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이 뭘 알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02 [학교 살리기-2] 학생이 학교의 주인인 학교 만들어야 (14)


 

 

학교운영위원회에 학생대표를 참가시키자면 기를 쓰고 반대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학교 경경을 책임지고 있는 학교장이다. 말로는 입버릇처럼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고 하면서 학생대표가 학교를 운영하는 법적기구인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하는 걸 한사코 반대한다.

 

학생 대표가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하는데 반대하는 이유가 뭘까? 어떤 교장은 학교의 ‘학생들이 뭘 안다고...!’ 라고 하고 또 다른 교장은 ‘학생들은 공부나 해야지...’라고 한다.

 

학교운영위원회란 당연직인 교장과 교사위원, 학부모위원 그리고 지역위원으로 조직된 법적인 기구다. 학교의 주인이 학생이라면서 당연히 학생대표가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해 전체 학생들의 의견을 전달하고 학생들의 요구를 반영하는 게 학교운영위원회를 설립한 취지에 맞다.

 

 

학교의 주인이 학생이 되려면 당연히 학생 스스로 할 일과 해서는 안 되는 규칙을 만들고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민주적인 훈련과정이 필요하다. 민주적인 학교라면 학생자치를 통해 자기네들의 의사를 학교운영에 반영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학생들이 뭘 알아!’ 학교장의 이런 말은 교육자로서 할 말이 아니다.

모르기 때문에 배우는 것이다. 민주주의도 학생 자치도 실천을 통해 배우는 게 학교다. 민주주의도 주권도 배우지 않고서는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

 

‘학생들이 공부나 하지...’라고...?

이런 논리는 독재자들이 좋아하는 이데올로기다.

공부란 무엇인가? 지식만 암기해 서열이나 매기는 것만이 공부인가? 교육을 상품이라고 하면서 선택권도 없는 교과서를 가르쳐 주는대로 암기나 하는 ‘골든벨 울리기’식 암기는 민주적인 교육이 아니다.

 

지식이 필요 없다는 말이 아니다. 그러나 학교교육은 지덕체의 조화로운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곳이다. 통제와 단속, 지배와 복종만 있는 학교에 어떻게 민주시민을 양성할 수 있다는 말인가?

 

학교장이 왜 학생들이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하는 걸 반대할까? 자신의 비민주적이고 독단적인 학교운영, 그리고 투명하지 못한 예산집행이 학생들에게 알려지는 게 싫어서 학생대표를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시키지 않으려고 하는 것은 아닐까? 학교장이 진정 민주시민을 기르겠다는 철학을 가지 사람이라면 스스로 학생대표로 하여금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시켜 민주적인 훈련을 받도록 하는게 정상이다.

 

순치는 교육이 아니다.  과보호를 받고 자란 아이들은 자주적인 능력도 민주적인 의식도 길러지지 않는다. 통제와 단속으로 길들여진 아이도 마찬가지다. 학생들에게 물어보자. 머리는 왜 귀밑 3Cm여야 하고 교복은 왜 입어야 하는지... 그리고 왜 자신들이 먹는 학교급식 식자재가 찬환경이나 유기농 식자재가 아닌지... .

 

<공립대안학교인 태봉고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스스로 교칙을 정해 지키도록 하고 있다>

  

체벌이 교육이라고 강변하는 사람들은 말한다. 학생이기 때문에 인권을 유린당해도 참아야 한다고... 교도소에서조차 사라진 체벌을 왜 학교에는 정당화하고 허용해야 하는지... 왜 한 번도 읽어 보지 못은 교칙을 입학식 때 선서를 했다는 이유로 지켜야 하는지... 스스로 만든 교칙을 지키며 체화해 본 생활경험이 없는 아이들은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 권리와 의무가 무엇인지 깨닫지 못한다.

 

학교를 살리는 길은 학생이 학교의 주인일 가능하다. 학교운영위원회에도 참여해 보고 스스로 자기네들이 지킬 규칙을 만들어 실천하는 훈련을 해 보면서 시행착오를 겪어 본 아이들은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게 된다. 자신의 인권이 소중하다는 걸 깨닫지 못하는 아이가 어떻게 남의 인권을 존중하겠는가?

 

민주적인 학교는 어떻게 가능한가? 학교가 공부하는 곳, 민주주의를 배우는 실천하는 장이 되기 위해서는 학생이 학교의 주인이 되는 학교를 만들어야 한다. 왜 우리는 선거권의 연령을 유럽선진국처럼 19세에서 18로 낮출 수 없는가?

