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도 민주주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20 불의를 보고 분노할 줄 모르는 세태, 야속해 (17)
정치2012. 5. 20. 06:30


 

세상이 너무 각박(刻薄)하다. 전통사회에서는 울타리도 없이 살았는데... 아파트에 살다보면 옆집에 누가 사는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도 모르고 산다. 나와 관련 없는 일이라면 아예 마음을 끊고 산다. 몸이 불편한 노인이 흔들리는 버스 때문에 몸을 가누지 못하고 서 있어도 요즈음 젊은이들은 차창 밖으로 얼굴을 돌리고 자리를 양보하지 않는다.

 

맹자는 사람이 태어나면서 ‘불쌍하게 여길 줄 아는 마음(측은지심 惻隱之心)과 부끄러워할 줄 아는 마음(수오지심 羞惡之心)과 양보할 줄 아는 마음(사양지심 辭讓之心), 그리고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있는 마음(시비지심 是非之心)을 가지고 태어난다고 했다. 즐거워하고(喜), 노여워하고(怒) 슬퍼하고)哀), 두려워하고(懼), 사랑하고(愛), 미워하고(惡), 욕심을 부림(慾)과 함께 인간으로서 동물과 다르게 태어났다는 4단 7정이다.

 

 

 

서양의 문화가 급격히 전래되면서 우리의 전통적 가치는 낡은 것이 되고 서양의 것은 선진문화라는 가치관이 우리의 가치를 송두리째 내다버렸다. 자칭 보수라는 사람들은 이상하게도 전통가치를 헌신짝처럼 버리고 자신의 기준으로 도덕과 윤리를 만들고 서양에서 들어 온 실용주의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 자신들에게 ‘이익이 되는 게 선’이라는 해괴한 논리를 펴고 있다.

 

상업주의와 결탁한 실용주의. 그들은 선조들이 금과옥조로 여기던 사람으로서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하는 다섯 가지의 도리, 즉 ‘인(仁)’, ‘의(義)’, ‘예(禮)’, ‘지(智)’, ‘신(信)’과 같은 가치는 안중에도 없다. 공자, 맹자를 말하면 꼰대소릴 듣겠지만 서양의 가치가 전통가치를 잠식해 나라가 온통 향락주의, 감각주의로 빠져들고 있다. 마치 돈벌이가 삶의 목적이나 되는 듯, 도덕이나 윤리는 뒷전이다. 돈이 지배하는 사회, 돈이 주인인 사회에는 과정이 무시되고 승자가 선이 되는 막가파식 경쟁이 지배하는 세상이 됐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든, 경제가 침체의 늪에 빠지든, 정치가 타락하든, 종교가 신비주의로 흐르고 학교가 무너져도 나와는 상관없는 일일까? 나만 잘 먹고 배부르면... 나에게 이익이 되는 일이라면 윤리니 의리니 신념이니 그런 것은 쓰레기통에 버려도 좋을까? 세상을 ‘연관과 변화’라는 변증법적 시각으로 보지 못하면 눈앞에 보이는 이익이 선이 된다. 나무는 보고 숲을 보지 못하면... 눈앞의 이익이 장기적으로는 손해가 될 수 있다는 총체적인 시각의 세상을 황폐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세상은 변화하고 서로 연관되어 있다.’ 철학이 실종되고 감각이 지배하는 사회는 윤리나 도덕이란 거추장스러운 걸림돌일 뿐이다. ‘아이들이 왕따당하고 폭력에 시달려도 내 아이만 아니면... 경제가 무너져도 나만 괜찮으면... 방송사가 파업하는 건 나와 상관없다...’ 이런 시각이 만들고 있는 사회는 어떤 모습일까?

 

과거에도 방관자는 있었다. 3.15부정선거에 항의해 시위를 할 때도... 광주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학살당하고 있을 때도... 로렌츠 (Lorentz, E.)는 ‘브라질에 있는 나비의 날갯짓이 미국 텍사스에 토네이도를 발생시킬 수도 있다’고 했다. 나비이론이다. 자기중심의 세계관도 좋지만 세상의 모든 것은 서로 연관되어 있는데...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은 나와는 직접 연관이 없더라도 간접적으로 무관한 것은 없다.

 

벤자민 프랭클린이 말했던가?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고... 자유도 민주주의도 신이 무상으로 선물한 것이 아니다. 오늘날 제도를 포함한 우리의 삶이 이 자리까지 있게 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불의에 맞서 자신의 모든 것을 포기하고 정의를 지킨 사람들... 그분들의 인류에 대한 사랑과 관심 그리고 헌신과 희생이 오늘의 우리를 있게 한 것이다.

 

눈앞에 이익만 보이는 사람들에게는 그런 역사가 보일 리 없다. 나는 어떻게 존재하는가?

일찍이 신채호선생님은 ‘역사란 아(我)와 비아(非我)의 투쟁’이라고 설파하셨다. 아(我)도, 역사도, 민주주의도, 참여해 함께 투쟁하지 않는다면 방관자나 기회주의자일 뿐이다.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맹자의4단7정대로만 산다면 싸울일,시비걸일, 진상부리고 고집부려 다른사람에게 피해주는일은 없을텐데
    사회가 점점 메말라져 가는것같아 안타깝다는생각을 자주하게됩니다.
    참교육님~
    오늘도 행복한하루되세요~

    2012.05.20 06:42 [ ADDR : EDIT/ DEL : REPLY ]
  2. 글로피스

    물질만능 이라는 썩은 문화가
    우리들의 맑은정신을 완전히
    오염시켜 버렸습니다.

