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09. 2. 11. 21:04



여보게 우리들의 논과 밭이 눈을 뜨면서

뜨겁게 뜨겁게 숨쉬는 것을 보았는가

여보게 우리들의 논과 밭이 가라앉으며

누군가의 이름을 부르는 것을 부르면서

불끈불끈 주먹을 쥐고

으드득으드득 이빨을 갈고 헛웃음을

껄껄껄 웃어대거나 웃다가 새하얗게

까무러쳐서 누군가의 발 밑에 까무러쳐서

한꺼번에 한꺼번에 죽어가는 것을

보았는가

총과 칼로 사납게 윽박지르고

논과 밭에 자라나는 우리들의 뜻을

군화발로 지근지근 짓밟아대고

밟아대며 조상들을 비웃어대는

지금은 겨울인가

한밤중인가

논과 밭이 얼어붙는 겨울 한때를

여보게 우리들은 우리들을

무엇으로 달래야 하는가

양성우의 겨울 공화국이다.

나는 지난 13일 경향신문에서 「김지하가 하면 민주화고 내가 하면 정치냐」라는 글을 읽고 내 눈을 의심했다. 어둡던 지난 시절 나는 양성우 시 ‘겨울 공화국’을 유난히 좋아했다. 그의 시는 단순히 문자의 나열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던져주는 메시지였기 때문이다. 최루탄 가스로 뒤범벅이 된 골목에서 겨울공화화국을 주억거리면서 눈물범벅이 돼 헤매면서도 우리는 양성우가 있어 웃을 수 있었다.

그렇지, 양성우가 처음이 아니지. 노동운동의 대부로 알려진 이재오 김문수가 그렇고 90년대 초반 김지하가 조선일보에 ‘죽음의 굿판을 거둬치워라’는 칼럼을 기고해 하늘이 무너지는 배신감에 떨었던 일도 있었지. 술취한 사람이 ‘내가 술취했다’고 하지 않듯이 변절자도 배신자도 할 말은 있다. “한국경제가 발전하려면 문화로 한단계 도약해야 하고... 이명박정부를 통해 ‘한국문화의 르네상스를 기대해 봄직하지 않느냐?’는 양성우의 강변이 모습이 지난 겨울공화국을 살아 온 그의 삶과는 너무나 어울리지 않아 더더욱 씁쓸하다.

식민지시대도 아니고 한나라당에 입당하는 것만으로 변절로 몰아가는 것은 지나치게 편협한 사고라고 힐난(詰難)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한나라당의 역사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그런 변명을 해서는 안 된다. 한나라당은 4.19혁명에 의해 부정당한 자유당에 뿌리를 두고 있다. 아니 식민지 시대 민족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던 민족 반역도의 후신이다. 뒤로는 국민의 권리를 도둑질한 5.16쿠데타와 광주시민을 도륙한 전두환 노태우가 만든 민주정의당(1981)의 후신이다.

권력이나 돈 앞에서 양심도 신의도 버릴 수 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배신자도 할 말이 없는 게 아니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 한다’고.... 그런데 그렇게 변절해 호랑이를 잡았다는 사람은 한사람도 없었다. 수많은 배신자 중에서 양성우도 같은 말로 자기 합리화를 시킨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정당성뿐만 아니라 차떼기정당, 시장논리로 부자들 편에 서겠다는 한나라당에 발을 들여놓겠다는 것은 아무래도 궁색한 변명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

양성우는 자신의 시 ‘길 아닌 길’에서 적은 것처럼 ‘나는 거친 운명에 셀 수도 없이 떠밀리고 상처 입었기 때문에... 끝도 시작도 없이 내가 가는 길 아닌 길을... 깎아지른 벼랑 위'의 길을 스스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렇게 하여 얻은 부귀와 명예가 얼마나 그를 행복하게 할지 몰라도. 길 아닌 길을 가는 양성우시인이 하나 놓친게 있다. 그로 인하여 수많은 사람들 가슴에 실망을 안기고 자라나는 후손들에게 제 2, 제  3읠 양성우를 확대 재생산한다는 사실을.....

양성우시인의 기자회견(2008. 2. 13) 「김지하가 하면 민주화고 내가 하면 정치냐」기사원문
http://news.empas.com/show.tsp/20080213n12776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향지

    우리시대는 민주주의인가 과거의 집착인가 내가 내 의견을 얘기하기가 겁난다 이글을 쓰신 분이 너무 편협한 사고를 가진 것이 아닌가싶다 얘전의 당의 구성원과 그 의도와 현 당원과 그 의도를 비교해보았는가 노무현 전대통령시절 그분의 교육정책이 마음에 들어 그 분에게 기대를 많이 걸었었는데...사회주의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득세한 것같다 그리고 미국 소파동이 있을때 이 사회가 민주주의인가 의심스러웠다 일부 미국 소에대해 촛불시위로 거세를 몰고 갈때 그것에 대해 반대의 의견을 냈다는 이유로 어떤 연애인은 방송중지를 당했다 누구나 자기의사를 표현하고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선택할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아이들도 그렇게 교육해야하며 또한 상대방의 선택에 대해 존중할 줄아는 아이로 교육해야 이번 국회의원들의 국제적 수치스런 사건들이 생겨나지않을것이다 이부분에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선생님을 평소에 존경하던터라 이 글을 남깁니다

    2009.02.14 04:26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우선 제 블로그 방문을 환영합니다.
      그런데 너무 광범위한 문제제기를 해 여기서 모든 질문에 답하기는 어렵겠습니다.
      우선 윤향지님은 제 가치관과 차이가 많은 것 같네요. 저는 민주주의의 주인이 국민이라는 생각과 학생들이 학교의 주인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에 대한 정의부터 다르면 관점이 달라질 수밖에 없겠지요.

      '예를 들면 사회주의는 나쁘다'
      그런 선입견을 가지면 얘기가 진전이 되지 않거든요.
      저는 '자본주의도 사회주의도 다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살고 있는 자본주의는 인간의 욕망과 힘의 논리. 체제문제 때문에 객관적으로 알려주지 않을 뿐이지요.
      기회 있으면 다른 쪽에서 토론이라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국회의원의 수치스러은....'얘기는
      원인제공자를 생각치 않고 결과만 보면 오판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윤향지님께 불리한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이 있으면 끝까자 참고 지켜 보시겠습니까?
      자력구제는 옳지 않습니다만 약자의 편에서 약자의 권익을 지키겠다는 행위를 폭력으로 몰아서는 안된다고 봅니다.
      개인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 정당방위라는 것도 있지 않습니까?
      토론의 기회가 있기를 바라면서.....

      2009.02.16 07:0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