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2018.06.10 08:15


기록으로 남아 있는 역사는 감정이 없는 건조한 문자일 뿐, 분노의 함성도, 백골단의 광기도 최루탄의 숨 막힘도 찾아볼 수 없다, 건조한 문자로는 기록으로는 역사의 숨결을 느끼지 못한다. 역사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사학자들의 뜨거운 의지와 노력으로 숨결을 불어넣어 재조명함으로써 그 날의 진실은 비밀의 빗장을 풀고 민중들 앞에 조금씩 고개를 내민다. 6월 항쟁의 역사도 그렇게 찾아야 보인다오늘은 610민중항쟁 제 31주년을 맞는 날이다. 



19791016일부터 부산과 마산 일원에서 터지기 시작한 부마항쟁은 유신의 종말을 재촉하고 있었다. 이런 분위기에서 1026일 저녁 740분 박정희와 유신세력들은 궁정동 지하 안가에서 가수 심수봉과 모델 신재순을 끼고 앉아 만찬을 겸한 연회를 베풀고 있었다. 뒤늦게 나타난 김재규의 각하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이 버러지 같은 새끼야!라는 소리와 함께 들린 총소리는 18년의 박정희시대의 종말을 고하게 된다.

유신의 주인이었던 박정희가 사살당한 후 대한민국은 유신시대 총리였던 최규하가 대통령의 권한대행을 맡고 있었지만 그야말로 무력한 허수아비 총리였다. 무주공산이 된 대한민국은 당시 보안사령관이던 전두환소장의 12.12 쿠데타로 군부세력이 권력을 장악하고 정치적인 실세로 등장한다. 이후 19805월 전두환을 중심으로 하는 신군부는 5·17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사실상 장악했다. 전두환을 비롯한 하나회출신들이 정권을 장악하자 이에 항거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계엄령이 선포된 상황에서 광주의 민주화의 열기는 끝내 ‘5·18 광주 민중항쟁의 피의 역사를 남긴 채 전두환, 노태우시대로 이어진다.

정의는 불의와 공존하지 않는다. 민중은 평시에는 가장 잔인한 억압을 당하지만 불의 앞에서는 성난 파도와 같이 멈출 줄 모르고 저항한다. 전두환일당은 박정희가 남긴 유신헌법으로 체육관대통력이 되고 권력의 맛을 본 그들은 호헌조치로 다시 뜨거워진 저항을 만들어 낸다. 민중의 분노는 민주화라는 역사의 요구를 안고 식을 줄 모르게 이어지고 있었다. 개헌논의는 미루어지고 유신헌법에 따라 후임자에게 정부를 이양한다는 내용의 호헌조치는 불에 기름을 붓고 민중의 저항에 부딪치게 된다.

박정희가 종신 집권을 위해 만들었던 유신헌법으로 군사정권을 이어가겠다는 전두환일당과 유신잔당들은 민주화의 뜨거운 열기로 자멸의 길을 앞당기게 된다. 6월 민중항쟁으로 기록된 피의 역사는 이렇게 만들어 진다. 1979년 박정희의 사망 후 정권을 장악한 전두환은 유신헌법에 따라 체육관에서 치러진 민장일치의 득표로 7년 임기의 대통령을 맡고 뒤를 이어 호헌조치로 노태우를 후계자로 지명 연명하려 했지만 역사는 그들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19876월의 대한민국은 지구촌에서 가장 뜨거운 민주화열기로 들떠 있었다. 4·13 호헌 조치와,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그리고 이한열이 시위 도중 최루탄에 맞아 사망한 사건 등이 도화선이 되어 610일 이후 전국적인 시위는 그칠 줄 모르자 당황한 군부세력들은 일명 속이구 선언으로 불리는 6,29선언을 발표하기에 이른다. 노태우의 수습 안 발표로 1987년 대통령 직선제인 현행헌법이 탄생하지만 민중이 원하던 민주화는 찾아 볼 수없이 노태우가 대통령으로 당선됨으로서 민주주의는 헌법에만 남겨지게 됐다.