 

미국을 비롯한 독일, 프랑스, 캐나다, 노르웨이, 네덜란드, 스위스 같은 나라들은 선거권 연령이 만 18세다. OECD를 비롯한 세계 40개 국가를 대상으로 한 교육 비교 평가에서 2위를 했다는 한국의 청소년들은 왜 상위권 대우를 못받는가? 학교를 살리는 첩경은 학생이 학교의 주인이 되는 학교, 학생들의 인권을 존중받는 학교가 될 때 가능한 일이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학생이 학교 주인이되는 그러한 한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 하지요.
    즐거운 둘째날 되세요.^^

    2013.01.02 07:09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발 존중받는 학생이 될 수 있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하는군요 ㅎ

    2013.01.02 0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들이 고민하게 하고
    아이들이 길을 찾게 한다면
    학교는 절로 살아나겠지요?
    아이들의 능력을, 아이들의 가능성을
    무시하기 때문에 학교가 그 지경이 되었다는 생각을 합니다.

    2013.01.02 08:13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럼 어른들이 잘 알아 독재자 딸을 뽑았을까요.

    2013.01.02 09:05 [ ADDR : EDIT/ DEL : REPLY ]
  5. 맞습니다. 학생이 주인인 학교를 만들어야 하는데 동감합니다.

    참교육님 항상 건강하시고, 올해도 활발한 활동 부탁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3.01.02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선생님 같은 분이 교육부를 좀 맡으셨음 딱 좋겠습니다.
    블로그 대상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올해는 나라의 선장도 바뀌었으니.
    나은 방향으로 모두들 노력해 주셨음 하는 바람이에요.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3.01.02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학급회의 조차 없어진 학교가 많습니다.
    자율보다는 부모나 교사에 의해서 타율적이 된 학생들.
    부모가 특히 어머니의 말대로 좌지우지 되는 현실부터
    수정해야합니다. 학생들에게 생각할 시간을 좀 주면 좋겠는데
    무조건 공부만 강요하는 풍토는 각 가정에서 부터 고쳐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2013.01.02 10:12 [ ADDR : EDIT/ DEL : REPLY ]
  8. 책임있는 참여와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배우고 실천한다는 전제에서 자율을 보장해줄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또한 무분별한 학부모의 개입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참여와 개입은 다르기 때문이죠.
    그리고 학력위주의 사회분위기를 개선해 나가며 인성교육을 강화하고 받아들이는 복합적인 양방향의 노력이 병행되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시작의 열쇠는 기성세대가 쥐고 있습니다만.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즐겁고 건강한 하루 되십시오..

    2013.01.02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도도리표

    좋네요 학생이 주인인 학교!
    교사들 결근하고 태만하면 학교장이 아니라
    학생이 지도감독을 못한거니 학생이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급식비리가 발생하면 담당교사나 학교장 뿐만 아니라 학생이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왜냐면 주인인 학생이 책임지는게 당연한거죠.
    권리에는 책임이 따르는 법입니다.
    학생이 주인이라는 권리를 행사하려면 마땅히 그에 따른 책임도 져야지요.
    그런데, 나이어리고 사회를 잘 모르는 학생들에게 무책임하게 권리와 책임을 부여하는게 옳은 일인지 모르겠네요.

    2013.01.02 12:18 [ ADDR : EDIT/ DEL : REPLY ]
  10. 관전평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마치 공산주의 이론을 펼치는것으로 보여진다.
    학생이 모든걸 다 한다.
    재판도 징계도 모두 학생의 몫이란 말인가.
    인민재판이 떠오른다.
    누가 일방적인 주인이란 말인가!
    학교는 학생, 선생, 교장, 학부모가 엄연히 존재하는데 누가 독점적인 주인이라고 할 수 있는가!

    2013.01.02 12:41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학생 인권은 정말 중요하죠.
    이번 교육감이 그걸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2013.01.02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학벌과 학교의 주인에 관한 글... 먹먹합니다.
    학벌 위주로 몰아가는 사회 분위기 탓에 어떻해서든 명문대학을 들어가려는 거고
    학교의 주인이 학생인가 의문이 들기 때문에 혼란스러운게 아닌가 싶어져서요....

    2013.01.02 15:43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제대로 된 주인의식을 갖도록 해주는것이 교육인듯 합니다.^^
    물론 교육자들의 역할이 더욱 중요할것 같고요


    2013.01.02 18:25 [ ADDR : EDIT/ DEL : REPLY ]
  14. 학교에 다니는 애들이 학교를 더 잘 알겠죠 . 바뀌어야 합니다.

    2013.01.02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