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국제 중학교에 가면 별명이 ‘1억원’인 학생 있다. 편입학하면서 학교에 1억을 내고 들어왔다고 자랑스럽게 친구들한테 이야기하면서 붙여진 별명이다. 자녀를 사회적 배려 대상자 전형으로 대원국제중에 입학시킨 한 학부모는 “매월 50만원씩 정기적으로 총 500만원을 담임교사에게 상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제중학교 하면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귀족학교’...? ‘부자 자녀들만 다니는 학교’...? ‘공납금이 1500만원 정도하는 학교’...?

 

지난 2008년, 서울에서는 국제중학교 설립을 둘러싸고 단식투쟁까지 이어지는 등 극심한 논란이 빚어졌다. “국제중학교는 일부 특권층을 위한 귀족학교로 전락할 것"이라는 반대 여론이 70%를 넘어서기도 했다. 온갖 반대를 무릅쓰고 탄생한 국제중학교,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최근 서울시교육청가 발표한 영훈·대원 국제중학교 감사 결과를 보면 비리 백화점을 연상케한다.

 

‘입학전형서류심사 자료와 인적사항 봉인조치 미이행(영훈, 대원)

 

2011~2013학년도 신입생 입학전형 원자료 무단폐기(영훈, 대원)

 

2013학년도 입학지원자 성적조작(영훈)

 

특별전형 탈락자의 일반전형자격 자격부당부여(대원)

 

초중등교육법상 징계종류가 아닌 전학권고(전출조치)를 징계수단으로 부당사용(영훈)

 

방과후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벌점 및 교내봉사처분(영훈)

 

명예퇴직수당 1억900여만원 부당수령(영훈)

 

재정결함 지원금(인건비) 3억3800만원 부당수력(영훈)

 

이사장이 학교장의 인감도장을 직접보관하면서 학교회계부당관여(영훈)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으로 학생 1인당 20만원씩받아 수업도 안한 교원에게 강사료지급(영훈)

 

20건(36억 3000만원)의 공사를 특정업체와 부당 수의계약(영훈)

 

사회적 배려대상자 장학금지원계획 미이행(영훈, 대원)

 

교육을 하는 학교가 어떻게 이런 짓을 할 수 있을까? 감사결과가 발표되자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20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교육청 감사 결과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들 학교에 대한 관선이사 파견과 국제중학교 승인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들은 드러난 감사 결과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편입이나 내신 관리를 대가로 공공연히 돈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영훈국제중학교나 대원 대원국제중학교는 ‘글로벌 인재 육성, 장기 해외 거주 학생의 교육연계성 강화, 조기유학 폐단 해결’을 위해 설립된 학교다.

 

‘시대를 앞서가는 교육방법으로 인성·지성·진로교육이 함께 열매 맺는 명품중등교육의 새장을 열겠다’는게 이 학교 교장의 교육철학이다. ‘미래한국을 이끄는 품격 높은 큰사람, 세계사 창조의 주역이 되고 싶은 사람을 키우겠다’면서 어떻게 이런 짓을 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

 

의무교육기간이 중학교 학생에게 연간 교육비가 1,000만원~1,490만원인 비싼 수업료를 내야 다닐 수 있는 학교가 국제중학교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청심국제중, 부산국제중, 대원국제중, 영훈국제중 등 4개 국제중학교가 있다. 이들 국제중학교는 국어와 국사 등 일부 과목을 제외한 전 과목을 영어로 강의 하며 일반 중학교와 달리 학교별 입학절차를 거쳐 선발 한다. SKY입학 학생 수로 일류고등학교가 가려지듯 국제중학교는 설립목적과는 다르게 외고나 특수목적고 입학을 위한 통로가 된 지 오래다.

