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2013.07.15 07:00


 

오늘은 시험문제를 한 번 풀어보시겠어요?

 

시험이라면 학창시절 진절머리가 나셨겠지만 오늘은 자녀들의 문화를 얼마나 알고 계신지... 얼마나, 소통을 잘 하는 아빠인지 확인하는 문제니 짜증내시지 말고 한번 풀어보세요.

(참고로 이 문제는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기독교신자들이 만든 교육 잡지인 "아이들 문화 따라잡기" 에 나오는 얘기랍니다) 커닝은 하지 마시고요... ㅎㅎㅎ

 

1. 다음 중 먹을 수 없는 빵을 모두 고르시오.

 

① 칼빵              ②담배빵           ③만빵           ④죽빵              ⑤국화빵

 

2. 다음 중 고3 수험생과 관련된 기념일이 아닌 것은 무엇일까?

 

①11월 6일               ②투투             ③100일           ④49

 

3. 제3. 친한 친구 사이인 거북이와 보아와 자두는 서로 다른 핸드폰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다. 모두 10대들을 위해 문자서비스를 강화시킨 요금제이다.

 

거북이는 S사의 ting 요금을(기본요금 1만5000원)

② 보아는 K사의 Bigi 요금을(기본요금 1만6000원)

③ 자두는 L사의 카이홀맨 요금을(기본요금 1만4500원) 이용하고 있다.

 

위 세 학생이 한 달에 보낼 수 있는 문자 메세지의 총 개수는 몇 개일까?

 

4. 다음은 인터넷에서 쓰이는 온라인 용어이다. 이 중에서 긍정적인 단어와 부정적인 단어를 구분하시오.

 

① 즐                  ②즐겜               ③즐팅                ④즐렉사

 

긍정적인 뜻이 담긴 낱말과 긍정적인 뜻이 담긴  낱말을 각각 고르시오 

 

정답을 말씀 드리면 1번 문제의 정답은 ⑤번을 제외한 ①②③④입니다.

 

2번 문제 참 쉽다고 생각하신 분 많으실 겁니다. 혹시 ④번을 정답이라고 생각하신 것 아니신지요? 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정답은 ②번입니다. 49제라고 해서 수능 49일전에 술자리를 마련하는 녀석들이 있다고 하네요. 3번 문제의 정답은 1700개입니다

.

4번 문제의 정답은 ②, ③은 긍정적인 뜻이고 ①, ④는 부정적인 뜻입니다.

 

모두들 몇 점이나 얻으셨는지요?

 

 

칼빵 예기를 하고 싶어 꺼낸 문제입니다.

 

초등학생들의 칼빵문화가 유행입니다. 칼빵문화란 ‘커터 칼로 자신의 손이나 팔뚝에 상처를 내거나 좋아하는 친구 또는 연예인의 이름을 새기는 행위’를 말합니다. 처음 들어보셨다고요? 사실 칼빵이란 십여년 전에 중·고등학생 사이에서 유행처럼 하던 행위가 최근 SNS 등을 통해 인증샷을 올리면서 들불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초등학생들이 칼빵을 하는 이유는 ‘우울해서, 혹은 예뻐서, 우정을 확인하려고, 강해 보이려고, 친구들이 하니까 재미 삼아 등등 각양각색입니다. 친구 혹은 커플이 우정 또는 사랑의 증표로 칼로 살을 긁어 부풀어 오르게 하기도 하고 심한 경우는 아예 상처를 내는 경우도 있고, 팬클럽 인증을 위해 칼빵을 하기도 한다고 하네요.

