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막고 도둑질하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0.04 추석선물 손자에게 철학 어때요? (2)


오랜만에 만난 손자, 손녀들... 1년 혹은 6개월만에 만난 아이들이 지난번 볼 때보다 키도 훨씬 더 많이 자랐고 생각하는 것도 대견스러워 보기만 해도 좋습니다. 손자들이 올 날을 손꼽아 기다리시던 할아버지 할머니들... 미리부터 손자들에게 무슨 선물을 할까 고민해 보셨습니까? 일찌감치 은행에 가서 신권으로 바꿔 봉투에 넣고 준비하신 할아버지들도 있겠지요? 그런데 이번 추석에는 좀 더 의미 있는 선물은 어떨까요?

저는 며칠 전 가까운 대전에 알라딘 헌책방에 가서 위기철씨가 쓴 논리야~ 시리즈’ 3권을 사왔습니다. 출판한지 오래됐지만 완전히 새 책이나 다름없었습니다. 제가 전에 누구에게 빌려주고 없어진 박세길의 다시 쓰는 한국 현대사’ 1권까지 합해서 9100에 사왔습니다. 이번 추석에 저는 손자에게 이 책을 선물해 주려고요.



언제부터 철학을 가르쳐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어제 아들네가 왔기에 심심해하는 손자에게 “00야 할아버지가 옛날 얘기 해 줄까하고 옆에 앉혔습니다. 아이들 옛날 얘기하면 좋아하잖아요? 위기철의 논리야 시리즈는 어려운 철학을 재미있는 이야기로 엮은 책이라 초등학교 2학년인 손자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옛날 옛날 아~주 오랜 옛날에~....’ 이렇게 시작하면 아이들은 호기심을 가지지요. 어느 부잣집 대문 위에 커다란 방울이 하나 걸려 있었답니다. 그래서 문을 열고 닫을 때마다 시끄럽게 딸랑딸랑 방울 소리를 냈습니다. 그 소리가 어찌나 큰지 안에서 들으면 누가 왔는지 금방 알아차릴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도둑들한테는 이 방울소리가 여간 골칫거리가 아니었습니다. 밤에 몰래 물건을 훔치러 들어갈라치면 아무리 조심해도 방울이 딸랑딸랑 울리게 됩니다. 그러며 그 소리를 듣고 주인이 안에서 깨어 뛰어 나오지요. 이 방울 때문에 도둑들은 그 집에 얼씬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어떤 도둑이 그 방울을 보며 궁리를 했습니다.

저 망할 놈의 방울 소리 좀 안 나게 할 무슨 방법이 없을까?”

도둑은 머리를 싸매고 궁리를 했지요. “가만 있자. 우리가 소리를 듣는 것은 귀가 있기 때문이지. 귀를 막으면 아무 소리도 안 들리잖아? 귀를 막으면 저 방울 소리도 안 들리겠지. 옳지 그렇게 하면 되겠군!”

그날 밤 도둑은 살금살금 대문 앞에 다가갔습니다. 그리고 주머니에서 솜을 꺼내 제 귀를 꽉 틀어막았습니다. ‘이렇게 하면 소리가 안 들리겠지...!’ 도둑은 이렇게 생각하고 대문을 벌컥 열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방울 소리는 하나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하하하 이렇게 간단한 방법이 있는 줄도 모르고 그동안 괜히 속을 썩였구나!”

도둑은 큰 소리로 웃었습니다. 도둑의 귀에는 그 웃음소리마저 들리지 않았습니다. 도둑은 안심하고 서랍을 뒤지고 장롱을 뒤고.. 콧노래까지 부르며 뒤졌습니다. “노래를 부르면서 도둑질 하기는 처음인걸! 하하하! 앞으로도 도둑질 할 때는 귀를 꼭 막고 해야겠어.” 도둑이 열심히 물건을 훔치고 있는 동안 도둑 뒤에는 주인이 몽둥이를 든 체 떡 버티고 서 있었습니다. 도둑은 귀를 막아서 주인이 오는 소리도 못 들었던 것입니다.

주인은 천천히 도둑에게 다가갔습니다. ~ 그 다음 순간 도둑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정작 중요한 것은 이제부터입니다. 제 귀를 막든 말든 문을 열면 방울소리는 딸랑딸랑 울리게 마련입니다. 판단에는 그저 자기 생각에 그렇다는 판단도 있고 실제 사실이 그렇다는 판단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볼까요?

무궁화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꽃이다

실제 사실이 그럴까요? 자기 생각에 그럴까요?

이렇게 자기 생각에 그렇다는 판단을 '주관적인 판단'이라고 합니다.

한가지 더 예를 들어 볼까요?

닭은 알을 낳는 동물이다

자기 생각이 그럴까요? 아니면 실제 사실이 그럴까요? 이렇게 실제 사실이 그런 판단을 객관적인 판단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많은 판단을 하고 살아야 합니다. 문방구에 들어가서 볼펜 한 자루를 사는 일에서부터 어떤 책을 읽을지, 어떤 학교를 가야 할지, 어떤 친구를 사귀어야 할지, 어떤 후보자에게 투표를 해야 할지.... 주관적 판단이 좋을 까요? 아니면 개관적 판단이 현명할까요?

자 이제 할아버지가 얘기를 다했으니 주관적 판단과 객관적 판단의 사례를 들어 볼까요? 어떤 판단일까요? 

단 것을 많이 먹으면 이가 썩는다.”

지구는 태양의 둘레를 돈다.”

세상에서 빨간색이 제일 예쁘다”....

2학년 손자에게 얘기를 해 주고 저녁을 먹으면서 아빠 엄마 앞에서 할아버지가 들려 준 얘기를 해라고 했습니다. 놀랍게도주관적 판단' '객관적인 판단'이라는 말까지 하나도 빼먹지 않고 그대로 예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학원에 보내지 않고도 하루 한 가지씩 철학공부...! 하루 30분이면 가능한 철학 공부...! 고액과외보다 훨씬 좋지 않을까요? 엄마가 해 주면 더 좋겠지요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제가 쓴 '사료와 함께 보는 한국 현대사 자료집'입니다.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

구매하러 가기 ==>> 교보문고,  YES 24  알라딘,  반디앤루이스, 리디북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yes24, 알라딘,  인터파크


《유모차 밀고 선거 나온 여자》는 지난 6.4 지방선거에 구의원 후보로 출마했다가 꼴등으로 낙마한 두 아이 엄마의 좌충우돌 선거 도전기를 엮은 책입니다. 

선거에 관련된 모든 자료와 경험을 알차게 담아 놓은 선거준비 사전...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마를 꿈꾸는 분들의 필독서로 권하고 싶다구매하러 가기 ▶ 교보문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