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답는 것'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31 “야 임마!, 넌 학생이 머리가 그게 뭐야?” (18)


 

#. 사례 1

 

“야 임마!, 넌 학생이라는 자식이 머리가 그게 뭐야? 1교시 마치고 학생부로 와!, 알겠어?”

등교하던 학생이 교문에 서서 지도를 하던 학생부 선생님에게 두발단속에 걸렸다.

 

“... 제 머리가 어때서요?”

 

“야 이놈 봐라, 너 지금 선생님에게 반항하는 거야?”

 

“씨~”

 

혼잣말을 그만 선생님이 듣고 말았다.

 

“야~ 이 자식 봐라, 이거 안 되겠어, 너 몇학년 몇반이야?”

 

#. 사례 2

 

“야, 너 이리와 봐!~ 치마길이가 그게 뭐야! 너 학생 맞아?”

 

교문에서 등교하는 한 여학생이 치마길이가 유별나게 짧다. 뱀눈을 하고 지키던 학생부선생님이 그냥 넘어갈리 없다.

 

“제 치마가 어때서요? 우리반 00는 이 보다 더 길어도 괜찮던데... 에이~ 아침부터 재수 없어..”

 

“어 이놈 봐라, 뭐 재수가 없어? 너 이리와 봐!, 어~ 이것 봐, 손톱에 메뉴큐어도 칠했잖아, 어쭈 화장까지 하고... 이거 불량학생이잖아~”

 

필자가 정년퇴임하기 전 출근하는 교문에서 일상적으로 보던 일이다. 지금은 어떨까? 며칠 전 선생님들의 모임에 갔다가 요즈음도 이와 다를 바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 10여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른 게 없다니... 교문에는 언제쯤 민주주의가 살아날 수 있을까? 필자가 살고 있는 세종시에는 평준화지역이 아니어서 국제고니 명문고(?)로 지원해 가고 나머지(?) 학생들만 일반계고로 지원하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일상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지 출처 : 오마이뉴스>

 

반면 실업계 고등학교는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 중에 진학을 포기하고 취업을 원하는 학생들이 지원하기 때문에 오히려 50%내외 성적 학생들이 몰려 옛날보다 훨씬 좋아졌다는 것이다. 결국 중간 성적 학생들까지 뺏겼으니 일반계 고등학교가 옛날 실업계 고등학교와 뒤바뀐 형상이 되고 말았다는 한다.

 

위의 사례 #.1과 사례 #. 2는 무엇이 문제일까?

 

첫째로 교사의 학생관이 아직도 구시대의 모습과 달라진 점이 없다는 사실이다. 학생지도를 인권의 차원에서 접근하지 못하고 통제와 단속, 그리고 복종을 강요하는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학생이 고분고분하지 않고 선생님에게 반항하면 무조건 ‘요즘 아이들 버릇이 없다’거나 아니면 ‘선생님을 무시한다(교권)’고 판단한다.

 

 

학생들이 버릇이 없다거나 교권이 추락했다는 말에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그 전에 한 번쯤 생각해 보자. 머리카락의 길이가 왜 ‘학생다워야...’하는가? 이 ‘학생답다’는 기준은 ‘학생은 머리가 단정해야 모범적’이라는 철저한 어른중심의 가치관이다. 머리를 염색을 했다거나 길이가 그렇다. 물론 학생이 지나치기 짧은 치마를 입는다든지 또는 외모에 자나치게 관심을 갖는다는 공부에 집중하는 학생의 자세가 아니다. 그러나 ‘짧은 치마를 입은 학생은 불량학생’이라는 판단은 옳지 않다.

 

 

 

누가 이 여학생의 치마길이를 짧게 입도록 강요하는가? 외모지상주의 얼짱, 몸짱문화는 가치판단의 기준이 확립되지 않은 학생에게 이런 문화를 불어넣은 건 상업주의나 남녀불평등이 낳은 결과다. 더구나 사춘기에 남보다 더 예뻐지고 싶다거나 이성에게 돋보이고 싶어 하는 본능에 비추어 학생들게만 책임을 지우는 게 옳은가?

