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2008818일 경남도민 사설에 영어를 나라말로 할 셈인가(클릭하면 보실 수 있습니다)라는 글을 썼던 일이 있다. 인사가 만사라고 했는데 문재인대통령의 인사정책을 보면 속상하고 짜증이 난다. 지난 2일 취임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얘기다. 그는 취임 첫 행보로 유치원 어린이들에게 방과 후 영어를 공부시키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유치원 방과 후 학교 공부도 모자라 초등 1~2학년 영어수업도 허용할 수 있도록 법 개정까지 검토하겠다고 한다.



핀란드의 경우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유치원에서는 문자 교육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이 시기는 아이에게 집중력을 기르는게 가장 중요한 일인데 문자 교육은 집중력을 해치기 때문이라는 이유다. 유럽의 대부분 국가에서는 초등학교 취학 전 문자 및 수 교육은 엄격히 금지되어 있고 일부국가에서는 위반 시, 형사처벌까지 하는 나라도 있다. 태어나자말자 영어나 독서 등 경쟁교육을 하는 나라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대한민국밖에 없다는 것이다.

3세까지 뇌부분 발달단계는 감정조절, 충동억제, 교감, 공감 등을 담당하는 뇌변연계다. 이 단계에서 독서를 너무 과다하게 하면 사람들과의 정서교감이 상당히 부족해진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아이들이 사람과 사람으로서 감정이 통해야 하는 시기에 책이 벽처럼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교육부장관을 맡겠다는 사람이 아이들의 성장발단단계에 대한 이정도의 기본적인 상식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대부분의 학부모와 시민단체들이 반대 해 오던 초등학교 1~2학년 학생들에게까지 영어교육을 시키겠다는 이유가 무엇일까?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교육과학기술부가 고시한 유치원에서 읽기, 쓰기를 배우지 않도록 한 고시를 알지 못하고 있는가? 1997년 초등학교에 영어교육이 도입된 이래 초등 저학년뿐만 아니라 미취학 유아와 갓난아기에 이르기까지 무분별한 영어 교육 열풍이 전국을 휩쓸고 있다. 정부가 나서서 영어 마을을 만들어 조기 유학생 수는 늘리고 그것도 모자라 다시 영어 수업시수를 늘려 영어를 잘해야 경쟁사회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분위기를 조성하는가 하면 일부회사에서는 영어로 회의를 하고 입사시험에 영어회화가 능숙해야 한다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런 현상을 보고 있노라면 대한민국의 국어가 영어인지 한글인지 이해가 안 될 지경이다.



모래 9일은 572번째 맞는 한글날이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그 어떤 나라 말글보다 뒤지지 않는 쓰기 쉽고 배우기 쉬운 그러면서 표현하지 못하는 말이 없는 문자를 가지고 있는 자랑스러운 나라다. 아름다운 한글을 살려 다음세대에 물려줘야할 책임이 있는 어른들, 교육자들이 아름다운 한글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 있다. 방송언어가 그렇고 청소년들이 사용하는 은어와 비속어는 세대간의 소통을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 나라의 백년대계를 이끌어갈 교육부장관이 나라말 사랑에 대한 개념도 없이 일부 극성엄마들의 조기교육에 휘말리는 것이 과연 교육수장으로서 할 일인가? 늦기는 하지만 지금부터라도 한글 창제 572돌을 맞아 영어조기교육에 대한 총체적인 재점검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 부끄러운 어른들이여....!

   

영어를 나라말로 할 셈인가’....

20080818()

초등학생들에게 영어 수업시수를 늘리겠다는 방침이 말썽이다. 교육과학부는 2010년부터 초등학교 3~4학년 영어 수업 시간을 지금의 주당 1시간에서 3시간으로, 5~6학년은 지금의 주당 2시간에서 3시간으로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초중등 교육은 부모의 경제력이나 학력, 지역 편차에 구애됨이 없이, 건강한 구성원으로 성장토록 국가가 인성 함양과 지식 습득의 균등한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

2세 국민이 민족의 정체성을 이어받아 발전시키고, 민주시민으로서 나라와 세계의 평화 번영에 이바지하도록 교육하는 것은 정부와 교육자의 기본 책무다. 영어 구사 능력은 생존의 필수조건이 아니다. 2008년 초 '영어몰입교육' 파동에서 볼 수 있듯이 지금 우리 교육은 기회균등의 원칙도 없이 민족 정체성마저 부인하는 지경으로 치닫고 있다. 그 결과 끝을 모르는 영어 사교육비 지출과 미국의 창을 통해 세계를 해석하는 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있다.

1997년 초등학교에 영어교육이 도입된 이래 초등학교 저학년뿐만 아니라 미취학 유아에 이르기까지 무분별한 영어교육 열풍이 전국을 휩쓸고, 조기 유학생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한글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도 미국식 영어 발음을 자랑스러워하는 현상을 바로잡아야 할 정부가 영어수업을 늘려 학생과 학부모를 사교육비 시장으로 내몰고 있다.

'사교육비 절반 감축, 교육만족 두 배'는 이명박정부가 국민에게 한 약속이다. 그러나 통계청이 내놓은 올 1분기 가계수지 동향을 보면 도시가구의 가구당 월평균으로 학원이나 과외비에 쓴 돈은 164657원이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의 142319원보다 15.7%나 증가했다. 이것은 지난 2003년부터 통계청이 가계수지 동향 조사에서 학원과 과외비를 따로 나눠 알아본 이래 가장 높은 상승폭이었다.

영어교육을 중시함으로써 국어를 비롯한 다른 교과목은 상대적으로 경시될 수밖에 없다. 지식기반사회에 필요한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영어보다 모국어에 기반을 둔 의사소통능력과 창의적 사고력부터 길러야 한다. 영어 사대주의에 빠진 인간을 양성하겠다는 초등학교 영어교육 강화방침은 철회되어야 한다.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한 권에 500원입니다


제가 쓴 '사료와 함께 보는 한국 현대사 자료집'입니다.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    


구매하러 가기 
==>> YES 24  알라딘,  반디앤루이스, 리디북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사랑으로 되살아나는 교육을를꿈꾸다 - ☞. 전자책 (eBOOK) 구매하러 가기... 예스24, 알라딘, 북큐브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생각비행 출판사가 낸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 신기하고 재미 있는 옛 이야기 120가지.

구매하러가기 - 인터파크, G market,  YES 24. AUCTION, 알라딘, 교보문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