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세력과 매국세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0 ‘한국사 수능 필수’가 역사교육 강화 수단...? (10)
교육정책2013.07.20 07:00


 

 

"한국사를 수능 필수과목으로 하거나 수업시수를 늘리는 등 최근 거론되는 역사교육 강화 방안은 공교육 체제 와해와 사교육시장 팽창을 초래할 수 있다"

 

"(한국사 수능 필수 지정은)사회탐구영역 선택 과목에서 타 과목의 존립을 사라지게 할 수도 있다"(한국사회과교육학회)

 

"한국사 수능 필수는 역사교육 강화를 위한 가장 효율적 수단이다"

 

"이 문제를 교육계 내부의 밥그릇 싸움으로 만들어선 안 된다"(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한국사 수능 필수 과목 지정 등 역사교육 강화’를 놓고 교육계가 시끄럽다.

같은 사안을 놓고 한국사회과교육학회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어 학부모와 교사들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두 단체의 주장 중 누구 말이 옳을까?

 

역사교육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대한민국 국민으로 태어나 조상들의 삶과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은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부정이기도 하지만 문화민족으로서 자부신과 긍지까지 의심케 하는 심각한 문제다.

 

 

역사교육 강화는 서울의 한 일간지와 입시 전문업체가 전국의 고등학생 5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2013년 청소년 역사인식’ 결과에 따르면 국내 고등학생 10명 가운데 7명이 한국전쟁을 '북침'으로 알고 있다는 보도로 촉발됐다. 뒤에 알고 보니 설문문항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학생들의 응답이라는 게 밝혀진 해프닝이었지만 대통령까지 나서게 됐다. 

 

역사교육강화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참이 없다.  3·1운동을 3점 1운동으로 읽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6·25전쟁이 언제 일어났는지 이토 히로부미를 누가 저격한 사람이 누군지도 모르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 수능에서 한국사를 선택한 수험생은 전체 수험생의 7.1%에 불과하다는 보도는 우리역사가 청소년들로 부터 얼마나 홀대받고 있는가를 증면하고 있다.

 

역사교육 강화를 위해 교육부는 고교생의 한국사 이수단위를 현행 5단위에서 6단위로 늘리고 집중이수제에서 국사과목을 폐지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와 함께 한국사를 수학능력고사에서 필수교과로 할 것인지의 여부는 이 달 말까지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한다. 

 

 

역사교육강화에 대해 이이를 제기할 사람은 없다. 그러나 단순히 수업시간 수만 늘리거나 수능에서 필수과목으로 바꾼다고 해서 달라질 게 있을까? 물론 사회교과 11과목 중 역사 교과시간 수를 늘리면 타교과가 위축되거나 혹은 홀대받을 수 있다는 주장도 일리기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역사교육을 강화해야하는 당위성은 부정할 수 없지만 어떤 방법으로 강화할 것인가가 문제다.

 

우리역사는 사학자들의 주장이 아니라 수구세력과 진보세력, 애국세력과 매국세력, 보수세력과 진보세력간의 치열한 힘겨루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뉴라이트계열의 수구세력들은 한국현대사학회의 '중·고등 한국사교과서 분석과 제언' 학술대회에서 "동학농민운동을 조선 사회를 변혁하고 외세 침략에 맞서려 한 투쟁으로 본 관점은 북한 학계와 닮은 점"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그들은 "현행 교과서들은 해방 후 좌익이 신탁통치를 받아들인 것이 소련의 지시 때문이란 점을 감추고 있다"며 교과서가 진보세력들에 의해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주의’를 ‘자유민주주의’로 바꾸자고 건의했던 게 뉴라이트계의 시각이다. 이런한 뉴라이트 계열의 학자들이 만든 교과서가 고교 한국사교과서 검정심의에서 8종이 본 심사를 통과했다고 한다. 물론 최종 결과는 8월 30일 발표되겠지만 이들이 만든 교과서를 많이 배울수록 애국심이 높아지고 민족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이 강화될까?

 

국정교과서가 아니라 검인정교과서이기 때문에 자유로울 수 있다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 수학능력고사라는 과정이 인생의 성패를 좌우하는 나라에서는 어떤 과목도 내용이 많으면 수험생의 부담만 늘어나게 된다. 수능점수를 잘 받기 위한 암기 량만 늘리는 역사교육강화는 역사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기는커녕 역사 공부에 대한 진저리만 내게 하는 건 아닐까?

 

-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 중요한 역사를..
    뉴라이트는 지들 입맛대로 왜곡합니다.
    정말 이들의 머릿속에는 뭐가 들었을까 싶습니다.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집단입니다.

    선생님 글 잘 읽었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늘 건강 하세요..^^

    2013.07.20 07:33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이들의 미래를 좌우할수있는 우리들의 역사는 왜곡되서는 절대 않됩니다...

    2013.07.20 0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수능에 도입된다고 역사를 바라보는 학생들의 관점이 확장되지는 않을 겁니다. 국사교육이 교육 일선에서 배제된 상황도 문제지만, 수능에의 도입만으로 역사 바로 세우기가 가능할 것 같지도 않군요. 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2013.07.20 08:42 [ ADDR : EDIT/ DEL : REPLY ]
  4. 언어영역은 몰라도 외국어와 수리영역 비율을 줄이고, 다른 과목 비율을 늘여야 합니다. 과목수는 줄이고. 지혜를 모으면 될 것입니다.

    2013.07.20 09:45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자꾸만 사라져가는 우리의 역사교육을 강화한다는 데 어느 국민이 싫어하며 반대를 할까?
    그러나 엄연히 실제와 현상교육은 다른 법...

    가까운 일본이나 중국에 대해서는 그토록 모두가 나서서 우리의 역사가 자꾸만 왜곡되고 변질된다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면서도
    왜 유독히 국내문제일 만큼은 아무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가.

    정부가 바뀔 때마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과거의 역사들은 자기들의 입맛대로
    멋데로 연성화 작업시켜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있는데 그것이 진정한 역사교육일까...

    진정한 역사교육이란 이념을 넘어 시민과 학자와 정부가 하나되는 실제교육이야 말로
    이 나라의 미래를 내다보는 진정한 교육인 것이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3.07.20 10:48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과에는 빠져있어 더...소외시되기도 해요.

    잘 보고갑니다.

    2013.07.20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국사 교육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긴 하나,
    정말 국사책 내용 개정 등에 대해서는 더욱 신중하게
    더 엄격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2013.07.21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fff

    하하하....그네가 수능필수하라니 일산처리로 진행되는구나ㅋㅋㅋㅋㅋㅋㅋ
    내용이 문제겠지.....수능필수해놓고 근대사를 어떻게 가르칠지 걱정이구나.....
    박통은 위대한 대통령.....잃어버린 10년........
    뻔한 결말.....ㅋㅋㅋㅋㅋ

    2013.08.09 11:57 [ ADDR : EDIT/ DEL : REPLY ]
  9. 안녕하세요, TISTORY 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대입 개편'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3.08.28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ㅉㅉ

    기껏생각하는게 근대정치 연결 짓기 ㅉㅉ

    역사필수를왜하겠냐 필수로 안가르치면 학생들이 머리에뭐남을지생각해봐

    니 의도대로라면 수능필수 여부를 떠나 "제대로된 교과서 채택"이지 ㅉㅉ

    2013.08.30 01:4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