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4.01.20 06:56


 

◆. 기자들이 "언론 비정상"이라는 세상…그렇게 말한 그대는 지금 뭘 하는가?


 


 


'조선일보(4.8%), SBS(3.8%), 중앙일보(2.1%), 한국일보(1.2%), 동아일보(1.1%)….'

 

최근 언론방송신뢰도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다. 현직 기자 304명이 참여한 이 설문조사에서는 MBC가 영향력과 신뢰도 두 가지 측면에서 모두 0%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자협회가 창립 49주년을 맞아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각종 현안에 대한 전화면접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어떻게 보더라도 지금의 언론은 정상이 아니다."

"언론이 권력의 파수견이어야 하는데 권력의 애완견이 되는 것도 모자라 홍보견이 돼버렸다."

 

강성남 언론노조 위원장의 말이다. 오죽하면 언론에 종사하는 사람이 같은 업에 종사하는 동료들을 향해 '애완견도 아닌 홍보견'이라고 비하했을까? 그는 언론을 "상식과 비상식의 기준에서 보자면 저널리즘의 기본을 지키는 언론이 5, 그것도 지키지 않는 언론이 95쯤 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미지 출처 : 조중동방송 저지 네트워크>

 

작금의 언론의 행태를 보면 어찌 강성남 위원장의 분통에 공감하지 않겠는가.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이 실감 난다. 찌라시라고 낙인찍힌 조·중·동과 종편뿐만 아니다. 공중파들을 보면 이건 아무리 좋게 평가해도 언론이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다. 편파·왜곡도 모자라 이제는 수많은 시민들이 대통령 하야를 외치는 문제까지 아예 묵살하거나 외면하기까지 하고 있다.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사건으로 촉발된 국민들의 분노는 이제 대통령 사퇴로 이어져 일파만파 들불처럼 번져나가고 있다. 그러나 극히 일부 신문과 JTBC 손석희가 진행하는 뉴스를 빼고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언론은 찾아볼 수가 없다. 과거 정부가 국민들의 관심을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쪽으로 돌려서 반정부적인 움직임이나 정치·사회적 이슈 제기를 무력화시킬 목적으로 우민화 정책들을 시행한 일은 있지만, 지금은 그 정도가 아니다.

 

과거에는 정부에 대한 불만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스포츠, 성 풍속, 영상이라는 우민화 수단을 이용했지만, 오늘날은 권력에 의한 길들이기로 언론사들 스스로 경쟁적으로 권력의 비위 맞추기에 나서고 있다. 정권에 미운털이 박히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진리를 터득했기 때문일까?

 

 <이미지 출처 : 민중의 소리>

 

지난 12월에는 '국정원을 비롯한 사이버 사령부 그리고 안전행정부 등 국가기관의 선거 개입'을 규탄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주장하는 수만 명의 시민들이 거리시위를 벌였지만 95%의 언론들은 '백화점 마지막 세일' '패딩 옷 불티'니 국가 대표팀의 월드컵 조 추첨이니 폭설 타령이니 하며 시청자들을 기만했다. 비상 시국대회나 경찰의 물대포 관련 소식은 극히 일부 언론을 빼고는 단 한 건도 보도하지 않았다.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자들은 '새 정부 출범 이후의 언론자유 수준이 이명박 정부 때와 비슷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KBS, MBC의 보도 공정성 역시 전임 김인규, 김재철 사장 당시와 비슷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현직기자들이 언론의 심각성을 걱정할 만큼 한국의 언론은 깊은 병에 걸려 있다.

 

진실은 감추고 막장 드라마에 국적불명의 사극을 지겹도록 재탕해 방송하거나 식상한 불륜 드라마로 국민 세금을 빨아먹는 황색 언론들……. 권력의 비리를 감추고 권력의 목소리를 대변하면서 시청자들의 눈을 감기고 온갖 추태를 마다하지 않는 언론……. 부끄러움을 모르는 언론 종사자들로 인해 소비자들의 피해는 깊어만 가고 있다. 왜곡·편파보도도 부족해 사실 보도까지 숨기는 언론인들이여, 부끄럽지 않은가?

 

 



 


 

◆.  이 기사는 경만도민일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436240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책 보러 가-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