민중의 피로 만들어진 역사는 지배세력의 배신으로 또다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배신자 김영삼은 유신잔당과 광주학살세력이 손잡고 6공화국시대를 만들어 민중의 삶은 민주화 열망을 담아내지 못하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가고 있었다. 김영삼정권은 전두환, 노태우를 법정에 세우기가지 했지만 구속 2년만에 사면 복권되면서 민주주의는 다시 민중을 배신한 채 지배세력의 손을 들어주고 만다.

달라진건 없었다. 죽지못해 살아가는 노동자들의 비참한 삶도 교육으로 대물림하는 경쟁도 권력의 비위를 맞추는 언론도 그 자리에 그대로 자리잡고 운명론과 이데올로기에 빠진 민중들은 깨어나지 못한다. 역사의 진전일까? 민중의 끝내 김대중, 노무현정권을 탄생시켰으나 유신교육에 마취된 민중은 깨어나지 못하고 다시 이명박근혜의 시대를 열고 고난의 길을 걷는다. 막바지 한계에서 깨어나는 민중은 촛불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을 당선시켜 이게 나라다며 민주주의를 실감하고 있다. 그러나 구석구석 남아 있는 친일잔재와 유신의 피 냄새 그리고 이명박근혜가 저지른 적폐는 언제쯤 뿌리 뽑을 수 있을까? 6월항쟁은 적폐청산이 제대로 이루어지는 날 6·10민중항쟁의 희생자들은 고이 눈을 감을 수 있을 것이다.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yes바로가지,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 전자책 (eBOOK) 구매하러 가기.. 예스24 바로가기  , 알라딘 바로가기, 북큐브 바로가기 


<아리스토텔레스, 이게 행복이다> 생각비행이 출간한 1318청소년 시리즈 제 2탄  


방황 하는 아이들에게 삶이 무엇인지, 왜 사는지, 행복이란 무엇인지... 아리스토텔레스를 배울 수 있는 책. 구매하러 가기 ▶ 예스 24


제가 쓴 '사료와 함께 보는 한국 현대사 자료집'입니다.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    


구매하러 가기 
==>> YES 24  알라딘,  반디앤루이스, 리디북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정치/정치2016.06.10 06:54


오늘은 6·10민주항쟁 29주년이다. 6·10민주항쟁이란 대통령직선제를 중심으로 한 개헌 요구를 전두환군사독재정권이 ‘4.13호헌조치로 거부하자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를 중심으로 전국적이고도 전 국민적 결집을 통해 호헌철폐, 독재타도”, “직선제쟁취”, “민주헌법쟁취등을 내걸고 1987610일에 시작하여 20여일 동안 전국적으로 연인원 300여만 명~500여만 명이 참여하여 ‘6.29(항복)선언을 이끌어낸 쾌거87년의 6월 민주항쟁은 4.19민주혁명, 부마민중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을 계승한 우리나라 반독재민주화투쟁의 자랑스런 역사이기도 하다.



오늘 내가 누리고 사는 자유와 권리는 우연히 아니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등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은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신장시키고 민주주의를 안착시킨 사람들이 아니다. 오히려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위에 군림해 유신정권, 군사독재정권을 유지하기 위한 자신의 정권유지에 급급한 반민주 세력이다. 6·10민주항쟁 29주년을 맞았지만 이땅의 친일과 유신 그리고 광주학살의 정권에 은혜를 입은 세력들은 아직도 그들이 이 땅의 주인 노릇을 하고 있는 것이다.


 6·10민주항쟁 전개과정


전두환 정권은 805.18광주민주화운동을 총칼로 짓밟고 등장한 정통성도 정당성도 없는 폭압적인 군사독재정권이었다. 그러다보니 집권기간 내내 대학생들을 비롯한 민주인사들에게 광주학살 진상규명과 학살책임자 처벌등을 요구하는 비판에 시달렸으며, 집권기간 내내 친인척 비리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그러나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은 수많은 대학생들과 민주인사들을 구속하는 등 탄압으로 일관하면서 정권을 유지해나갔다.


