람대접도 받지 못하게 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그런 구도를 고착화시켜 대물림하도록 법을 만들고 제도화하는 기독교 신자인 정치인들.....

불의에 항거하는 소금은 되지 못할망정 건물의 크기로 혹은 교인의 숫자로 일류교회를 만들겠다는 성직자들은 우루과이 성당의 경고문과는 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 인간이 완전무결한 존재가 아닌 이상 그런 노력을 하면서 자신의 한일을 반성하고 개선해 간다면 나무랄 수는 없다. 그러나 교회안에서 그것도 입으로만 하는 그런 기독, 교회를 죄를 씻어주는 세탁소쯤으로 아는 신자가 있는 한 예수님이 바라는 천국은 기대할 수 없다. 

이제 우리도 교인들이 앞장서서 무한경쟁, 그래서 부자들만 살기 좋은 세상이 아니라 약자들도 더불어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그런 세상을 만드는 길은 오늘날 교회가 '교회에만 예수님이 없다'는 비판의 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여 이땅에 천국을 건설하려는 예수님의 가르침(주기도문)을 실천할 때 가능한 얘기가 아닐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글귀네요.

    2009.03.25 10:21 [ ADDR : EDIT/ DEL : REPLY ]
    • 교회와 신자, 목회자는 있는데 예수가 없는교회!
      글쎄요. 한국교회도 이런 비판이라도 수용한다면....

      2009.03.25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2. 김삿갓

    끝까지 읽어보지도 않았다...인간사가 사는것이 다 그렇듯이
    어느 종교든지 비판하지 말고 내가 싫으면 그냥 있으면 되는것이다
    이런글을쓰는 사람이 얼마나 종교의 깊이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러나,,,당신이 정말로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이런글을 올리면서
    하나님의 이름이 망령되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앞으로도 당신은 이런 마음 상태로 살지말고 남의 종교든 내종교든
    부정적으로 보지 말기를 부탁한다.

    2009.03.25 13:13 [ ADDR : EDIT/ DEL : REPLY ]
    • 김삿갓님은 기독교인이 아닌가 봅니다.
      기독교인이라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는 사람과 싸워야겠다는 십자가 군병이 될텐데 말입니다.
      예수님을 팔아먹고 사는 사람들이 안타까워 쓴 글인데 부정적이로 보인다니 할 말이 없습니다.

      2009.03.25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 오래참음

      저도 기독교인으로 한자 올립니다.
      위의 글귀는 주님의 자녀라 칭함을 받는 이들의 삶에 대한 좋은 비판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은 성경을 통해 자신의 백성의 삶의 방향을 정확히 제시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바르게 직시하지 못하고 있죠. 결국 출애굽 당시 이스라엘 민족의 모습을 우리의 삶 가운데에서도 볼수가 있습니다. (소위 개독교라는) 근거 없이 비난 하는 이들의 모습을 잘못되었지만 성경에 기초한 비판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달게 받아들이는 태도를 갖춰야 하겠죠.

      2009.04.09 23:21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