 

남녀공학이나 여학교에서 치마길이에 대한 선생님들과 학생들간의 신경전은 몇십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다. 학생의 치마길이는 무릎을 덮어야 학생답다는 선생님들의 시각과 허벅지가 보여야 예쁘다는 학생들의 욕망(?)은 치마길이 전쟁을 방불케 한다. 필자가 여고에 근무하고 있을 때 교문지도를 하는 선생님을 피해 담벽을 넘던 학생이 다리뼈가 부러져 병원에 입원했던 일도 있을 정도다.

 

<이미지 출처 : 오마이뉴스>

 

이미 학생인권조례가 시행되고 있는 지역도 많은데 아직까지 두발 길이로 불량과 모법을 구별하는 전근대적인 학생관은 이제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고분고분한 학생, 순종적인 학생을 학생답다고 생각하는 학생지도는 학생을 가치내면화가 아닌 이중인격자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교권이란 '교사의 권력'이 아닌 '교사의 권위'의 줄임말이다. 교권을 '학생들이 교사의 권위(?)에 복종하는 것'이라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 교육이란 ‘물리적으로 학생을 제압하는 힘이 아니라 타의 간섭으로부터 벗어나 자신의 신념에 따라 행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자신을 낮추고 학생들을 존중해 자발적으로 따르도록 할 때 완성되는 것이 교사의 권위라고 본다면 이제는 시대착오적인 교권으로 학생을 지도하겠다는 착각에서 깨어나야 하지 않을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대도 바뀌니...권위도 바뀌어야...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14.03.31 06: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머리가 조금 길면
    수업시간에도 지적하시는 선생님이 간혹 계셨는데,
    꼭 스포츠머리를 해야 하는가 의구심이 들 정도였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3.31 0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이쿠 치마길이도 자본탓 외모탓 ㅋㅋ 이렇게 자본과 매스컴에 수동적으로 당하기만 하는 학생을 보호해야 하는거 아닌가?ㅋㅋ 학생이 게임 좋아하고 염색 좋아하고 잛은 치마를 입고 싶어하는 욕망은 자본탓이라며 부정하면서 인권을 지켜줘야한다는 괴상한 소리를 지껄이는 참교육님 참 훌륭하시네요.

    2014.03.31 07:44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치판이 썩어 자빠지면 교육은 보나마납니다.

    2014.03.31 0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 나라에 교육이 있고
    정치는 있는 것인지
    나라는 있고 국민도 있는지
    가끔 햇갈립니다~~~~~~~~

    2014.03.31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요즘 저희 아이들을 통해 전해듣고있는 그런 현장 모습이네요..
    간혹 아이들을 막 대하는 교사들이 끝내 문제를 일으키는경우가 많죠..
    믿고 맡길수있는 학교가 되야 할텐데요..

    2014.03.31 08: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교육만큼 융통성이 필요한 곳이 또 있을까요.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교사들도 학교 시스템도 바뀌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아요.
    아직도 20년 전 제가 학교 다닐때의 모습이 그대로라니 놀랍네요.

    2014.03.31 09:41 [ ADDR : EDIT/ DEL : REPLY ]
  8. 머리카락과 치마 길이를 통제하지 않으면 아이들은 머리를 짧게 자르고, 치마를 길게 입을 지도 모릅니다.

    2014.03.31 10:41 [ ADDR : EDIT/ DEL : REPLY ]
  9. 시대에 변화에 발맞춰야 합니다.. 그럴려면 교육계의 수뇌부들도 교체되야된다고 생각하구요..

    2014.03.31 11:01 [ ADDR : EDIT/ DEL : REPLY ]
  10.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과거 권의주의 주의 속에서 우리는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치고
    잃어버리고 배앗겨 버렸는 지 참교육님의 글을 보면서
    문득 문득 느낄 때가 많습니다.

    참교육자님처럼 의식이 깨어있는 분들이 좀더 오래 좀더 많이 계셨더라면 하고
    아쉬움을 달래보지만 가면 갈 수록 이러한 기대들은 점점 더 멀어져 가고만 있군요^^

    교권과 인권을 논의하기 이전에 과연 먼저 누구를 위해서 교육이 필요한 가를 볼 때
    교육의 주체는 교사가 아닌 학생들이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어찌 그러한 막무가내식인 권의적인 것들이 생겨날까요?

    오늘 하루도 건강하시고 늘 해버나이스 데이하세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03.31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11. 치마길이 전쟁이 있군요..에고, 애들도 선생님들도 해서는 안 될 전쟁을 하게 되네요..

