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순(春笋)'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08 성차별의 역사, 전족(纏足)이라는 말 들어보셨어요? (32)


 


 

‘두 발로 서고자 하나 넘어지고 마네.
가늘고 고와 아마도 어려울 것 같으니,
손바닥 위에서나 보아야겠네.’


중국 송나라 때의 대표적 시인 소동파(蘇東坡 ;1037 ~ 1101)가 전족(纏足)을 한 여인의 자태를 아름답게 표현한 시구다.

한걸음 떼어 놓고 한숨 한 번 쉬고
두 걸음 떼어놓고 눈물 가득 흐르네
비한 방울에 슬픈 눈물 한 줄기
바람 한 바탕에 긴 한숨 한 번


관한경(關漢卿)이 지은 「규슈의 원한」의 한 대목이다.

같은 사안을 두고 한 사람은 예찬을... 한사람은 비애로 표현한 전족(纏足).

여성이라는 이유로 덧씌워졌던 성차별. 그 질곡의 역사를 살펴보자.

전족(纏足)이란 무슨 뜻일까? 사전을 찾아보니 ‘완전한 발이라는 뜻으로, 양발을 완전히 구비함을 이르는 말’ 혹은 ‘앞발(네발짐승의 앞쪽 두 발)’이라고 풀이해 놓고 있다.

백과사전을 찾아 봤더니 ‘중국에서 여자의 발을 인위적으로 작게 하기 위하여 헝겊으로 묶던 풍습’이라고 풀이했다.


내가 어렸을 때만 해도 중국인들이 경영하는 식당에서 작은 발로 마치 오리처럼 뒤뚱뒤뚱 걷던 체격 좋은 중국여인을 보곤 했다. 세월이 한참 흐른 후에야 그게 전족(纏足)이며 조선의 3종지도나 칠거지악처럼 남존여비시대의 남성들이 저질렀던 폭력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전족의 역사를 보자. 옛날 중국에서는 여자 아이가 3세~4세가 되면, 목면으로 발의 옆과 셋째, 넷째 및 새끼 발가락을 안쪽으로 굽어지게 단단히 감아 버린다. 그런 후 그 발에 맞는 가죽신을 신겨 놓는다. 이렇게 하면 어른이 되어서도 발가락이 자라지 않아 어른이 되어도 발의 크기가 10Cm 정도로 빨리 뛰거나 걷지 못해 지팡이를 짚고 아장아장 걸을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이런 여인의 발을 전족(纏足), 춘순(春笋) 또는 금련(金蓮)이라고도 했다.

당나라 시대만 해도 중국에는 전족을 하는 풍습이 없었는데, 당이 무너진 후 오대십국 시대부터 전족이라는 풍습이 생겨나 청나라 말기까지 계속되었다고 하니, 자그마치 여성에 대한 폭력은 무려 9백년동안이나 지속된 셈이다.


여자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질곡의 삶을 살아야 했던 세월. 중국여성들은 왜 이렇게 전족을 하고 살았을까? 여성들에게 전족을 한 이유는 일부다처 사회에서 여성이 도망가지 못하게 하기 위해 시작됐다는 설이 있다. 또 남성들이 염증 투성이인 여인의 발에서 풍기는 냄새가 흥분제와 같은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다. 전족을 한 여성은 성기 주면의 근육이 발달하게 해서 남성들에게 쾌감을 주었기 때문에 이런 악습이 오랜 세월동안 계속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있다.

송대에서 청대에 이르는 중국에는 전족을 하지 않는 여자는 시집을 가기가 거의 불가능했고, 시집을 어렵게 가도 남편으로부터 무시와 냉대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냉대를 받을 정도였다니 남성들의 눈을 즐겁게 하기 위해 여성에게 가해졌던 폭력치고는 이 보다 더 잔인할 수가 없다.

성차별의 역사는 중국에서만 있었던 게 아니다. 서양에서 마녀의 역사가 그렇고 기독교에서는 남자의 갈비뼈에서 여성이 탄생하는 이변을 낳기도 한다. 불교에서는 여성은 남자보다 업장이 두텁다하여 비구보다 비구니가 더 많은 고행을 겪어야 성불한다는 계율을 만들어 놓기도 했다.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1908년 3월 8일, 미국 방직공장 여성노동자 1만 5천여명은 뉴욕 룻저스 광장에 모여 ‘여성에게도 선거권을 달라’ ‘노조결성의 자유를 보장하라’ ‘임금 인상하라’ ‘10시간 노동 보장하고 작업환경을 개선하라’ 외치며 무장한 군대에 맞서 싸운 지 104주년을 맞는 날이다.

여성의 고위공직자가 10년새 5배로 증가했다고들 야단이다. 매맞는 남자 얘기가 있는가 하면 여존남비라는 말도 들린다. 페미니스트의 활약으로 성차별이 사라진 사회가 돼 남성들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법적으로 남녀차별을 없애고 고위 공직에 여성 정치인이 몇 명 더 나왔다고 여성 해방이 완성된 사회인가?

아직도 직장에서 여성이란 커피 심부름이나 하는 사람으로 인식하는 사람이 있는 가 하면 성별에 따른 연봉차가 그대로 남아 있는 회사도 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승진에 차별받는가 하면 매춘이 공공연하게 남아 있다. 술을 선전할 때나 신차 모델 선전에 미모의 여성이 상품이 되는 현실... 여성이 직장에서 꽃이 되어야 하고 성이 상품이 되는 사회에는 진정한 여성 해방이 가능할까?

