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2014.10.02 06:29


세상에는 참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다. 남자와 여자, 키가 큰 사람, 작은 사람, 뚱뚱한 사람, 날씬한 사람, 어린이와 젊은이, 노인... 과 같이 외모와 생김새가 각양각색이다. 그런가 하면 부지런한 사람, 개으른 사람, 똑똑한 사람, 멍청한 사람, 성미가 급한 사람, 느긋한 사람, 다정다감한 사람, 무정한 사람, 통이 큰 사람, 소심한 사람, 이해관계에 민감한 사람, 너그러운 사람... 이렇게 따지자면 외모만큼이나 또 다른 모습의 사람들이 함께 살고 있다.

 

능력면에서 봐도 계산에 빠른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휘력에 뛰어난 사람도 있다. 논리적인 사람도 있는가 하면 좋은 게 좋다는 두루뭉술한 사람도 있다. 대화와 타협으로 상대방을 이해하고 설득할 줄 아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자기생각만 옳다는 고집불통도 있다. 잘 모르면서도 아는 체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팔방미인이 있고 도무지 남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일찍이 공자는 수기안인(修己安人)으로서 자신을 수양하여 모든 사람들에게 인()을 이루어 평안케 하는 사람으로 성인(聖人)과 군자(君子)라고 하고 그런 사람을 이상적인 인간으로 보았다. 기독교는 정의와 사랑을 실천하고 타인의 구원을 위해 희생과 봉사를 아끼지 않는 헌신적인 인간 즉 예수와 같이 죄인을 위해 목숨까지 내놓는 사람을, 불교에서는 진리를 깨달아 스스로 이치를 아는 사람' 즉 지혜와 자비를 실천하는 보살상을 이상적인 인간상으로 보고 있다.

 

국가가 교육을 통해 기르겠다는 이상적인 인간상은 어떤 모습일까? 국가의 정체성에 따라 기르고자 하는 인간상은 모두 다르다. 군주사회나 군국주의 사회에서 기르려는 인간상과 민주사회에서 기르겠다는 인간상은 같을 수 없다. 오늘날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학교교육을 통해 어떤 인간을 길러내고 있을까? 대한민국이 교육을 통해 기르겠다는 인간상은 홍익인간이다. 우리교육법 제 1조는 '홍익인간의 이념' 아래 '지덕체를 겸비한 조화로운 인간양성'을 목표로 삼고 있다. 그렇다면 홍익인간이란 어떤 모습일까?

 

홍익인간(弘益人間)인간세상을 널리 이롭게 한다는 뜻으로 고려시대 일연의 '삼국유사'와 이승휴의 '제왕운기' 등에서 기술된 이타적인 인간이다. '홍익인간'이 비과학적이고 일제의 '팔굉일우'(온 세상이 하나의 집안이라는 뜻으로, 일본이 침략 전쟁을 합리화하기 위하여 내건 구호)와 유사하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19451220일 개최된 교육심의회에서 대한민국의 교육이념을 홍익인간으로 채택했다.

 

 

학교는 홍익인간의 이념아래 모든 국민으로 하여금 인격을 도야하고 자주적 생활능력과 민주시민으로서 필요한 자질을 갖추게 하여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게 하고 민주국가의 발전과 인류공영의 이상을 실현하는 데 이바지하게 함을 목적으로 한다.’(교육법 제 2)고 명시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 교육을 통해 그런 인간을 양성하고 있을까? 교육법에서 말하는 자주적인 능력을 갖춘 민주시민은 어떤 모습의 인간일까?

 

자주적인 능력을 갖춘 민주시민이란 인간의 존엄성을 인정하는 태도,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삶의 태도와 주인 의식, 관용의 정신, 법과 규칙을 준수하는 태도, 공동체 의식을 갖춘 인간이다. 이런 사람들은 최소한 합리적 사고대화와 토론 과정의 중시’, ‘관용정신’, ‘양보와 타협’, ‘다수결에 의한 의사 결정을 존중하는 자세를 갖춘 사람이다. ‘각자의 자유와 권리를 누리면서 의무를 다하고, 공공의 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하여 책임 있게 활동하는 사람을 민주시민이라고 한다면 학교는 이런 민주시민을 길러내고 있다고 믿어도 좋을까?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쏟아 붓는 사람들이 있다. 그것도 우리나라 최고 지성인들이요, 사회지도층 인사 그리고 종교지도자들, 교수들, 정치인들, 언론인들...이 그렇다. 교육 자치를 하자고 만들어 놓은 교육감 직선제를 반대하고 러닝메이트제나 임명제를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오류투성이의 교학사교과서를 채택하자고 주장하는 것도 모자라 국사교과서를 비롯한 사회와 과학 교과서까지 국정교과서를 만들자는 사람들도 있다.

 

정부와 국회 그리고 사법부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학교가 교육을 통해 길러낸 민주시민이 맞는 지 의심이 든다. 언론인이며 교육자라는 사람들의 변절과 훼절을 보면서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일수록 범법과 탈법 그리고 부정과 비리를 얼룩져 있다는데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이런 사람들이 학교가 길러낸 홍익인간인가? 교육법이 규정하고 있는 민주시민인가? 교육의 목표가 실종된 학교에 어떻게 민주시민을 길러내기를 기대할 것인가?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