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2014.04.30 06:29


l. 경제학의 기초개념

경제학의 이의, 경제발전 단계설, 자본주의 생성과 발전,

2. 소비이론

한계효용이론, 무차별곡선 이론, 소비지출과 소비구성

3. 생산이론

생산의 기초개념, 생산요소, 자본재와 자본, 기업

.....................

가격이론, 분배이론, 시장기구와 자원 배분, 국민소득, 화폐금융이론, 재정이론, 경제변동론, 국제경제이론

......................

 

대학에서 배웠던 경제학원론이다.

 

 

지금 들여다봐도 어렵다.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아이들이 배우는 교과서가 참 어렵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좀 더 쉽게, 그리고 현실까지 볼 수 있는 안목을 기를 수 있는 경제를 가르치면 좀 좋을까 하고...

 

그런데 학교에서는 교과서가 금과옥조다. 물론 원론을 몰라도 된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현실은 덮어놓고 원론만 가르치다 보면 경제원론 한 권을 다배우고도 내가 사는 주택가격이 왜 이렇게 천정부지로 치솟는지 재테크를 어떻게 하면 좋은 지조차 모른다.

 

교사는 수업시간에 교과서 외에 다른 참고서를 수업시간에 교실에 들고 들어가지 못한다. 또 학교에서 시험은 물론 수학능력고사라는 게 있어 수업을 하는 교사는 교과서 외의 것을 가르칠 수 있는 재량권이 허용되지 않는다. 아니 교과서 외의 것을 가르치면 오히려 제재를 당한다.

 

고려대학교 세종분교 강수돌교수가 쓴 ‘잘산다는 것’(너머학교)을 보면 참 쉽다. 그리고 재미 있다. 이 책은 하루면 다 읽는다. 학교에서 일년동안 공부해도 잘 모르는 경제... 하루면 경제가 무엇인지, 잘 사는 게 무엇인지 알도록 안내해 주는 신기한 책이다.

 

강수돌교수는 ‘생각교과서-열린교실’ 시리즈로 나온 첫 번째 이야기로 ‘대학교수, 이장이 되다. 돈벌이 공부의 역설, 경제는 살림이다. 사람과 자연을 살리는 경제를 위하여, 나의 살림살이 경제는?’ 이렇게 5부로 나눠 쓴 121쪽 짜리 책이다.

 

청소년들에게 경제 강의를 위해 쓴 책이지만 경제생활을 하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이다. 왜냐하면 이 121쪽 짜리 속에는 강수돌교수님의 인간에 애정과 대한 철학이 녹아 있기 때문이다. 사람을 사랑하고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 그래서 경제를 풀이하는 방식도 남다르다.

 

 

이 책은 ‘한계효용’이니 무차별 곡선이니 하는 어려운 경제용어는 찾아보기도 어렵다. ‘잘 사는 것’이라는 제목이 말해주듯 경제란 이런저런 것이라는 원론만 암기시키는 게 아니라 ‘경제란 돈벌이가 아닌 '보살핌이나 살림’이라고 풀이한다. 강수돌교수는 ‘인간사회에서 상품화 시켜서 안 될 것이 '토지와 노동과 화폐’라고 힘주어 말한다. 그런데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는 돈벌이를 위해 자연과 노동 그리고 교환의 척도가 되는 화폐까지 상품을 만들어 돈이 사람의 가치보다 귀한 상품을 만들고 있다고 질책하고 있다.

 

‘한국의 식량 자급률은 25% 정도예요. 나머지 75%는 해외에서 수입해야만 사람들이 먹고 살 수 있다는 뜻이죠. 그런데 이 25%의 자급률조차 가만히 보면 좀 엉터리예요. 왜냐하면 ....

 

채소나 과일을 비닐하우스에서 석유나방을 해서 키우는 것이 많아요. 게다가 농사에 사용되는 경운기나 탈곡기 등 기계, 농약이나 제초제, 화학비료 또한 석유없이는 만들 수 없는 것이죠. 석유는 우리나라에서 나지 않죠? 이런 식으로 계산하면 진정한 식량 자급률은 5%도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러요.’(본문 중에서)

 

저자는 해외 농산물 수입에 대한 지적도 잊지 않고 있다. '수입농산물이 값싸다고 자급을 못하게 되면 언젠가는 자기나라 말을 잘 듣지 않으면 식량을 팔지 않는 상황이 될지도 모른다'고 경고하고 있다. 또 '수입품이 값싸다고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먼 길을 와야 하는 수입곡식이나 과일, 고기 등에 방부제나 농약 같은 것이 들어가지 않을 수 없는데 이런 수입품이 건강에 좋겠느냐'고 묻는다.

 

그는 입으로 이론만 가르치는 학자가 아니다. 사회의 구조적인 모순을 죽비로 깨우치는 많은 책을 펴내 눈에 욕심밖에 보이지 않는 정치인과 재벌들을 호통치고 있다. 또 자연을 훼손하는 환경오염을 극복하기 위해 스스로 귀틀집을 짓고 순환 농법을 실천하는 환경운동가이기도 하다.

 

사람들이 더불어 잘 살기 위해 만들어지는 문화가 안타깝게도 사람을 옥죄는 굴레가 되어 날이 갈수록 다수의 사람들이 고통 받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사람... 모름지기 학자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온몸으로 보여주고 실천하는 사람이다. 양심적인 학자가 쓴 이 작은 책을 읽으면 경제를 왜 배워야 하는지 잘 산다는 게 어떻게 사는 것인지를 일깨워준다. 

 

121쪽 짜리 작은 책 속에 담긴 사람과 자연에 대한 무한한 사랑, 그리고 날이 갈수록 오염되어 가는 지구촌을 살려 모든 사람이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고 싶어 하는 저자의 간절한 소원을 담은 책... 작은 책 속에 긴 여운이 남는 이런 책을 청소년들이 배울 교과서로 채택하면 얼마나 좋을까... 이 책을 읽으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오디언
http://www.audien.com/index.htm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