 -  위의 이미지들은 다음 검색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야기를 들어는 봤어요.
    근데 좀 너무한다고 생각듭니다.
    저도 발싸이즈가 남들보다 작은데 잘 넘어지거든요
    발을 저리 한다면..참..

    2012.03.08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전족. 여성수탈 상징이지요.

    2012.03.08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4. 중국의 전족..끔찍합니다,
    아직도 성차별은 전세계적으로 만연하지요
    프랑스도 만만치 않더군요,,ㅜㅜ

    2012.03.08 09:58 [ ADDR : EDIT/ DEL : REPLY ]
  5. 전족 정말 너무 심한 경우죠
    이미지 보니 너무 섬찟합니다 ㅠㅠ

    2012.03.08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하모니

    현대에는 하이힐이 있는데,
    전족과 하이힐은 어떤 차이가 있는 걸까요?

    2012.03.08 10:46 [ ADDR : EDIT/ DEL : REPLY ]
  7. 전족을 하면 발이 작아진다는 것만 알았지.
    사진을 통해 저렇게 발이 기형이 되는 것은 처음 알았어요.
    완전 시르다~

    2012.03.08 11:09 [ ADDR : EDIT/ DEL : REPLY ]
  8. 로즈힐

    가슴아픈 역사네요...
    전족한 모습을 사진으로 보니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ㅠㅠ

    2012.03.08 12:12 [ ADDR : EDIT/ DEL : REPLY ]
  9. 표면적으로 보이는 것 말고도 아직도 남녀차별은 사회 곳곳에 존재하지요.
    그런데 사진에 보이는 전족은 야만인의 행동이네요. 얼마전까지 중국인들의 모습이군요.

    2012.03.08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우리 할머니 세대에 전족한 사람이 정말 많아요...전족을 안하면 시집을 못간다고 해서요... 요즘 여자들이 참 행복해요~

    2012.03.08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게 도대체 무슨 소리요
      당신이 하는 말은 "일제 때 한국마루타들 정말 불쌍했지요 지금 한국인들은 정말 행복해요^^" 와 전혀 다를바 없수다

      2012.07.29 00:47 [ ADDR : EDIT/ DEL ]
  11. 진짜 상처 될 거라는데

    2012.03.08 17:23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제발 하이힐 신발을 사용하지 않는 .. 당신의 발을 분할 = (

    2012.03.08 17:24 [ ADDR : EDIT/ DEL : REPLY ]
  13. 원숭이같은 미개종족을 보는 것 같습니다.
    저, 또한 현재 미개동네에서 미개인들에게
    자궁까지 도둑맞아가면서 살고 있답니다.
    그리고 저는 발이 커서 시집도 못갔어요...*^.^*

    2012.03.08 18:15 [ ADDR : EDIT/ DEL : REPLY ]
  14. 공감합니다.
    여자가 상사라는 이유만으로 남직원들이 왕따를 시키는 경우도 있지요.
    언젠가 전족으로 인해 망가진 발사진을 본 적이 있는데 정말 처참하더라구요. -.-;;;

    2012.03.08 18: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중국에 저런 풍습이 있었다는 것 자체가 충격적이네요.

    2012.03.08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안타까운 점은 고위공직자 혹은 여성인권을 이끄는 층에 있는 페미니스트들이 제대로 대변을하고 있지 못하다는 생각입니다.
    여성은 아직 사회의 약자이고 정당한 권리를 보상받아야한다는 점에서 그리고 그 과정이 진보와 비슷해야할 것 같은데 오히려 위에 언급하신 분들은 대상만 바뀌었지 남성 중심의 보수논리와 비슷하게 행동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오히려 역차별도 생기고 쓸데없는 논쟁만 커져서 답답하네요.
    그들의 논리는 우리 사회 혹은 가정에서 실제 일어나는 잘못된 인식, 차별을 바꿔야하는 것이 우선인 것 같지 않아서 답답하네요.

    2012.03.09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여성의 날은 처음 알았네요 ^^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12.03.09 0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그래도 백년동안 많이 좋아진걸 보면 앞으로는 더욱 좋아지리라 개대해보네여

    2012.03.09 02:24 [ ADDR : EDIT/ DEL : REPLY ]
  19. 천류운

    안좋은 풍습 들이 많이 있네요 .
    참으로 그시대의 여성들이 불쌍하네요

    2012.03.17 16:56 [ ADDR : EDIT/ DEL : REPLY ]
  20. 징그럽다

    2013.07.07 12:37 [ ADDR : EDIT/ DEL : REPLY ]
  21. 뭔소리냐

    참 한국처럼 남녀 차별이 아니라 여남 차별 의식이 팽배한 국가도 없죠 남자는 힘든일하는 존재로 보거나 남자는 여자보다 강하고 일도 더 해야하고 어려운일 알아서 처리해야 하고 요새 한국여자 보면 연애할때 명품 핸드백 정도는 당연시 요구하더군요 여자들이야 말로 가정에서나 사회 또는 남녀관계에서 남자를 빙뜻는 존재로 인식하는거 부터 남녀 평등하게 좀 바꿉시다. 어쭙잖는 타국 풍습들어내며 말도안되는 억지 논리 펴지 말고

    2013.09.01 19:4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