집권 하반기에는 대통령직선제를 비롯한 민주헌법으로 헌법을 개정하라는 요구에 시달리게 되는데, 정권 연장을 노리던 전두환 노태우 신군부세력은 결국 이를 거부한다. 결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항의가 876월 민주항쟁으로 표출되게 되었고, 군사독재정권은 직선제 수용을 골자로 하는 ‘6.29(항복)선언으로 직접 대통령을 선출하는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하게 된다. 1972년 박정희군사독재정권의 유신헌법 제정으로 중단된 이래 무려 15년 만이다.


6월 민주항쟁이 일어난 해인 1987114일에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은 경찰을 동원하여 당시 서울대 재학생이었던 박종철 군(당시 23, 언어학과 3)을 강제 연행하여 학생운동 관련 수배중이던 선배(박종운)의 거처를 캐물으며 물고문을 하다가 죽인다. 이한열 군(연세대 경영학과 2)이 다니던 연세대도 마찬가지였다. 시위대의 앞 쪽에 있던 이한열 군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를 맞고 결국 6월 민주항쟁이 진행되는 기간 내내 사경을 헤매다 온 국민의 애타는 마음을 뒤로 한 채 ‘6.29(항복)선언이 발표된 지 일주일 후인 75일 우리 곁을 떠나게 된다.



6월 민주항쟁의 결과 실시된 그 해 12월의 13대 대통령 선거에서 양김의 분열로 인해 36.6% 득표에 그친 민정당의 노태우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 6월 민주항쟁이 군사독재를 완전히 물리치지 못한 미완의 항쟁에 그치고 만다. 국민들은 88년에 치러진 14대 총선을 통해 여소야대국회를 만들어 내고 결국 전두환-노태우 신군부세력은 내란죄 등이 적용되면서 97년에 전두환은 무기징역, 노태우는 17년의 형을 선고받게 된다.


 6·10민주항쟁 동영상 보기 


역사 다시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PW6cJ9ZuCCQ

87 6월항쟁 1 https://www.youtube.com/watch?v=mYdkaQRQaOE

6·10민주항쟁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LcKrL9i93ok

6월민주항쟁 에니메이션  https://www.youtube.com/watch?v=IPv-E8btMmo


민주주의는 어디서 오는가? 박종철, 이한열의 죽음 앞이 우리는 부끄럽지 않게 살고 있는가? 이승만 독재를 물리친 4·19는 어디 있는가? 4·19 혁명을 무너뜨린 박정희의 딸이 대통령이 되고 광주학살의 주범 전두환 노태우는 아직도 전직대통령의 예우를 받으며 전사모까지 건재하고 있다. 헌법이 실종되고 민주주의는 다시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세력들은 식민지시대를 잊지 못하고 이승만을 건국대통령으로 10유신을 정당화하는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학생들에게 가르치겠다고 한다


오늘 내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권리는 나의 것인가? 내가 피땀흘려 노력해 얻은 결과인가? 우리는 역사 발전에 무임승차한 빚쟁이다. 위의 동영상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는 그들의 죽음과 피땀으로 쟁취한 자유와 권리를 누리고 살면서 이 권리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조차 못하고 살고 있지나 않은가? 6·10민주항쟁 29주년 아침, 우리는 다시 이땅의 민주주의를 생각한다. 미완의 혁명... 우리는 언제까지 독재권력의 장단에 춤추며 살아야 하는가?


위의 자료는 전교조의 계기수업자료를 참고해 작성했습니다.


함께 합시다.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추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https://docs.google.com/forms/d/1EKGFAtCr6Z5z92VrDJHAQlJrUGNSxWuVvnTb4kkEP48/viewform?c=0&w=1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동참하러가기

https://docs.google.com/forms/d/1gPNGF5nC9hFzYQvdY8pNqlTirsr6HVteiOoiIsWEx3Y/viewform?c=0&w=1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 두 번 째 책 '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하실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바로가기  , yes24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