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22 학력평가 1등, 교육도 일등일까? (4)



도덕점수를 잘 받은 학생이 도덕적인 학생일까? 체육점수를 잘 받은 학생이 가장 체육을 잘할까?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성적이 좋은 사람이 출세하고 성공도 할까? 소학교가 학력이 전부인 정주영 현대그룹 전 명예회장은 초등학교 학력으로 한국 경제의 신화를 창조했다. 에디슨은 초등학교를 중퇴했지만 세계적인 발명가가 됐다. 이명박정부가 들어선 후 학교현장에는 웃지 못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충북도교육청은 충북도내 전체 학생들의 점수를 올리기 위해 군 교육청이 시험을 봐서 학교 간 비교해 줄을 세우고 수업과정을 지원한다는 명분으로 모의고사 문제를 올려놓고 풀이 후 결과보고를 지시하고 있다.

     <사진설명 : 충북이 작년 일제고사 성적이 최상위권에 머물자 충북전역에 걸린 펼침막-오마이뉴스>

‘새학기가 시작되고 여러 지역에서 초등학교마저 ‘일제고사에 대비해 0교시, 7교시 수업, 놀토 없애기 현상’이 나타나고, 심지어 ‘쉬는 시간을 5분으로 줄이는 학교’까지 생겨났다. 이는 수업을 빨리 끝내고 방과 후 보충수업시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오마이뉴스)’

‘새벽 별보기’니 ‘3당4락’이니 하는 신조어까지 만들었던 고등학교도 모자라 이제 초등학생들까지 점수 올리는 기계로 만들고 있다. 점수만 좋으면 모든 게 용서되고 원하는 취업도 출세도 보장되는 나라. 지금 학교는 창의성이니 탐구과정 따위는 관심도 없고 오직 점수지상주의로 날밤을 세우고 있다. ‘4지선다’ 혹은 ‘오지선다’식 문제풀이도 모자라 0교시와 7교시가 등장하고 방학까지 반납하고 시험문제를 풀이하는 진풍경이 나타나고 있다.

‘가난의 대물림을 교육으로 끊겠다’던 이명박 대통령. 개인 줄세우기도 모자라 학교와 지역까지 결과를 공개해 나라를 시험 공화국으로 만들고 있다. ‘시험문제 풀이는 공부가 아니냐?’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초등학생들에게 체육시간까지 빼앗고 친구를 적으로 만드는 분위기에서 교육다운 교육이 가능하겠는가.

‘공부 못하는 아이는 필요 없다. 도로 전학가라’
성적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다 못한 학부모가 시골 작은 학교에 전학을 갔는데 교육청에서 학습부진아 숫자를 계속 체크하자 담임이 학부모에게 한 말이란다. 이런 학교에서 어떻게 교육을 하겠다는 것인가?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