 

 

 

초등학생들이 어떻게 이런 잔인한 짓(?)을 할 수 있는가라고 놀라실 분이 있을지 모르지만 학교폭력이며 ‘선생님 몰래 춤추기’, 혹은 학교폭력 같은 문화가 초등학교로 하향평준화(?) 되고 있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좀 더 자세히 보면 칼빵이란 '칼로 죽이다.' 혹은 '칼로 때리다'라는 뜻으로 FPS서 유래된 단어입니다. 물론 전자의 의미가 훨씬 많이 쓰이며 실제 상황에서 칼에 맞은 것, 칼에 베인 상처도 칼빵이라고 합니다. 혹 초등학교 자녀를 두신 학부모님들이 계시면 이 글 읽으신 후 바로 몸 검사를 한 번 해 보시기 바랍니다. 재미삼이 혹은 강해 보이고 싶은 자기 과시 욕구로.. 혹은 장난삼아 한 짓(?)이 이물질이 상처에 남아있거나 6시간 이상 방치해 두면 나중에 소독한다 해도 파상풍이 생길 위험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초등학생들 사이에 이런 끔찍한 문화가 나타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특히 칼빵 얘길 하면 “말세야! 어린 것들이...” 하면 끌끌 혀를 차고 넘어갈 어른들이 많겠지만 아이들의 문화란 주로 어른들의 삶을 모방하는 수준이니 정작 반성해야 할 사람들은 어른 들이 아닐런지요? 좀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오늘에 쫓기며 사는 어른들... 이제 자녀들의 반문화에도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고3엄마

    걱정되는 사회, 누가 만들어가고 있는걸까요?

    2013.07.15 16:11 [ ADDR : EDIT/ DEL : REPLY ]
  3. 청년

    전문용어로는 블러드 라고도하죠 미래가보이는군용

    2013.07.15 17:29 [ ADDR : EDIT/ DEL : REPLY ]
  4. 과연....

    젤 문제는 인터넷과 멀티미디어 매체들이지

    옛날 잘 생각하면 일명 노는 형님들 담배빵 먼빵 먼빵 많았음.

    하지만 그때는 매체가 발달이 안대서 잘 모름

    근데 지금은 인터넷에 올리면 삽시간에 퍼지니......

    IT 강국 ..... 대책없이 속도만 빠르면 댄다는 IT 강국

    과연 이게 답일까? 싶네요

    2013.07.15 17:56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알면 알수록 모르는 것들이 더 많은 아이들의 문화이지요^^
    모든 것들이 다 어른들이 잘못 만들어 놓은 아이들의 삐뚤어진 문화...
    너무 나무라진 마세요^^어른들부터 하나씩 고쳐나가야지요.

    오늘하루도 해버나이스 데이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3.07.15 18:40 [ ADDR : EDIT/ DEL : REPLY ]
  6. 칼빵이 뭔지를 몰랐어요. 먹는 건 아닐테고.. 막연한 짐작였는데 세상에...
    왜 이런 일이 버젓이 행해지고 있는 거죠?

    2013.07.15 19:33 [ ADDR : EDIT/ DEL : REPLY ]
  7. 독일에는 약 800,000명의 어린 청소년들이 칼로 자신의 몸을 배고 있습니다.
    심하게는 자신의 신체 어느 부분을 빨래판으로 만들 정도입니다. 여학생들이 대부분이고, 일종의 자해죠.

    2013.07.15 19:44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3.07.15 21:54 [ ADDR : EDIT/ DEL : REPLY ]
  9. 미남

    내나이32살

    나 초딩중딩때도있었다

    ㅜ.ㅜ

    2013.07.15 22:01 [ ADDR : EDIT/ DEL : REPLY ]
  10. 미남

    내나이32살

    나 초딩중딩때도있었다

    ㅜ.ㅜ

    2013.07.15 22:01 [ ADDR : EDIT/ DEL : REPLY ]
  11. Bentle

    어른들이나 청소년들에게 타투나 문신이 유행하면서
    초등생들 또한 분별없이 자연스럽게 해도된다고 받아들여지고 있는것 아닌가 생각됩니다.
    아이들을 키워보면서 어른들의 행동이 얼마나 쉽게 흡수되고 있는가 보이곤 하거든요...
    그러한 폭을 넓혀가고 있는것은 분명 그들의 인생의 선배이자 선생이기도 한 어른들이죠.
    사회가 급변하고 어지럽게 흘러가고 있는 탓에 어른들 또한 다 챙길순 없는 노릇이지만
    적어도 아이들에게 저렇게 악영향을 끼칠만한 것은 되도록 피해야겠습니다.

