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를 흉기로 살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06 모든 칭찬은 다 좋은가? (30)
인성교육자료2011.12.06 07:06



 


고3 수험생이 “전국 1등” “서울대 법대” 등을 강요한 어머니를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8개월간 안방에 방치한 채 태연하게 수능까지 본 사건은 자녀를 둔 부모나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참으로 큰 충격이다.

고등교육을 받은 학생이 저지른 이 충격은 교육자들로 하여금 대대적인 참회운동이라도 펼쳐야할 부끄러운 얘기다. 이 땅에 사는 학부모들 또한 나는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당당하게 말할 사람이 얼마나 될까? 나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자식을 등 떠밀어 경쟁에 내모는 어머니...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입시지옥으로 제자들을 내 몰았던 교육자들.... 방향감각을 잃은 교육에 대해 일대 회개운동이라도 벌어야 하지 않을까? 

이 땅에 사는 부모님들, 내가 못다 이룬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자식을 독립적인 인격자가 아닌 나의 소유물로 생각해 ‘100점을 받아야 해!... 일등 해야 해!.., 일류대학, 판검사가 돼야 해!....’ 라며 자녀들에게 부담감을 준 일은 없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하는 계기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교육의 목적이 뭔가? 산다는 이유가 일등이나 서울 대학이 아닌데... 모든 걸 다 버리고 일류, 서울대, 판검사를 위해 경쟁에 내몰리는 삶은 과연 인간적일까?

앞으로만 보고 달려온 세월... 그런 교육의 열정이 있었기에 이만큼 살고 이만큼 성장했다는 걸 부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제 막무가내로 앞만 보고 달려온 세월이 만들어 놓은 오늘의 현실이 과연 ‘사람 사는 세상일까?’ 한번쯤 생각해 볼 때다.

학교는 교육을 해야 하고 부모는 자녀를 사랑으로 길러야 한다.
이런 지극히 상식적인 얘기조차 통하지 않는 현실, 이겨야 산다... 일등이 아니면 패배자가 되고... 서울대.., 일류... 성적만능주의, 승자지상주의는 가정을 파탄으로, 학교에만 교육 없는... 주객이 전도된 사람으로 만들어 놓지는 않았을까?

학교에서 혹은 가정에서 아이들이 불안에 떨도록 하고 모두가 패배자로 만든다는 것은 잔인한 일이다. 아이들을 건강하게 그리고 성취감을 갖도록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오늘은 억압과 부담이 아닌 칭찬으로 아이들에게 기를 살려주는 방법을 생각해 봅시다.

칭찬받고 자란아이

꾸지람 속에 자란 아이
비난하는 것을 배우며
미움 받으며 자란 아이
싸움질만 배우고

놀림 당하며 자란 아이
수줍음만 타게 되며
모욕당하며 자란 아이
죄책감을 느끼며 살게 된다.

관용 속에서 키운 아이
참을성을 알게 되며
격려 받으며 자란 아이
자신감을 갖게 되고
칭찬 들으며 자란 아이
감사할 줄 알게 된다.

공정한 대접 속에 자란 아이
올바름을 배우게 되며
안정 속에 자란 아이
믿음을 갖게 되고
인정받으며 자란 아이
자신에 긍지를 느끼며
포용과 우정 속에 자란 아이
온 세상에 사랑이 충만함을 느낀다.(작자미상)


그런데 모든 칭찬은 선(善)일까?
앨런 존슨의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책이 베스트셀러가 됐던 적이 있지만 ‘칭찬은 정말 고래도 춤추게 할까?

벤 비셀(Ben Bissell)은 칭찬에는 다섯가지 법칙, 즉 칭찬의 오계를 말합니다.

1. 진정한 것을 칭찬하라.(Authentic)
2. 구체적으로 칭찬하라.(Specific)
3. 바로바로 칭찬하라.(Immediate)
4. 순수하게 칭찬하라.(Clean)
5. 사적으로 칭찬하라.(Private)


모든 칭찬은 선이 아니다.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나 교육을 하는 선생님들은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다 보면 칭찬을 해야 할 때도 있고 꾸중을 해야 할 때도 있다. 잘못된 칭찬을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어떤 칭찬이 좋고 어떤 칭찬은 나쁠까?

좋은 칭찬 5원칙

1. 있는 그대로 인정해주어라. (성격은 바꾸는 것이 아니라 발전시키는 것)
2. 구체적으로 칭찬해주어라.
3. 적시에 칭찬하라.
4. 진심으로 칭찬하라.
5. 미래지향적으로 칭찬하라. (인터넷 검색에서)


 

* 나쁜 칭찬 5원칙

1. 거짓 칭찬, 목적을 가진 칭찬 (신뢰감이 없어진다.)
2. 갈고리 칭찬 (지적하기전의 칭찬)
3. 너 메세지 칭찬
4. 능력 칭찬 ( 최고야, 천재야, 박사감이야 등)
5. 결과 칭찬 (인터넷 검색에서)


칭찬이란 ‘행동한 결과로 나타는 현상을 강화시켜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만 잊지 않는다면 칭찬이 주는 교육적인 가치를 백배 높일 수 있을 것이다. 

무너진 학교, 그런 학교에 보내기만 하면 아이들의 교육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믿는 부모들.... 혹시 잘못된 칭찬으로 아이들의 날개를 꺾지는 않았을까?
 

이제 학교도 가정도 바뀌어야 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의사나 판검사만 사는 세상이 아니다. 청소미화원도 필요하고 농사를 짓는 농부도 필요하다. 장사를 하는 상인도 있어야 하고 가르치는 교사도 있어야 한다. 나만 있고 너는 필요 없다거나 내가 살기 위해 너는 희생의 제물이 되어야 하는 세상은 더불어 사는 세상이 아니라 다 함께 죽는 세상이다.

아름다운 세상,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 이제 선생님도 부모도 한번 쯤 뒤돌아보는 여유쯤은 가져야하지 않을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