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를 떠나는 아이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04 [교육 살리기-4] 학부모가 바뀌어야 교육이 산다 (17)


 

 

“선생님, 교장선생님을 믿지 못하면 어떻게 아이를 학교에 보냅니까?”

 

교사위원으로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석해 보면 학부모들과 자주 부딪힌다. ‘가격도 싸고 질 좋은 앨범을 만들기 위해서는 수의계약이 아닌 입찰로 하자. 학급급식도 위탁이 아닌 직영급식으로 하는 게 학생들에게 유리하다’고 제안을 하면 학부모위원들이 이렇게 반발한다. 왜 교장선생님을 부도덕한 사람으로 의심하느냐는 것이다.

 

앨범이나 급식문제뿐만 아니라 학교 예산을 심의하거나 학교경영에 대한 개선을 위한 안건을 제출하면 그렇다. 학부모가 학생이나 학부모의 편에서 학교경영을 합리적으로 하자는 전교조 교사의 제안을 마치 문제교사 취급하며 교장선생님의 방패막이 역할을 자임하고 나선다. 앨범가격이 너무 비싸니까 입찰로 선정하면 싼 가격에 양질의 앨범을 구입할 수 있다고 아무리 설명해도 막무가내다.

 

학부모가 왜 합리적인 학교경영을 바라는 교사위원의 제안을 반대할까? 학교운영위원으로 참여하는 학부모들을 보면 대부분 전체학생의 입장에서 보지 않고 학교장의 편을 들어 주는 게 내 아이가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기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이 학교운영위원으로 참여하기 때문이다. 여기다 지역위원은 주로 교장선생님이 추천한 사람이고 승진 점수기 필요해 참가하는 운영위원이나 교무부장, 교감이 운영위원인 학교에는 바른말 하는 교사는 문제교사가 된다.

 

 

성적지상주의를 비판하면 학부모들에게 욕을 먹는다. ‘내 자식 출세시켜 주는 게 왜 나쁘냐는 것이다. 시험 점수 올려주는 선생님이 최고 인기요 그런 선생님이 교원평가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는다. 입시 제도를 바꿔야 위기의 학교를 구할 수 있다며 서명을 하거나 교과부에 항의라도 하는 교사는 나쁜 교사로 취급 받는다.

 

제도 개선을 덮어두고 죽기 살기로 경쟁에서 이기는 게 선이라는 얘기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자식이 좋은 성적으로 일류대학에 가는 게 나쁠 리 없다. 그러나 문제는 내 자식만 살릴 것인가? 아니면 모든 자식들을 다 살릴 것인가의 차이다.

 

 

해마다 6만명의 청소년들이 학교를 떠나고 있다.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가사·질병 문제로 학업을 중도에 포기한 아이들이다. 지난해 교육과학기술부 조사(2011·3·1~2012·2·29 기준)에 따르면 해외유학·이민을 뺀 학업중단 학생은 5만9165명으로 파악됐다. 전체 초·중·고교 재학생 1000명 중 9명(0.85%)꼴이다. 학업 중단자는 고교생이 3만3057명(1.7%)으로 가장 많고 중학생 1만5337명(0.8%), 초등학생 1만771명(0.34%) 순이다. 점수지상주의, 승자독식주의 학교에는 날이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이탈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열심히만 공부하면 ‘너도 일등도 하고 서울대학도 갈 수 있다’는 게 부모의 희망이다. 그러나 현실은 어떤가? 학교는 이미 부모의 경제력으로 자녀의 사회경제적인 지위를 대물림하는 시대가 시작된 지 오래다. 자식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보모라면 학교가 점수 몇점 잘 받게 하기보다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인품을 길러 주는 교육을 해달라고 요구해야 옳지 않은가? 일등만 하면 서울대학만 들어가면... 이러한 근시안적인 부모의 사랑으로 아이들은 하루가 다르게 지쳐가고 견디지 못한 아이들은 학교를 떠나거나 자살하는 안타까운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세상이 다 그래도 우리 아이는...’ 혹은 세상 모든 아이들이 왕따며 학교 폭력에 시달리고 성적 때문에 자살하는 비극이 일어나고 있지만 ‘우리 아이는 아니야!’라고 믿어도 좋을까? 하늘같이 믿고 있던 아이가 어느날 갑자기 학교에 다니지 않겠다고 버티면 그 때는 이미 늦었다. 물론 살인적은 경쟁에서 ‘우리아이만 낙오자가 되거나 피해를 볼 수 없다’는 모든 부모의 사랑이다.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 을 달 것인가? 학교를 살리는 길이 없는 게 아니다. 학교가 시험문제를 풀이하는 학원이 아니라 사람을 사람답게 키우는 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하면 된다. 그 답이 ‘공교육정상화’다. 다른 아이들이 시험문제를 풀이할 때 당신의 자녀는 사람답게 사는 공부를 하라는 말이 아니다. 대학서열화문제가 해결되면 학교는 공부하는 곳으로 바뀐다. 그 일을 누가 할 것인가? 교육을 살릴 열쇠는 정부가 쥐고 있다. 정부를 움직일 주체는 학부모의 교육개혁 요구다.

 

언제까지 사랑하는 자녀들을 학원재벌이 희생의 제물로 방치할 것인가? 내 자식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학부모라면 양심적인 교사와 함께 교육개혁에 나서야 한다. 내 아이만 점수를 잘 받고 내 아이만 일류대학에 가고 내 아니만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란 없다. 소수의 승자를 위해 다수의 학생들을 패배자로 만드는 교육을 언제까지 구경만 하고 있을 것인가?  

 

 

-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이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