    2013.07.15 22:50 [ ADDR : EDIT/ DEL : REPLY ]
  12. 오링

    근데 요즘 초등학생들은 점점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악습이 더 빠르게 공개되는 경향도 있습니다.
    사실 저런거 옛날엔 더했어요.
    국민학교 시절에 노는학생들은 담배피고 술마시고 본드불고.. 인터넷 없던 시절엔 사행성도박이 엄청 인기였죠. 짤짤이같이 뭐만 하면 돈따먹기 놀이. 빨간비디오도 팔고 삥뜯기도 심하면 심했지 덜할건 없었습니다.
    알려지지 않았지 지금 있는거 다 하고 살았지요. 문제는 문제만으로 다뤄야 할 뿐, 시기별로 나눠서 특정화하는것은 더 문제가 아닐까요.

    2013.07.15 22:57 [ ADDR : EDIT/ DEL : REPLY ]
  13. 비밀댓글입니다

    2013.07.15 23:28 [ ADDR : EDIT/ DEL : REPLY ]
  14. 패야해


    2013.07.15 23:30 [ ADDR : EDIT/ DEL : REPLY ]
  15. 패야해

    솔직히...우리땐,,많이..엄하게 자랄때라서..저런거했다가는..2박3일 허버지게 줘터지고..지도부선생님께..반성문 한달동안..제출하고....화장실청소며...학교주변청소며...허버지게 고생했는데...요즘엔..자기새끼 한대만 쥐어박아도 부모란..사람들이..쫒아와서 교육시키는 사람.인격과 가슴에 칼빵을 줘버리니...머리에 피도 안마른애들 버릇이 이지경이 된듯함...우리나라의 미래이며...각자부모란자들의..미래를 책임질..우리의 아이들 수준이 이정도이니.....내일이란..단어를 생각하고 싶지도 않네!!,,자랑스런..우리나라~

    2013.07.15 23:36 [ ADDR : EDIT/ DEL : REPLY ]
  16. 깐돌이

    17-8년전 과외할때도 가르치던 중 1짜리가 똑같은 짓을 했더랬죠..
    수십년 전에도 똑같은 짓하는 애들이 있었을거라고 장담합니다..
    요즘 애들이라는 말 쓰지마세요.. 요즘 애들이 수십년전 애들보다 더 폭력적이고 잔인 하다??
    그렇게 생각하는 건 이미 어른이 된 여러분들이 여러분들의 어린시절을 미화했기 때문입니다.
    그게 아니라면 여러분들이 사회를 더 폭력적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애들이 더 폭력적이 된거 겠죠..

    2013.07.16 01:30 [ ADDR : EDIT/ DEL : REPLY ]
  17. 글잘못됨

    칼빵이란 단어의 의미가 잘못되어 바로잡아드립니다
    칼빵이란 단어는 최초 FPS에서 나온게 아니라 약 15년전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하면 담배를 지져 상처내는 담배빵의 파생어입니다. 뜻은 마찬가지로 칼로 자해하여 흉터를 남기는 것이고요. 이는 실제로 1990년대 후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도 나온 이야기 입니다.

    2013.07.16 09:42 [ ADDR : EDIT/ DEL : REPLY ]
  18. 에효...칼빵한거 처음보는데 징그럽네요ㅠㅠ왜 자기몸에ㅜㅜ...

    2013.07.16 1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동군

    참 교육님의 글 언제나 잘보고있습니다...

    늘 아이들을 위한 글들 항상 감사드립니다.

    2013.07.16 12:38 [ ADDR : EDIT/ DEL : REPLY ]
  20. 항상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10.05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어릴 때는 뭔지 모르고 이상한 유행 같은 것을 따라하고 하는데 이런거 유심히 잘 살펴야한다고 생각해요. 근데 이건 좀 섬뜩하네요.

    2019.09.28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