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18 ‘모산재’를 만나지 않고 산을 말하지 말라 (25)
렌즈에 비친 세상2012. 9. 18. 07:09


 

 

사람들은 말한다.

‘산이 거기 있어 산에 오른다’고....

 

여행도 목적 없이 떠날 바에야 차라리 집에 앉아서 텔레비전 화면으로 구경하는 게 훨씬 낫다. 

산은 어떤가? ‘산이 거기 있으니까 그냥 바라보고 올 바에야 왜 힘들고 돈 들여 산에 오를 이유가 없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나옹화상은 이렇게 노래했다. 이왕 가는 산이라면 건강도 챙기고 푸짐한 생각도 키워 오면 더 좋지 않을까?

 

이름은 갱상도문화공동체 ‘해딴에~’가 주관하는 ‘2012년 합천 명소 블로거 팸투어’였지만 그 속에는 블로거들의 사랑과 열정이 있어 함께 한 등반은 여니 산행과는 다른 의미가 있어 좋았다.

 

혼자서 떠나는 산행은 부담 없이 사색을 할 수 있어 좋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 떠나는 산행은 마음과 세상을 섞어 볼 수 있는 즐거움이 있어 좋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세상은 아름답다. 여기다. 맑은 공기와 기암기석이 반겨주는 모산재는 가보지 않고서는 그 즐거움을 이루 다 표현하기 어렵다.

 

합천은 참 아름다운 곳이다. 곳곳에 잘생긴 산.  중에 철쭉의 비경, 황매산이 있는가 하면 세계문화유산이 살아 숨 쉬는 해인사의 판만대장이 있고, 숨겨진 역사 영암사지와 옥전고분, 영상테미파크, 홍류동 계곡의 소리길, 합천호 보조댐 관광지, 젊은이들의 낭만과 추억을 만드는 황강의 래프팅...등 끝이 없다.

 

경남에 30년이 넘게 살면서 철쭉재로 유명한 황매산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합천에 있는 영남의 소금강이라는 모산재(767m)를 모르고 살았다니...

 

황매산은 황매산(1108m) 군립공원 내에 자리 잡은 삼라만상의 기암괴석으로 형성된 산이다. 동서남북 어느 방향에서 보아도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는 절경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나는 처음에 모산재라기에 ‘재가 높아보면 얼마나...?’라는 기분으로 참가 했다. 허리 수술을 할 날을 잡아놓은 환자가 모산재가 얼마나 오르기 힘이 드는 산인가를 모르고 겁도 없이 덤볐다. 그것도 몇 달만 지나면 70이 될 노인이....

 

오르는 즐거움이 있는가 하면 숨이 차 둘러보면 어느 것 가나 감탄사가 절로 나오지 비경에 식ㅇ는 땀을 식혀 준다. 아름다운 바위산이면 온갖 동물의 형상을 빚어 만든 듯한 기암괴석, 천 길 낭떠러지 아래로 내려다보면 아찔한 계곡은 팽팽한 김장감으로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90도에 가까운 바위산을 숨차게 오르면서 뒤돌아 보면 다리가 떨려 오르지 못할 산. 로프 줄에 의지하기도 하고 철재 계단을 잡고 한걸음 할 걸음 올라가 지칠대로 지친 등산객에게 뜬금없이 나타난 한국제일의 명당자리 '무지개 터'가 있고....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예부터 이 자리에 묘를 쓰면 천자가 태어나고 자자손손 부귀영화를 누릴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여기다 가문의 영화를 위해 묘를 쓰면 온 나라가 가뭄이 들고 흉작이 계속된다니....

정상에서 휴식은 수고 보다 백배 더 달다. 여기다 순결바위에 얽힌 전설에 웃고 왜놈들의 칩임에 저항하다 이름없이 숨져간 의병들의 무덤이 널려 있는 항매산성터를 보며 숙ㅇ녀해지기도 한다.

 

정상에서 둘러보는 모산재는 그야말로 절경 그 자체다. 정상에서 느끼는 통쾌한 맛이 없다면 산을 찾는 이들이 있을까? 지친 등산객들에게 불어오는 상쾌한 바람이며  올라오느라 지친 동료들과의 짧은 대화는 쌓였던 피로를 풀어주고도 남는다.  

 

꿀같은 휴식도 잠간, 밧줄을 잡고 철재 다리를 오를 때의 긴장감으로 땀이 범벅이 된 일행은 비경을 한 조각이라도 더 카메라에 담겠다는 욕심으로 피로도 잊는다.

