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2.23 댁의 자녀는 어떤 사람으로 키우고 싶으세요? (9)
  2. 2015.02.01 꿈이 없는 아이들에게.... (8)


부모들은 내 자식이 어떤 사람이 되기를 원하십니까? 세상의 온갖 지식을 줄줄줄 외우는 천재가 되기를 원하십니까? 몇 개국의 말을 유창하게 하고 수학문제를 귀신처럼 풀 줄 아는 영재이기를 원하십니까? 아니면 학교에서 공부를 잘해 전교 1등을 빼놓지 않는 영재가 되는 걸 원하십니까? 비록 전교 1등도 아니고 영재도 아니지만 인정이 많고 자기 할 일 알아서 하는... 해서 될 일과 안 되는 일을 분별할 수 있고 자기주장이 분명한... 그런 자녀를 원하십니까?



부모님들은 살아오면서 가끔 이런 생각 안 해 보셨습니까? ‘나는 누구인가? 왜 사는가? 이렇게 사는 게 옳은가? 바르게 사는 것은 어떻게 사는 것인가?’ 이런 생각을요. 그런거 다 아신다고요? 그렇다면 다행이지만 사실은 그렇게 확실한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은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런게 아니라면 이 세상에 태어난게 내 의지가 아니라 운명이니까 운명에 맡기고 살 수 밖에 없다고 체념하고 사시는지요?


내가 몸담고 살고 있는 자본주의란 무엇인지...? 내가 살고 있는 사회체재. 그 자본주의란 정말 이상적인 체제인지.... 경제란? 정치란? 종교란? 교육이란..? 무엇일까 하고 진지하게 생각 하면서 살고 계시는지요? 나는 참 보람 있는 인생, 후회없는 삶을 살았다고 자부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철학이 없이 살다보면 사람들은 시행착오라는 걸 겪지 않습니까? 내가 겪었던 시행착오나 불행을 내 사랑하는 자식들에게는 겪지 않도록 해야 겠다그런 생각을 해 보신 일은 없으신지요.


엄마들은 더 맛난거, 더 영양가 있는 걸 먹이기 위해 시장을 다니며 식자재를 구입, 요리해 자녀들에게 먹이지만 정작 아이들은 학교 앞 문방구점에서 불량식품을 즐겨 사 먹기도 합니다. 그 불량식품이 인체에 얼마나 유효한지 그걸 먹으면 어떤 병에 걸리는지 학교도 가정에서도 가르쳐 주지 않았으니까요? 요즈음은 학교나 동네 주민자치센터, 혹은 아파트 단지에도 흔해 빠진게 도서실입니니다. 그렇게 많은 책이 전시되어 있지만 어떤 책이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영양가 있는 책인지 아이들이 고를 수 있는 안목이 있을까요?


독서주간까지 만들어 책읽기를 권장하고 학교에서는 책을 많이 읽은 학생에게 독서왕으로 뽑아 책읽기를 권장하고 있지만 세상에 나온 책 중에는 좋은 책도 많지만 무서운 독이 되는 책도 많습니다. 요즈음에는 초등학생들 중에도 비싼 스마트 폰을 가지고 다니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그 스마트폰이 인체에 유해한 전자파가 얼마나 많은지 스마트 폰 속에 무진장 들어 있는 정도 중 어쩐 정보가 유용한 정보인지 판단할 수 있을까요


아이들이 살아 갈 세상은 온통 지뢰밭입니다. 엊그제도 인천에 사는 모 회사원으로부터 68,000원 결제 완료되었다는 문자를 보내 와 전화를 했더니 인적사항을 꼬지꼬지 물어 신고를 했답니다. 진화한 신종보이스피싱 수법입니다. 아무리 열심히 공부하고 좋은 직장을 얻었다고 해도 불량식품을 먹고 불치의 병에 걸리거나 아무 책이나 읽어 허무주의에 빠지거나 보이스피싱에 속에 재산을 날리다면 그런 좋은 직장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일류대학을 합격했다고 좋아하던 학생이 합격한 대학에 등록을 하러 갔다가 고가의 월부 책장사에 속아 죽고 싶다고 상담해 온 제자를 보고 안타까워 했던 일이 있습니다. 왜 학교는 광고교육을 하지 않는지, 왜 현실은 가르치지 않고 원론만 가르치고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과대광고에 속고 종교에 속고 바르게 사는 길이 무엇인지 판단하지 못하는 교육은 올바른 교육이 아닙니다. 이제 세상은 놀랍게도 급속하게 변화해 제 4의 혁명시대를 맞고 있습니다. 노인들이 겪고 있는 문화지체 현상이 아니라 오늘날 젊은세대들은 멘붕시대를 만날 날도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저는 해방 전해인 1944년에 태어났습니다. 동족간의 전쟁을 겼어야 했던 시대에 태어나 절대빈곤을 경험하기도 하고, 책을 읽고 싶어도 못 읽고 앞날을 안내 해 줄 멘토 한 사람 만나지 못하면서 살아 왔습니다. 이제 세상과 만나는 청소년들에게 제가 듣고 느끼고 경험한 것을 안내해 주려고 지난해처럼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지만 별 반응이 없네요. 수강료를 받지 않겠다는 데도요. 지식이 아니라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할 수 있는 창의력과 판단력이 중요하다고 안내하고 싶은데 말입니다.


지난해 동네 아파트 아이들에게 가르치던 교육과정입니다. 

