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없는 교육은 우민화교육입니다. 사회를 배워도 민주의식이 없고 역사를 배워도 역사의식이 없다면 그런 공부는 우민화교육에 다름 아닙니다. 일제 강점기 시절, 일제는 조선 사람에게 일본왕에게 충성하는 인간, 즉 황국신민을 길러내기 위해 교육을 시켰습니다. 자본이 원하는 교육은 노동자 의식이 없는 인간, 순종하는 인간, 근면하기만 한 사람,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는 그런 인간을 원합니다. 독재자가 학교에서 길러내고 싶은 인간은 정치의식이나 민주의식이 없는 인간을 길러내고 싶지 않겠습니까? 지금 학교는 어떤 교육을 하고 있습니까? 

 

 

 

 

 

학교는 왜 철학을 가르치지 않을까? 독일을 비롯한 유럽 선진국들은 사회나 과학보다도 철학을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해방 후 우리나라가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철학을 가르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었을까요?  일제강점기 우민화시대를 거쳐 일제잔재청산을 하지 않은 친일세력이 지배하는 정권이 철학을 가르치려고 했겠습니까? 역대 독재정권 그리고 유신정권과 군사정권이 왜 철학을 가르치지 않으려고 했던 이유도 마찬가지였을 것입니다. 친일세력에 점령당한 정권, 자본에 점령당한 국가는 2세들에게 철학을 가르치려 하지 않았습니다. 철학 없는 정권이 힘의 논리에 점령당한다면 학교는 철학 없는 사람, 방황하는 사람을 양산하게 되는 것입니다.

 

38년 6개월동안 몸담고 있는 교직생활에서 퇴임 후 세종시로 이사를 했습니다. 유신정권이 무너지고 정권이 또 바뀌었습니다. 이제 손자들이 다니는학교는 어떨까요? 손자들이 배우는 교과서를 보니 아직도 학교에서는 철학을 가르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경기도에서는 초등과 중·고등학교 철학교과서를 개발해 선택과목으로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시도에서는 교육감의 한계인지 정부의 눈치를 살피는 것인지 몰라도 철학을 가르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 그래서 철학을 가르치려고 합니다. 다행스럽게도 제 뜻에 동의하는 마을 학부모들이 있어 아파트 노인정을 빌려 10여명의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함께 철학공부를 시작하려 합니다. 9월 24일부터 세종시 가락마을 8단지 노인정에서 시작하는 철학교육의 계획을 여기 올려 놓습니다.

 

 

1, 교육목적 : 자기 생각 만들기, 자아 존중감 갖기, 세상을 보는 눈 기르기...

 

2, 장소 : 세종시 가락마을 8단지 노인정

 

3, 일시 : 매 주 목요일 17 : 00~ 18 : 40

 

4. 대상 : 세종시에 거주하는 초·중·고생과 아버지, 어머니

 

5, 교재 : 경기도에서 발행한 철학 교과서

 

6. 수강료 : 무료(단 교재 구입 및 학용품은 본인 부담) 그 외의 부담 일체 없음

 

7 준비물 : 필기도구가능하면 노트북

 

 

 

 

1교시 수업 : 우리는 왜 철학을 공부해야 하는가?

인사 나누기 강사 소개, 학생들 자기 소개, 어머니는 앞으로 보조 교사 역할 겸 함께 배우고 나누기.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친구들과의 약속, 서로 존중하기, 블로그 만들기, 블로그를 통해 글쓰기 공부...에 대한 의논

 

☞. 수업 시작하기 전에.... 생각하기

 

세 사람의 나그네가 밤늦게 여인숙을 찾았습니다. 이 여인숙의 밤 숙박비는 3천이어서 이들은 한 사람이 1천씩 냈습니다. 너무 늦게 도착한 이들은 이 여인숙에서 마지막 남은 제일 나쁜 방에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숙박비 3천원을 받고 아무래도 미안한 생각이 들어 심부름 하는 아이를 시켜 5백원을 손님들에게 되돌려주기로 했습니다. 방값을 깎아주게 된 것이지요.