    2012.05.20 07:41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의와 공정....무색한 세상입니다.

    2012.05.20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일요일 편하게 보내십시요..^^

    2012.05.20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히려 불의에 동참해서 잘 살려고 합니다.

    2012.05.20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그게 답답합니다. 얼마나 불의가 사회에 만연해 있으면 무감각해지는 것 같아요.

    2012.05.20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의라는 말이 무색하게 하는 요즘이지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되세요.

    2012.05.20 0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저도 인의예지를 실천하지 못하면서 '그래도 나는 착해'라고 자위하는 우리들 모습이 떠올라 글을 하나 써서, 트랙백을 남겼습니다.

    2012.05.20 11:33 [ ADDR : EDIT/ DEL : REPLY ]
  9. 맞습니다.
    움직이지 않는 양심은 동조자라 했습니다.
    잘못된 것을 보고도 분노할 줄 모른 다는 건 비극이죠.
    젊은 사람들이 정치나 경제에 좀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합니다.

    2012.05.20 12:39 [ ADDR : EDIT/ DEL : REPLY ]
  10. 불의를 알면서도 그냥지나가는건
    비겁함인데, 나서서 다치기 싫은 본능도 포함된것 같아요.
    정의를 위해 나서는 이들이 존중받는 문화를 만드는 것도 중요합니다.

    2012.05.20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ㄹㅇ

    글쎄 이제 우리나라는 한 개인이 마음을 바꾼다고해서 어떻게 될수있는세상이 아니다. 모든것들이 진정으로 깊게 연결이 되어있기때문이다. 미친듯이 서비스를 강조하고 속도를 강조하고 품질을 강조하는 여유없는 세상에 쫒기는 현재사회에서 과연 개인의 정신적인 깨우침과 실천만으로 극복이 되리라고 생각하는가?
    우리나라는 좀 더 느려져야 할 필요가 있다 느려져야 사람의 본성도 빛을 발하고 삶의 질도 보장받을 수가 있다.

    2012.05.20 16:33 [ ADDR : EDIT/ DEL : REPLY ]
  12. 공작왕

    세상이 삭막해졌다고 하셨는데,
    누가 그렇게 만들었을까요?
    친일파 무리들 하나도 청산 못해서 불의가 판치게 만든
    김용택님과 그 윗세대의 잘못은 아닌가?
    고민해보시죠.

    그리고 자리 안비켜주는 것은
    젊은애들이 상통머리 없어서 일수도 있지만,
    젊은애들도 피곤해서 앉아가고 싶을수 있는 것 아닐까요?

    서로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면 삭막하네, 어쩌네 할 상황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불의를 보고 분노하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불의를 보고 분노하면 , 그게 해결되면 좋은데
    불의로 부터 해꼬지 당하는 일이 너무 많지 않나요?
    그문제도 한번 깊이 생각해보시길.

    한국은 정의롭게 사는 사람이 살기 힘든 시스템이랍니다.

    2012.05.20 16:48 [ ADDR : EDIT/ DEL : REPLY ]
  13. 만년백수

    불의... 즉 의롭지 않다. 의 기준이 머인지 궁금하네요. 인의예지 전통적 유교사상을 기준으로 드시고 물질적 사상을 배척하는 느낌이 드는데 현재 사회에서는 둘의 중립을 지켜나가야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젊은이들이 소리칠 공간이나 지금 있습니까? 정치얘기를 어르신들과 하면 돌아오는 것은 고함밖에 없죠. 너희가 무엇을 했느냐? 우리는 엄청난 고난과 고생을 하고 지금의 나라를 만들었는데 너희 젊은 것들은 한 것도 없고 말만 많다. 이런 얘기를 듣는 젊은 세대들에게 불의를 보고 참는다. 라고 말하신다면 정말 할 말이 없습니다. 최소한 젊은이들이 말할 수 있고 주장할 수 있는 공간 좀 주세요.

    2012.05.20 17:15 [ ADDR : EDIT/ DEL : REPLY ]
  14. 세상일에 관심끄고 자기일만 잘하면 좋을 것 같지만 사실은 반대죠. 그래서 불의에 편승하고 그것을 이용하려는 자는 자꾸 개인일에만 신경쓰라고 합니다...

    2012.05.20 1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니아니;;

    불의를 보고 분노하지 않는게 아니라 좌파들의 정치쇼에 이용당하는 멍청한 인간들이 없다고 해석하는게 맞을듯;;

    2012.05.20 20:10 [ ADDR : EDIT/ DEL : REPLY ]
  16. 7777

    정의나 불의, 그런 걸 중요하게 가르치지 않았고 그런 교육을 받아온 세대가 기성세대가 되어버렸죠.
    기성세대들에게 정의나 불의는 공허한 외침정도로 치부되니 다음세대에게도 그걸 가르치지 않잖아요?
    참교육이요? 한국의 교육과정은 경쟁밖에 기억나는 게 없습니다.

    2012.05.20 20:17 [ ADDR : EDIT/ DEL : REPLY ]
  17. 사랑밖엔난몰라

    그래도 일단 자기할일 부터 잘하고 봐야지요
    아무리 사회가 정의롭다해도 능력없는 놈 먹여살려주지 않잖아요

    2012.05.20 23:2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