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만해도 소름이 끼친다. 아직도 우리의 기억에 생생한 2011311일 오후 246. 일본 도호쿠 지역에서 진도 9에 해당하는 초강진이 발생했다. 이튿날인 12, 근방의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 6기 중 4기가 차례로 폭발했다. 후쿠시마 원전 안에는 28만여 톤의 방사성오염수가 쌓여 있고, 하루에 350여 톤의 오염수가 추가로 발생하고 있다. 이 사고로 노출된 엄청난 양의 방사능은 일본을 비롯한 우리나라, 그리고 전 세계를 공포에 휩쌓이게 하고 있다.

 

 

<이미지 출처 : 방사능안전급식실현 서울연대 전선경대표께서 보내주신 자료입니다>

 

후쿠시만 원전 사고가 일어난 지 4... 원전 사고가 났을 때만해도 언론은 야단법석을 떨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지금은 후쿠시마원전의 방사능문제가 해결된 것일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줘야할 정부는 사실을 밝혀 방사능으로부터 국민건강을 지켜줘야하겠지만 그런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방사능과담운운 하면서 유언비어르 퍼트리는 사람들에게 엄벌을 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후쿠시만 방사능 오염 상품이 전방위적으로 우라나라에 상륙하고 있다. 인체에 흡수될 경우 세포 파괴와 전신 마비는 물론 각종 암을 유발시키는 과자나 사탕, 고철이나 폐타이어는 물론 술안주로 쓰이는 포, 와사비콩과 맥주도 어렵지 않게 볼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방사능 오염 우려가 있는 후쿠시마, 미야기 등 일본 동북부 지역에서 생산된 폐타이어를 수입해 학교 운동장의 인조 잔디를 만드는데 사용되고 있어 학부모들이 경악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원전사고지역 후쿠시마 고철을 수입, 방사능 아파트에 살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방사선 감시기를 설치한 항만은 전국 31곳 가운데 부산, 인천, 평택·당진, 목포, 광양, 울산, 포항 등 7곳에 불과하다. 그리고 일본 고철 수입이 집중되는 경남 마산항과 진해항에는 방사선 감시기조차 없어 마산항과 진해항 등으로 수입되는 일본산 고철은 방사성 오염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마산항과 진해항으로 수입되는 일본산 고철량은 지난해 216000t에 달했다고 한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번져나가는 방사능 피해는 이제 더 이상 남의 얘기가 아니다. 우리 가정 깊숙히 파고 든 죽음의 전도사 방사능... 학교에서 아이들이 먹는 급식은 안전할까? 가정에서야 주부들이 사랑하는 가족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유기농이나 친환경 식자재로 음식을 만들고 있지만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먹는 급식은 얼마나 안전할까? 실제로 학교급식을 위한 식자재에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는 시·도는 서울을 비롯해 경기도. 전북, 전남, 대전. 부산, 세종시. 인천 등 7곳정도다. 검사를 하고 있는 지역에서도 모든 식자재에 방사능이 오염됐는지 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다.

 

정부는 방사능 오염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방사능 얘기만 나오면 기준치운운하면서 국민들을 안심시키에 여념이 없다. 정부가 걱정없다며 안심시키는 방사능 오염 문제, 그 실체는 어떨까? 20113월 후쿠시마현 원전 사고 후 국내 학교급식 식자재로 일본산 수산물이 계속해서 납품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유은혜 의원이 전국 380개교를 무작위 추출해 식자재 납품현황을 조사한 결과, 학교급식 식자재로 납품된 일본산 수산물은 2231kg에 달했으며, 이중에는 통관시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고 있는 대구, 명태, 방어, 생태, 코다리 등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것도 2012년 얘기다 최근 자료는 찾아보기 조차 어렵다.

 

 

 

후쿠시마원전 얘기는 꺼내기도 겁난다. 방사능 얘길하면 괴담이라고 몰아붙이는 정부. 정부는 방사능으로부터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세월이 약이라고 했던가? 이제 방사능 얘기는 먼 옛날 얘기로 이런 얘길 새삼스럽게 꺼낸다는 게 오히려 쑥스러울 정도다. 이런 정서를 반영한 것일까? 정부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필리핀 보라카이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회의에서 진행될 일본과의 통상장관회의 때 2013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부분적인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에 대한 해제 논의가 진행됐지만 어떤 결정이 됐는지 알 수 없다.

 

후쿠시마원전 사고가 일어난 지 4년이이 훨씬 더 지났다. 이제는 방사능 걱정 하지 않아도 좋을까? 후쿠시마 원전 안에는 28만여 톤의 방사성오염수가 쌓여 있고, 하루에 350여 톤의 오염수가 추가로 발생하고 있다. 그동안 바다로 흘러들어간 방사성물질은 얼마 전 미국 대서양 연안에서까지 검출되기도 했다. 지금도 일본에서 유통되고 있는 식품과 수산물 등에서는 계속해서 세슘, 요오드 등 방사성물질이 검출되고 있다. 안전불감증에 걸린 정부가 방황하고 있을 동안 사랑하는 아이들은 학교에서 방사능에 오염된 식자재로 만든 학교급식을 먹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부모들은 얼마나 될까?

     

 

-----------------------------------------------------------------------------------------

 

2014년 4월 16일...

 

참사가 일어난 지 1년이 지났다. 아이들은 아직도 9명이나 차디찬 바다속에 잠겨 있는데 정부가, 우리가, 내가 한 일이 없다. 부끄럽고 미안하다.

 

진상규명....!

 

정부는 진상규명을 할 의지가 있는가? 마지 못해 특별법을 만들었지만 그 시행령에는 조사대상자가 참여하게 만들어 놓았다. 유가족들은 삭발로 울분을 토하고 부모된 사람들은 가슴을 치지만 대통령은 마이동풍이다. 이런 비참한 현실을 두고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겠다고 남미로  떠났다.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 당신이 살리겠다는 경제' 그 경제로 누가 살기 좋은 세상이 될까?  

 

세월호 참사 진실은 반드시 밝혀야 합니다. 그것이 억울하게 숨져간 아이들에게 속죄하는 길이요 제 2, 제 3의의 세월호참사를 막을 수 있는 길입니다.

 

4.16... 세월호 참사를 잊지 마세요.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