 

하지만 심부름 하는 아이가 손님은 셋인데 500원을 돌려주면 똑같이 나누기 힘들잖아하면서 200원은 자기가 슬쩍하고 300원만 돌려주었습니다. 나그네들은 주인의 착한 마음씨를 칭찬하면서 100원씩 나누어 가졌습니다. 처음에 1000원씩 내고 100원을 돌려받았으니 나그네들은 한 사람이 900원씩 숙박비를 부담한 꼴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 보니 900원씩 셋을 합하며 2700원이고 심부름 하는 아이가 슬쩍한 200원을 합쳐도 2900원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러면 처음 3000원에서 100원이 어디 갔을까요? 어떻게 된 일이지요? 문제에 나오는 숫자 3000, 2900, 2700, 500, 300, 200은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요? 이 숫자들은 어떤 관계를 가지고 있을까요?

 

 

 

보이는 것은 전부가 아닙니다. 보이지 않는 것, 즉 현상 뒤에 숨어 있는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 우리가 철학을 공부하는 목적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참과 거짓을 분별할 줄 아는 능력, 현상과 본질을 구별할 수 있는 능력.. 모든 것은 서로 연관되어 있고, 모든 것은 변한다'는 것이 우리가 공부할 철학의 중요한 원칙입니다.

 

 

오늘의 공부 :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은....

 

 

예상되는 발표 , 지위, 명예,(수업을 한 후 여기 올려놓겠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일까요? 시간을 10분동안 조별로 토론 후 발표합니다. 누가 발표할 것인가도 결정합시다. 매일 똑 같은 사람이 계속 발표하기보다 순서를 정해 발표하는 것도 좋습니다. 합의를 하지 못했다면 몇 사람이 다 발표해도 좋습니다.

 

☞.  앞으로 수업 계획 ~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은 완전한 것인가?

꼭 같은 것보다 다 다른 것이 더 좋아

나는 누구인가?

건강한 몸, 건강한 정신(식품 첨가물 이야기)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조상님들...

왜 사는가?(인생관 이야기)

내가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 갈 세종시는 곳은 어떤 곳인가?

공부를 왜 하지?(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고학, 음악, 미술, 체육.... 각 교과의 목표)  

사회란 무엇인가?(사회 속의 법칙성 찾기)

과학이란 무엇인가(자연 속에 숨겨 진 비밀 찾기)

예술과 문화

인권이란 무엇인가?(나의 인권이 소중하면 다른 사람의 인권도 소중하다)

자유와 평등은 공존할 수 있는가?

종교란 무엇인가?(예수, 석가, 공자, 마호메트 , 그리고... ) 

우연과 필연

모든 독서는 다 좋은가?(좋은 책과 나쁜 책 어떻게 구별할까?)

경제 이야기(돈이란 무엇인가?)

유행이란 무엇인가?(아름답다는 것은 무엇인가?)

서울문화와 지방문화

미(美)의 역사 그리고 얼짱, 몸짱 이야기

시비(是非)를 가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민주주의가 뭐예요?

정치가 왜 필요하지?

역사를 배우면 어떤 점이 좋은가?

문화란 무엇인가?

행복이란 무엇인가?

권력과 폭력은 어떻게 다른가?

...............................

...............................

 

이런 공부를 하겠습니다. 매 시간마다 공부한 내용을 앞으로 이 블로그에 올려놓겠습니다.

 

공지사항 :  공부를 처음 시작하려고 하니 아쉽고 부족한 게 많습니다. 우선 화이트 보드를 비롯한 교사용 교구가 필요합니다. 사용하지 않은 화이트 보드와 컴퓨트를 기증받겠습니다. 연락처는 010-6878-0440으로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2014년 4월 16일...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