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KT)·포스코·롯데 등 기업에 준 ‘특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15 호세 무히카(우루과이대통령)와 이명박, 얼마나 다를까? (4)
정치/정치2015.03.15 07:04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東學年) 곰 나루의, 그 아우성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그리하여, 다시 껍데기는 가라 이곳에선,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논 아사달 아사녀가 중립의 초례청 앞에 서서 부끄럼 빛내며 맞절 할지니    껍데기는 가라 한라에서 백두까지 향그러운 흙 가슴만 남고 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

 

‘27년 된 고물 승용차를 몰고 다니는 대통령

 

 

대통령궁을 노숙인들에게 내주고 부인 명의의 농장에서 생활하는 사람, 본인 재산이라고는 낡은 자동차 한 대뿐이며 월급의 90%를 기부하는 사람. 호세 무히카(77) 우루과이 대통령이 바로 그 사람이다. 무히카 대통령은 월급의 10%만을 쓰고 나머지 90%는 자선단체나 엔지오에 기부하고 있다. 1300만 원 정도 되는 월급 가운데 130만 원 정도로 생활하는 셈이다.

 

다섯 살 때 아버지를 잃고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낸 그는 젊은 시절 독재정권과의 싸움에 참여해 여러 차례 투옥됐고 여러 차례의 총상을 입었으며 체포되어 14년 동안 옥살이를 했고 그 과정에서 혹독한 고문을 받기도 했다.

2010, 인구 330만인 우루과이의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그는 직원 42명이 돌보는 대통령 저택을 사양하고 해변 휴양도시에 위치한 대통령 별장도 필요 없다며 팔아버렸다 

 

무히카 대통령은 지난 수년간 살아왔던 수도 몬테비데오 외곽의 허름한 집에서 아내와 함께 살고 있다. 여기서 대통령 부부를 지키는 경호원은 사복 경찰관 두 명뿐이다. 그는 대통령 월급 12000달러(1280만원)90%가량을 빈민층 주택 사업 등에 기부하고 있다. 남은 100만원 가량의 돈으로 생활하지만 가난하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말한다.

 

언론에 소개된 호세 무히카(Jose Mujica)’ 우루과이 대통령의 삶이다.

 

대한민국의 제17대 대통령 이명박은 어떨까?

 

 

퇴임 후 그는 대통령의 시간이라는 자서전을 냈지만 그게 전부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퇴임후 4자방 논란으로 정계가 시끄럽지만 그는 서울 삼성역 근처에서 월세 1300만 원이나 하는 사무실을 얻어 '이명박 기념재단'을 준비 중이다. 놀랍게도 이명박전대통령이 월세 매달 1300만원씩 내는 사무실 임대료는 국고에서 지원해 주고 있다고 한다(JTBC보도)

 

'돈벌레, 사기꾼, 도둑놈, 철면피, 기생충, 대왕쥐, 재테크, 슬픈 역사

칠 사기는 다 치는 놈, 나라를 거덜 낸 놈, 우리가 똥 밟은 것

무슨 얘길까? SNS에서 이 명박은...라고 규정해 보라는 요청을 한 답이다. (한겨레신문)

 

한나라의 대통령을 지냈던 사람이 이 정도라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다. 도대체 어느 정도일까?

 

 

자원외교 42·4대강 84조 출혈,
기업 법인세 낮춰 63부자감세
원전비리등 합치면 천문학적 비용

 

 MB정권은 자원외교로 날린 돈만 31조원이다. 석유·가스·광물자원 공사 등 3개 공기업들에서 엠비 정부 뒤 늘어난 부채가 42조원에 달한다.

 

 

 

4대강 사업은 또 어떤가?  

4대강 사업은 자원외교보다 적지만 이 사업이 유발한 비용이 자원외교보다 더 큰 84조원에 이른다. 그밖에도 훼손된 습지의 가치(약 6조원), 하천 정비(연간 1.3조원), 취수원 이전(2.5조원), 금융비용(0.3조원)이나 된다.

 

기업프랜들리니  ‘투자를 통한 고용창출 효과’가 어쩌고 하면서 기업이 내야 할 법인세율을 낮추는데  63조원이나 되는 세금을 감세조치했다.

 

  

그밖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씨가 주도한 ‘한식 세계화’, 원전 비리, 케이티(KT)·포스코·롯데 등 기업에 준 ‘특혜’와 끊어진 남북관계, 정권 비리와 부적격 인사, 보수 우위 언론 지형의 탄생...까지 따지면 상상을 초월하는 천문학적인 액수다. (한겨레신문이  <엠비(MB)의 비용>을 분석해 쓴 기사 참고>

 

 

국민소득 3만달러시대 서민들은 왜 가난한가 알만하지 않는가? 대통령의 이런 짓(?)을 보고도 침묵하는 것은 불의에 동참하는 길이다. 그가 한 짓을 낱낱이 밝혀 공개하지 않는 한 대통령 한 사람으로 5천만 국민이 피눈물을 흘리며 살아야 하는 삶은 반복 될 것이다.     

 

우리는 왜 우루꽈이의 호세 무히카대통령 같은 사람을 뽑지 못할까? 제 눈 찔러 고생하는 어리석은 백성들의 고난의 행군은 언제 끝날까?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루과이 대통령의 일화를
    인터넷에서 읽어 알게 된 분인데,
    남의 나라 대통령이지만,
    참으로 존경스러운 인물이었습니다.

    돈이 없으면 선거에 나갈 수조차 없는
    현 실정도 문제인 것 같아요.

    2015.03.15 0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둘을 비교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입니다.
    그냥 최악과 최선을 비교하는 것입니다.

    2015.03.15 0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교되네요. 정말...ㅠ.ㅠ

    2015.03.15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텃밭인 낙동강 변에서도 '지길 놈'이라고 해요.
    농토 다 빼앗긴 농민들이 푼돈 보상금 받았다고 좋아했을까요? 마을이 통째 풍지박산난 곳이 한 둘이 아니예요. 이런 시키들이 통령을 했으니 우리나라가 지금 이렇지요. 지금은 고생이라곤 해보지 않은 공주아가씨가 나라 말아먹고 있고요.

    2015.03.15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