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교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23 ‘선생은 아이들 교육이나 잘해!’...? 틀렸습니다! (3)
외부 기고글2016.12.23 06:52


선생이 학생들 공부는 안 가르치고 데모나 하다니, 세상 말세야!”

전교조선생님들이 시국집회에 참석하면 자주 듣는 말이다. ‘교사의 집단행동이니 교육의 중립성’. ‘최순실게이트로 국민들의 분노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지금도 이 말이 유효할까?

'능력이 없으면 너희 부모를 원망해라', '있는 부모 가지고 감 놔라 배 놔라 하지 말고 돈도 실력이야 불만이면 종목을 갈아타지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한 말이다. 실력이 모자라면 특기자 전형규정까지 바꾸고 특례입학도 불사하는 특혜를 누리는 학생이 있는데 선생님이 너희들도 열심히 공부해서 원하는 학교에 가라고 말할 수 있을까? 최순실, 정유라가 아무리 분탕질을 해도 모른 체하고 공부나 가르치라는 말이 맞는 말일까?

아이들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엄마는 좋은 옷을 사 입히고 맛난거 먹이는 것으로 역할을 다 했다고 만족하지 않는다. 안전하게 길을 건너는지, 친구들과 잘 지내는지, 학교에서 열심히 공부를 하는지... 세세하게 관심을 가지고 배려하고 불편이 없도록 지켜주고 싶어 한다.

교사도 마찬가지다. 교육자라면 교실에서 교과서만 가르치는 것으로 만족하는 교사는 집에서 맛난 밥이나 좋은 옷을 사 입히는 것으로 만족하는 엄마나 다를 바 없다. 그들이 살아 갈 세상. 앞날을 걱정하고 혹여나 제 2, 3의 최순실, 정유라같은 인간들이 나라를 분탕질 하지 못하도록 민주주의를 가르치고 관심을 가지는건 당연한 일이다.

세월호를 타고 제주도에 수학여행을 가던 학생 304명이 온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수장되는 기막힌 현실을 지켜보면서도 우리학교 학생이 아니어서 다행이라며 모른 체 할 수 있는가?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독립운동을 한 사람의 이름은 감추고 기회주의자 친일 세력들의 공적을 늘어놓은 교과서를 만들고 있는데 학생들 공부나 가르치라는게 옳은가?

공부가 뭔가? 학생들을 사람답게 키워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안내하는 것이 아니라 일류대학, 좀 더 좋은 대학에 가기 위해 점수 몇 점 더 받게 하는 것인가? 현실을 무시하자는 말이 아니다. 정치인은 정치인이 해야 할 일이 있고, 언론인은 언론인으로서, 교육자는 교육자로서 기본적으로 해야 할 일이 있다.

교사는 교과서의 지식만 학생들에게 주입해 암기시키고 서열을 매기는 것으로 교사가 할 일이 끝난게 아니다. 학교교육이란 지식, 지혜, 인지, 인식, 분별, 이해, 성찰..’을 가르치는 지()감정, 사랑, 히노애락, 열정, 애정, 애착, 배려의 정(), 그리고 의지, 결정, 선택, 비젼, , 노력, 성실, 실천, 행함의 의()를 체화하는 전인격적인 인간양성 즉 지,,(,,)의 조화로운 인격을 도야하는 과정이다.

,,(,,)의 균형잡힌 교육을 못하는 현실에서 교육자가 설 곳은 어디인가? 교육의 중립성을 말하면서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정권의 입맛에 맞는 지식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있으면 교육의 중립성을 지키는 길인가? 교사는 교육자이기도 하지만 한 개인으로서는 민주시민이요, 주관과 소신, 철학이 있고 권리행사를 하는 주체다. 교실밖에서 교사가 자신의 소신에 따라 행동하는 것 까지 통제하겠다는 것은 교육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반헌법적인 통제다.


교사가 왜 정치적이냐고...? 자본주의사회에서 정치란 밥을 먹는 것도 정치요, 잠을 자는 것도 정치다. 옷을 입고, 길을 가는 것, 시장에서 물건을 사는 것도 다 정치다. 주식인 쌀이며 반찬이며 구입한 옷에도 다 세금이 붙고 그 세율을 국회를 통과한 법에 따르는 것 아닌가? 국회를 통과한 예산으로 나라를 운영하는데 어떻게 법을 떠나 살 수 있는가? 자본주의 사회에서, 민주주의 사회에서 산다는 것, 행위 한다는 것은 모두가 법이요, 정치다.

민주주의에서 정치를 외면하라는 말은 민주시민으로 살지 말라는 뜻이다. 최순실게이트로 법이며 규칙이며 질서가 무너졌는데 교실에서 국정교과서나 가르치라는 게 말이 되는가? 대통령이 헌법을 어기는데 준법정신을 가르치고 정의를 가르칠 수 있는가? ‘선생은 교실에서 아이들 공부나 시키라는 말은 틀린 말이다. 입으로만 민주주의를 말하는 교사가 제자들에게 어떻게 존경을 받을 수 있겠는가?

- 이 기사는 전북교육뉴스 '가고 싶은 학교 12월에 실려 있습니다.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추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하실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바로가기  , yes24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전자책(eBook)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 
 

☞ 교보문고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 알라딘 바로가기  , 북큐브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