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이란 무엇인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30 지식이 필요한 사회인가, 철학이 필요한 사회인가 (18)
정치2012.05.30 06:30


 

 

천지현황 (天地玄黃, 하늘은 검고 땅은 노랗다), 우주홍황((宇宙洪荒), 우주는 넓고 거칠다), 일원영측(日月盈昃, 해와 달은 차고 기운다)으로 시작해 焉哉乎也(언재호야)로 끝나는 책...‎ !

 

양나라 주흥사가 무제의 명령으로 500년 경에 만든 천자문이다. 당시에는 한자 1000자, 4자성어 250개를 사용해서 자연현상에서 인륜도덕에 이르기 까지 모든 지식을 다 표현했다. 천자문은 6세기부터 20세기까지 교과서로 널리 쓰였는데 이 책 한권을 이해한 사람을 상당한 교양인으로 여겼다.

 

 

오늘날은 어떤가? 오늘날을 일컬어 정보화사회 혹은 지식기반사회라고도 한다. ‘디지털 유니버스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도에 생성될 디지털 정보량은 약 1.8제타바이트(1 ZB = 1021 bytes=1,000,000,000,000,000,000,000 bytes)다. ‘1.8 제타바이트’ 분량의 정보란 2천억 개가 넘는 HD 영화 (상영 시간 2시간 기준) 한 사람이 쉬지 않고 4700만년 동안 시청할 분량이다. ‘1.8 제타바이트의 전 세계의 디지털 정보량은 매 2년 마다 2배씩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식(知識)이란 무엇인가? 지식은 ‘교육, 학습, 숙련 등을 통해 사람이 재활용할 수 있는 정보와 기술 등을 포괄하는 의미’다. ‘주관적으로나 객관적으로나 확실한 의식’을 지식이라고 한다. 생활 양식과 제도가 극도로 조직화된 산업사회에서는 지식이 필요한 사회였다. 그런 사회의 지식이 축적돼 오늘날의 정보화사화를 탄생했다는 데 이이를 제기할 생각은 없다.

 

 

그렇다면 정보화사회는 어떤가? 오늘날의 정보화사회는 하루 동안 접하는 정보량이 100년 전 사람들이 평생 취할 정보를 상회하는 시대다. 똑똑한 자녀, 남에게 뒤지지 않는 훌륭한 사람으로 키우겠다는 부모들은 자기 자녀가 어떤 사람으로 커 주기를 기대할까? ‘도전 골든벨’의 백과사전식 기억력이 좋은 사람으로 자라기를 원할까? 아니면 시비를 가리고 분별력이 있는 명철한 사람으로 자라기를 바랄까?

 

학교는 정보화시대, 지식기반사회에 어떤 인간을 길러내고 있을까? 말로는 지식의 재개념화니 ‘e-Learning’를 말하지만 교육현장에서는 인간미가 넘치는 품성을 가진 사람, 가치혼란의 시대를 지혜롭게 살아갈 수 있는 분별력 있는 인간을 길러내지 못하고 있다. 교육을 상품이라고 고집하는 신자유주의 가치관을 가진 교육철학은 시대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창의적인 인간이 아니라 승자 독식주의의 일등짜리 인간, 일류대학입학을 목표로 지식주입교육을 계속하고 있다.

 

자동차를 운전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모두가 자동차의 하드웨어에 대한 전문가일 필요는 없다. 마찬가지로 정보화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지식은 모든 분야 모든 영역의 지식을 섭력하는 만능인간이 아니라 자신이 처한 현실을 지혜롭게 대처할 수 있는 시비지심과 판단력이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 태생적인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정부의 콤플렉스가 정보화시대에 적응할 수 지혜로운 인간을 길러내지 못하고 인간을 시장의 상품으로 만들고 있는 게 오늘날 우리나라 교육의 현주소다.

 

 

정보의 폭발적인 증가시대는 사는 사람들.. 이해관계로 사회문제와 갈등이 그치지 않은 사회에서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쥬라기공원의 저자 크라이튼은 그의 신작 'The Lost World'에서 ‘인터넷이 인류를 멸망시킨다’고 개탄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 어떤 시대를 살고 있는가? 과학기술의 발달에 따른 에너지 위기, 인구문제, 환경오염, 생태계 파괴, 살상무기와 전쟁무기의 발달로 인류생존의 위기시대를 살고 있는 게 우리의 현실이다.

 

정보화시대는 멘붕시대다. 가치관이 실종된 사회에서 상업주의 문화가 판을 치는 사회.

정보의 홍수로 인한 비인간화와 개성의 상실, 물질적 가치가 인간적인 가치를 지배하는 정보화사회에서 진정으로 필요한 가치는 무엇일까? 가치혼란의 시대를 바르게 사는 길은 지식을 암기해 서열을 매기는 교육이 아니라 인간성을 회복하는 철학이 필요하지 않을까?