    2014.03.31 12:54 [ ADDR : EDIT/ DEL : REPLY ]
  12. 너무나 좋은글 감사합니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읽고 좋은 생각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정말 지금도 학교앞에서 그런 단속을 한다니... 학교앞에가서 단속하는 선생들하고 대화를 좀 나눠보고싶군요
    현재의 교권이 무너진 배경에는 일제시대부터 이어져오던 군국주의적인 교육행태를 제대로 버리지 못한 탓이 큰것같아요
    그래서 당연한 학생들의 반항에도 교권이 무너졌느니... 뭐니 하고있는거죠
    선생님 말씀대로 교사의 권위를 아직도 지키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 언제쯤 학교의 민주화가 올까요
    현재의 나라 상황을 보면 점점더 안좋아지는것 같아 슬프네요

    2014.03.31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공수래공수거

    옛날 생각이 납니다
    바리깡 들고..조금만 길다 싶으면 고속도로 ㅎㅎ

    2014.03.31 15:20 [ ADDR : EDIT/ DEL : REPLY ]
  14. 서울man

    글쎄요.저는 반대인데요

    물론 머리길이나 치마길이가 기준 정하기는 어렵긴한데요. 무턱대고 아무렇게나 하고 다녀라 하기에도 그렇죠.
    다른 학생들한테도 영향이 갑니다.

    2014.03.31 15:28 [ ADDR : EDIT/ DEL : REPLY ]
  15. 사례 1, 2 를 보며 '저런 말투를 집안에서 부모가 쓰지 않는가?' 묻고 싶습니다.
    아빠 : "야! 인마! 성적이 이게 뭐냐? 학생이라는 놈이 공부 안 하고 뭐 했어?"
    엄마 : "여자 애 손이 이게 뭐니? 머리 모양이 왜 그러니? 옷은 왜 그렇게 입었니?"

    대화 모습이 아니라 일방적인 어른들의 강요나 훈계나 꾸지람이라 느껴집니다.

    저는 항상 어른들(부모/교사)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옆으로 기고 있는 게가 애들에게는 똑바로 걸으라고 훈계하는 꼴입니다.
    그런데 어른들도 실제로 뭐가 똑바른지를 모른다는 거죠.

    훈계하는 저 교사의 말투나 태도가 영~ 이해되지 않습니다. 학생을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학교법을 어겼어도 저런 말투는 아닙니다. 당연히 아이들 입에서는 씨~ 소리가 나오죠.

    2014.03.31 15:41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우리 때는 이상한 교복에 목이 따가워서 호크 열고 다니면 그거 갖고 지적하곤 했지요.
    전 중학교 때 머리카락 길이가 2cm 정도인데, 바리깡으로 선생님이 머리 뒷부분을 미시길래, 그날로 아예 몽땅 백구로 면도했더니, 다음날 반항하느냐고 매타작 당했어요. ^.^

    하나도 즐겁지 않은 추억이지요.

    2014.03.31 2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도 학교 다닐 때 두발자유를 위해 교칙 규정이 바뀔 수 있도록 무던히 노력했었죠 ㅎㅎ
    다니던 학교는 지금 두발자유가 되어 있답니다.

    선생님들의 무조건적인 감시와 통제가 아니라 인격적인 대우와 정당한 규칙을 만들어 운영한다면
    학생들도 따릅니다. 문제는 인격적으로 학생들에게 다가가는 선생님들이 없다는게 큰 문제더라구요.
    학교 다닐 때 많이 느꼈습니다. 뭔가 그렇다라는 사실이요.

    2014.04.01 0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중1여학생이 초등학교서는 맘대로 했는데 중학교서는 왜못하게하냐고 묻더라구요....이제 6년이 좀 넘게 교직에 있으면서 두발규제하던 학교 풀어주던 학교 등등 보았습니다. 두발규제..안해도 공부 잘하는 학생은 잘합니다..다만...좀 규제를 해야할 것은 여학생들의 화장과 점점 더 짧아지는 치마....아직 중2인데 속옷이 보일정도로 또 속옷자국이 드러날 정도로 치마를 입는 학생들이 한 반의 3분의 2입니다. 왜 치마 길이 규제하냐고 할지모르겠지만...중학생때부터 성적호기심이 부쩍 증가하면서 실제로 짧게입은 여학생은 허벅지를 보거나 추행하는 등의 일들이 어린나이에 벌어지고있습니다.

    2014.04.05 19:5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