 

내려오는 길... 절재 계단이 아니면 꿈도 꾸지 못한 절벽으로 지나면 건너편에 먼저간 일행들이 비탈을 올라가는 모습에 다리가 더 떨린다. 절벽에 붙어 있는 암벽등반을 하는 사람처럼....

 

사진을 찍겠다는 욕심으로 내려다보면 천 길 낭떠러지... 고공 공포증환자라면 얼어버리고 말... 아찔한 현기증에 질려버리고 만다.

 

절벽을 굽이돌아가다 내려오고 또 내려오고 하기를 767m 모산재는 전문등산객들에게는 즐거움일 수 있겠지만 도시의 글쟁이들에게는 체력의 한계를 느끼기 충분하다. 얼마를 내려왔을까? 피로에 지친 어줍잖은 등산객에게 황매산성터도 보여주고 태조 이성계의 등극을 위한 천지신명에게 기도를 올렸다는 국사당도 나타난다.

 

하산의 안도감으로 나른해진 등산객에게 나타난 모산재가 주는 또 다른 선물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삼국시대 절터로 알려진 영암사지... 흠잡을 데 없는 모산재에 어울리는 삼국시대의 거대한 절터... 영암사지가 우리 일행을 기다리고 있었다.(계속)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멋진 곳이네요. ^^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마음도 머리도 정화가 될 것 같습니다.

    2012.09.18 08:19 [ ADDR : EDIT/ DEL : REPLY ]
  3. 헉~ 꽤 높아 보이는데요? -ㅁ- ;;;
    쉽지 않은 산행이셨을거 같은데 대단하세요!! *^^*
    산에서도 가름침을 얻을수 있다는 것.. 다시한번 되새기고 갑니다~*

    2012.09.18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좋은 블로거분들과 함께 팸투어를 떠나셨군요~~
    산악의 바위들이 대단합니다. 중간중간 안면있으신 분들도 보여 반가웠어요^^

    2012.09.18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잘 보고갑니다!!!ㅎㅎㅎㅎㅎ 좋은하루되세용

    2012.09.18 09:57 [ ADDR : EDIT/ DEL : REPLY ]
  6. 멋진 사진 많이 찍으셨네요 ^^
    함께하는 산행도 좋은 경험이 되겠지요

    2012.09.18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선생님,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저도 2009년 10월에 갔다가 두번째 갔는데, '모산재'라고 해서 사람들이 만만하게 보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완주하신 선생님, 대단하십니다.

    2012.09.18 10:26 [ ADDR : EDIT/ DEL : REPLY ]
  8. 너무너무 멋지네요..^^
    잘 보구 갑니닷..!!

    2012.09.18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김주완

    굉장합니다.

    2012.09.18 10:50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주르디

    저렇게 멋진 산이 있다는 걸 모르고 있었네요.

    2012.09.18 11:21 [ ADDR : EDIT/ DEL : REPLY ]
  11. 너무너무 멋진곳이네요 ~ ㅎㅎ
    조만간 꼭 찾아가봐야겠어요 ^^

    2012.09.18 1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찍으신 바위각도에서 동물 모양도 나오고
    작품같아요. 모산재는 합천~ 합천에서는 모산재로!!
    참교육님 오랫만이죠.
    건강히 산행하시는거 보니 저도 기뻐요^^

    2012.09.18 1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멋진 산을 보니 기운이 탁 트이는 느낌이에요 ^^

    2012.09.18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ㅎㅎ눈에 익은 풍경들입니다.
    아들과도 함께 오르기도 했구요.

    2012.09.18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12.09.18 17:13 [ ADDR : EDIT/ DEL : REPLY ]
  16. 선생님에게서 듣는 산 얘기라 그런지
    더 특별하게 들리고 또 더 멋지게 보입니다.

    2012.09.18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하~ 합천엔 가야산만 있는가 했는데..
    황매산이 있었군요~~

    2012.09.18 1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산 치고는 정말 아름답네요!

    2012.09.18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전아직 못봤는데...산을 말하면 안되겠군요...^^
    멋진 사진들 너무 잘보고 갑니다...^^

    2012.09.19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선생님 고생 하셨습니다.
    비가 내리는 바람에 잘 가시라는 인사도 전하지 못 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다음에 또 뵙게 될길 바랍니다.
    좋았습니다.^^

    2012.09.20 06:47 [ ADDR : EDIT/ DEL : REPLY ]
  21. 한막대

    와우! 속이 시원해지는 사진입니다. 굉장한 토르(맞나요?) 모양에 절로 감탄했습니다. 사진과 글 모두 잘 봤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복 많이 받으십시오. *^^*

    2013.03.31 20: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