 

대원국제중의 경우 올해 신입생 71.3%가 사립초등학교나 강남3구 출신이다. 별명이 ‘일억’이라는 학생이 말해주듯 대원국제중은 지난 3년간 106명을 편입학 시키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골품제사회도 아닌 민주주의 국가에서 특권층 학교가 존재해야 할 이유가 무엇인가? 시민의 혈세로 사학 재단이 부담해야 할 사배자 학생 학비를 선심 쓰듯 내주고 있어도 좋은가? 비리 백화점, 특수목적고 입학통로가 된 국제중학교는 폐지해 일반학교로 전환해야한다.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돌아갈 지원금까지 빼돌려 부유층 자녀들에게 지원금을 받고도 모자라 온갖 부정을 저지르는 국제중학교를 언제까지 구경만 하고 있을 것인가?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들은 그런 식의 입학을 어떻게 이해할까요?
    슬픈 우리의 현실입니다.

    2013.05.22 08:44 [ ADDR : EDIT/ DEL : REPLY ]
  2. 과히 좋아보이진 않는데...
    그렇게 별명이 지어지기전까지 아이들의 반응과 받아들임은 어땠을지....

    2013.05.22 08:57 [ ADDR : EDIT/ DEL : REPLY ]
  3. 더이상 학생들을 가르치는 학교이기를 포기하고 영리를 목적으로 운영되는
    곳입니다. 더 큰문제는 그 학생이 성인이되었을때 어떨지...

    2013.05.22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학교 이름을 바꿔야 겠어요.
    대원 국제 중등 학원으로요...
    이전도면 비싼 학원이지, 어찌 학교라 할수 있을까요?

    2013.05.22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5. 멋진 부모네요^^
    1억 ,, 참 좋습니다^^

    2013.05.22 09:42 [ ADDR : EDIT/ DEL : REPLY ]
  6. 서민들과 거리가 너무 멀어도 머네요. 쩝~~

    2013.05.22 1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참으로 현실감없는 뉴스기사입니다. ㅎㅎ 국제 학원으로 바꿔야 겠다는 윗분의 말씀에 공감합니다.

    2013.05.22 10:48 [ ADDR : EDIT/ DEL : REPLY ]
  8. 서민들에게는 깊은 좌절과 절망을 안겨주는 뉴스였습니다.
    특권층에게만 문을 열어두는 것도 모자라 비리까지.
    과연 국제중의 존재 이유가 있는지 되묻고 싶네요.

    2013.05.22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그 1억은 어디서 나왔을까요?

    2013.05.22 14:54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일억 내고 들어와놓고선 부끄러워할 줄 모르고 자랑을 하는 시대가 되었군....

    저런데 목매는 거 자체가 사회의 서열구조와 보이지 않는 신분제를 강화하는 효과를 가짐. 저들이 학교 졸업하고 사회를 위한 일을 할까? 자신이 얻는 지위가 경쟁과 투자를 통해 성취한 신분이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높지....

    2013.05.22 17:40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제가 학교 다닐 때 '리라' 국민학교가 있었는데, 서민들은 먹고 사는 거에 급급했어도
    부잣집 아이들은 모자에, 교복에, 책가방에, 스쿨 버스를 타고 다녔지요.
    그래도 부자들은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바로 이런 생각을 유럽 사람들도 하는 모양입니다. 어느 유럽 사립 학교는 월 2,000~ 5,000 유로가 돼도
    서민들은 분괴하거나 비판하지 않습니다. 갈 사람은 가고, 못 갈 사람은 못 가고 정도로 이해합니다.
    이유는 그들 부자와 나는 다르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뭐 귀족이 존재하는 유럽이니......
    아무튼, 독일어로는 판에 박힌 "어쩔 수 없어!"로 답하지요.

    대신 한국은 분괴하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보아 훨씬 더 정의로운 나라라는 생각입니다.
    물론 제가 그 부자들을 옹호하는 것은 아닙니다.
    당연히 철면피한 부자들을 깨닫게 하는 방법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런 국제 학교나 과학 교를 다닌, 혹은 졸업한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일반 교육의 단점을 꼬집으며,
    그런 특별 학교라도 갈 수 있었던 점을 참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일반 교사들은 더욱 학생을 위한 교육에 힘 써서, 그런 학교 안 다녀도 되는 풍조를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2013.05.22 21:23 [ ADDR : EDIT/ DEL : REPLY ]
  12. ㄴㅇㄷ

    인간은 소외되고 개들이 판치는 세상이네요!!

    2013.05.23 10:1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