철학교육과정.hwp

철학.hwp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사료와 함께 보는 한국 현대사

제가 쓴 한국 현대사 자료집입니다.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 

구매하러 가기 ==>> 교보문고,  YES 24  알라딘,  반디앤루이스,  리디북스,  북큐브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동참하러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yes24, 알라딘,  인터파크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 전자책 (eBOOK)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북큐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어릴 때 내 꿈은 / 도 종 환 어릴 때 내 꿈은 선생님이 되는 거였어요 나뭇잎 냄새 나는 계집애들과 먹머루빛 눈 가진 초롱초롱한 사내 녀석들에게 시도 가르치고 살아가는 이야기도 들려주며 창 밖의 햇살이 언제나 교실 안에도 가득한 그런 학교의 선생님이 되는 거였어요 플라타너스 아래 앉아 시들지 않는 아이들의 얘기도 들으며 하모니카 소리에 봉숭아꽃 한 잎씩 열리는 그런 시골학교 선생님이 되는 거였어요 나는 자라서 내 꿈대로 선생이 되었어요 그러나 하루 종일 아이들에게 침묵과 순종을 강요하는 그런 선생이 되고 싶지는 않았어요 밤 늦게까지 아이들을 묶어놓고 험한 얼굴로 소리치며 재미없는 시험문제만 풀어주는 선생이 되려던 것은 아니었어요 옳지 않은 줄 알면서도 그럴 듯하게 아이들을 속여넘기는 그런 선생이 되고자 했던 것은 정말 아니었어요 아이들이 저렇게 목숨을 끊으며 거부하는데 때묻지 않은 아이들의 편이 되지 못하고 억압하고 짓누르는 자의 편에 선 선생이 되리라곤 생각지 못했어요 아직도 내 꿈은 아이들의 좋은 선생님이 되는 거예요 물을 건너지 못하는 아이들 징검다리 되고 싶어요 길을 묻는 아이들 지팡이 되고 싶어요 헐벗은 아이들 언 살을 싸안는 옷 한 자락 되고 싶어요 푸른 보리처럼 아이들이 쑥쑥 자라는 동안 가슴에 거름을 얹고 따뜻하게 썩어가는 봄 흙이 되고 싶어요

 
 

꿈이 없는 아이들에게....

 

꿈 하나 품고 사는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비록 그 흔해 빠진 스마트폰 하나 없어도

수십 수백만원짜리 패딩하나 없어도

 

 스타벅스커피를 들고 스마트폰에 빠져 세상 돌아가는 줄 모르고 사는 아이들보다 꿈 하나 품고 사는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자신이 누군지도 모르고

공부를 왜 해야 하는 지...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도 모르고 행복이 무엇인지, 왜 사는지도 모르고 좋은 게 좋다는 아이들에게 꿈을 심어 주고 싶은 게 이 세상 모든 부모 모든 선생님들의 한결같은 꿈이 아닐까?

 

아이들은 왜 편견과 사시 그리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는 청맹과니로 만들고 있을까?

이제 그 아이들도 곧 18살이 되고 20살이 될텐데... 사악한 세상과도 만나는데...

 

돈이 무엇인지 아파트 가격이 얼마나 하는지, 세상에는 참 좋은 사람도 정말 나쁜 사람들도 득실거린다는 것은 왜 몰라도 될까? 옳고 그른 것, 좋은 것과 귀한것, 분별할 줄도 알아야 하는데 오직 국어, 영여, 수학 점수만 잘받으면 일류대학에만갈 수 있다면... 돈만 많이 벌고 좋은 직장에 들어가기만 하면 행복할까?

 

100점이 목표인 아이들, 친구보다 공부를 잘하는 게 꿈인 아이들... 그 100점이 왜 필요한지 모르고

의사가 판검사, 고시가 꿈이 아이들.... 부자가 되는 게 꿈인 아이들...

 

자기 자신밖에 모르고 자기만 행복하고 만족하면 그게 꿈인 아이들....

맥아더 장군은 알이도 님 웨일즈라는 필명으로 불꽃같은 삶을 살다 간 아리랑의 저자 김산은 왜 모를까?

마틴 루터는 알지만 쯔빙글리는 모르는 아이들....

 

링컨과  는 알아도 중국의 혁명가 루쉰이 누구인지를 모르고 마틴 루터킹은 알아도 말콤 X를 모르고 자라는 아이들...

미국이 천사의 나라라고만 알고  중국의 위대한 혁명가들은 왜 모를까?  애덤스미스는 알아도 마르크스는 왜 모를까?

소크라테스와 아리스토텔레스는 알아도 마르크스 철학은 왜 모르고 자라야 할까?

 

 

스마트폰에 빠져 세상 돌아가는 줄 모르고 사는 아이들... 

세상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안목을 가지고 살도록 이끌어 줄 수는 없을까? 그런걸 가르쳐 주는 학교는 왜 없을까?

 

눈에 보이는 게 전부라고 착각하는 사람들....

현상을 알고 본질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자라는 아이들....

 

내게 좋은 것이 선이라고 생각하는 아이들...

 

 

꿈이 없는 사람은 불행한 사람이다. 보다 더 불행한 사람은 자신이 무지하다는 것도 모르고 사는 사람이다.

비록 가난하지만 꿈 한자루 안고 사는 아이들이 사는 세상... 그런 세상이 세상에사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 아닐까?

꿈을 키우는 아이들을 만나고 싶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오디언
http://www.audien.com/index.ht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