 

☞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그렇습니다. 상업주의가 판을치는 사회입니다.
    이대로가면 인간성 회복에는 점점 멀어져 가겠지요.
    글 공감하며 잘 보고 갑니다. 수요일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2.05.30 06:39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식과 철학이 모두 필요하겠지요~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철학을 교과목으로 가르치는것도
    좋은 방법 같습니다. 지금 실정에선 어차피 형식적인 교육이 되겟지만요...

    2012.05.30 0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철학이 기본바탕이 되고, 지식을 배울 수가 있어야 되겠죠.
    전 그렇게 생각합니다 ㅎㅎ

    2012.05.30 0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단순한 지식보다 지혜로운 사람을 만들어 주는 사회와
    교육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2.05.30 07: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요즘 사람들은 지식은 많지만 옛날 사람보다 지혜는 없지요

    2012.05.30 08:03 [ ADDR : EDIT/ DEL : REPLY ]
  6. 당연히 철학이 필요한 사회입니다. 극히 공감하구요

    2012.05.30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학부모가 되어 아이가 커가면서 공교육에 대해 회의를 가집니다. 제가 학창시설 배운 야간타율학습이 아직도 그대로고... 숨이 턱턱 막힙니다. 늦은 밤까지 하루종일 학교에서 보내는 아이들은 집은 그저 옷이나 갈아입는 다녀와야할 곳이 되지 않을까 염려스럽기 때문입니다. 남들 다 하는대...
    학생때못지 않게 학부모도 고민스럽습니다...

    2012.05.30 09:13 [ ADDR : EDIT/ DEL : REPLY ]
  8. 정말 어려운 사회입니다
    자신을 돌아봐야할 시기 입니다

    2012.05.30 0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좋은 포스팅 완전 잘보구가요 ~ ^^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2012.05.30 0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모니

    정보화 시대와 상업주의, 가치관 실종, 서열식 교육은 연관관계가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것들을 정보화시대와 동일시 하는 논리는 대체 무엇입니까?
    최소한 정보화시대가 왜 현대문명의 난점들과 어떤 논리적 연관성이 있는지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지 않은가요?
    그냥 마이클 크라이튼의 말한마디 인용이면 논리적 연관성이 충분히 입증되는 건지요?
    정보화시대에 만들어진 멘붕멘붕이란 용어를 사용하며 정보화시대의 대표 문화인
    블로그를 이용해서 글을 쓰시면서 정보화시대=상업주의=가치관실종=서열식 교육 이란 논리를 내세우는 것도 좀 웃기네요..

    2012.05.30 10:01 [ ADDR : EDIT/ DEL : REPLY ]
  11. 멘붕시대가 맞는 것 같습니다.
    거꾸로 가는 시대..

    2012.05.30 1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상식이 통하는 세상

    정말 공감합니다.
    요즘 사람들이 가치관도 없이 너무 막살고있단 생각이 들어요.
    도저히 이해가 가지않을 사건들과 상식을 벗어난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

    그저 머리에 지식만 많으면 인정받는 이 사회에서, 철학과 가치관등 인간이 살아가면서 꼭 지녀야 할 것들이 사라져가는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것같네요.

    2012.05.30 13:03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놈의 나라에서는 철학을 하는 사람은 점쟁이, 사주쟁이 정도로 이해하니 철학에 대해 신경을 쓰지 않는 것 같습니다. 철학 없는 대통령이 다스리는 나라이니...

    2012.05.30 14: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어렵습니다. 고상하게는 지혜를 말하고 철학을 얘기하면서 현실에 맞닥뜨리면 지식으로만 살아남을 뿐 지혜는 거추장스런 장식품으로 전락해 버리니까요.
    야무지고 똑부러진 냉혈한으로 넘쳐나는 사회.....공상과학영화 속의 미래는 결코 기계들만의 세상은 아닐 듯 합니다. 피를 가졌을 뿐 기계와도 같은 인간을 키워내고 있는 오늘이 공상과학영화 속 미래와 무슨 차이가 있지싶기도 합니다.

    2012.05.30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숑숑이

    마이클 크라이튼은 이미 돌아가셨는데, 신작이라고 표현하니 어색하군요.(-쓸데없는 딴지...ㅋㅋㅋ)

    2012.05.30 15:33 [ ADDR : EDIT/ DEL : REPLY ]
  16. 어느쪽에 비중을 두고 얼만만큼
    균형을 맞추냐가 관건인것 같습니다.
    철학 없는 지식과 정보는 사람을 도구로
    만들어 버리지요~

    2012.05.30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철학을 바탕으로 한 지식을 쌓아야죠.

    2012.05.30 2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권규민

    저역시 공감합니다 철학이 바탕이된 지식이 가장 인간다운 삶이 아닐까요...

    2012.05.31 05:2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