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 한 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05 연탄 한 장 - 안 도 현 - (8)
렌즈에 비친 세상2011. 6. 5. 05:30


그 동안 찍어뒀던 사진들입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마땅히 올릴 곳이 없었는데

이번 주부터 일요일마다 시 한 수와 사진들을 올려볼까 합니다.

그동안 너무 딱딱한 글을 써서 죄송해요.


연탄  한 장

                             - 안 도 현 -

나는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담쟁이 덩굴을 보면 도종환 시가 생각난다.)

담쟁이도 이제 제법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조심스럽게 벽을 기어 오른다. 








어디 숨어 있던 생명들일까?

4월의 산야는 거대한 생명의 축제가 열리고 있다. 
당당하고 당당하게 부끄러움도 무서움도 털어버리고 대지를 뚫고 생명을 탄생시킨다.










생명의 신비! 

올챙이들이 알에서 깨어나 봄을 찾아 나서고...

반가운 돌미나리는 부지런한 농부에게 이른 선물을 마련하고 

이른 잠에서 깨어 난 올챙이는  봄잔치가 한창이다.

?봄을 준비하는 벌레들은 짝짓기 바쁘고 ?봄단장이 한창이다. 

겨울 잠에서 깨어난 다슬기도 봄잔치가 한창이다. 











4월은 봄 아닌게 없다. 산도 들도, 하늘도 나무도 모두가 봄이다.
봄으로 가득찬 4월... 그래서 사람도 마음도 모두가 봄을 닮는다.











추위와 비바람과 싸운 화려한 승자는 대지를 잔치마당으로 만든다.

봄이 일궈낸 화려함으로 4월은 아이도 어른도 노인도

모두가 취해 저렇게 화려한 색깔을 만들어 내는가 보다. 


봄을 준비하는 마음엔 화려한 꿈으로 가득찬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멋진 시와 아름다운 사진들 잘 감상하고 갑니다^^

    2011.06.05 0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러고 보니 개구리 올챙이 구경한지 참 오래됐습니다...ㅎ

    2011.06.05 07:03 [ ADDR : EDIT/ DEL : REPLY ]
  3. 자연그대로 보니 참 좋아요
    개구리도 있고^^

    2011.06.05 07:29 [ ADDR : EDIT/ DEL : REPLY ]
  4. 생명의 신비로움과 변치않은 자연의 법칙이 보이네요..멋진 글과 사진 감사합니다.

    2011.06.05 08: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사진들이 아름다운 자연과 봄을 만끽하게 하네요.
    안도현의 시가 뭔가 생각하게 합니다.
    소중한 것들...

    2011.06.05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선생님 들은 늘 감동을 줍니다 얼마나 많이 배우는지 모르시죠? ^^
    오늘 시와 사진 참 좋네요~담쟁이 덩굴처럼 벽이 있다 주저말고 넘으려 노력해야 겠습니다

    2011.06.05 08:56 [ ADDR : EDIT/ DEL : REPLY ]
  7. 늘 그러면서 세월을 받아들이고 있는 우리네입니다.

    아름다운 사진..잘 보고가요

    2011.06.05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생명의 신비와 계절의 흐름은 참 신기합니다.
    어디숨었다가 뿅 하고 나타나 이런 아름다움을 뽐내는지.....

    2011.06.05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