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청교육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02 청소년의 달, 질곡의 시대를 사는 학대 받는 청소년 (17)


 

 

 

‘성공하기 위해서는 법을 어길 수밖에 없다’

‘나를 때리면 나도 때리는 것이 정당하다’

청소년 의식조사에서 고등학생 10명 중 9명이 권력이나 재력이 재판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며, 10명 중 7명은 법이 공평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법률소비자연맹은 지난 12∼18일 전국 고교생 3485명을 상대로 한 법의식을 대면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다.

 

이 설문조사에서는 ‘가장 법을 안 지키는 집단으로는 ‘정치인, 고위공무원’(78.51%)을 꼽았다.

 

또 다른 설문조사기관에서 한 고교생의 의식조사에서는 ‘우리나라 중고생 2명 중 1명은 고국을 떠나 외국에 살고 싶다’고 답했는가 하면 ‘우리나라 정치체제가 잘 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초등학생(4학년)이 83%, 고교생이 17%라고 응답했다.

 

 

 

2009년 국제교육협의회(IEA)가 세계의 중학교 2학년 학생 14만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우리나라 청소년이 다양한 이웃과 조화롭게 살아가는 공동체 의식’이 36개국 조사대상국 중에서 세계 최하위인 35위로 나타났다.

 

5월은 청소년의 달이다. 해마다 맞는 청소년의 달이지만 학교폭력이며 자살이 그치지 않는  오늘을 사는 청소년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아이들 보기 부끄럽다’는 말이 있다. 아이들은 어른의 얼굴이다. 어른들의 삶이 곧 아이들의 미래의 모습이거늘 요즈음 어른들 눈에는 아이들이 없다.

 

청소년의 달을 왜 만들었을까? 평소 청소년들에게 얼마나 잘못하고 있으면 ‘청소년 달’이라는 걸 만들어 청소년들에게 잘하려고 할까? 청소년들에게 청소년의 날 하루만 잘하면 어른들의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일까? 아니면 늘 못하니까 하루만 잘해주고 면죄부를 받고 싶어서일까?

 

 

 

학교폭력문제로 세상이 시끄럽다. 학교당국이나 정부의 시각은 못된 청소년, 탈선한 청소년들이 극악한 짓을 해 친구들에게 고통을 주고 혹은 자살하기 때문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칼을 갈고 있다. 법 때문에 그렇지 그런 짐승 같은 짓을 하는 놈들은 재판도 하기 전에 당한 만큼 똑같이 보복해야한다는 자력구제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하는 짓을 보면 맞는 말이다. 부모의 입장에서 보면 ‘00 죽여도 속이 풀리지 않는...’ 한이 맺힐 일이다. 모두 다 잘 적응하며 사는데 그런 놈은 삼청교육대 같은 곳에 보내 죽을 고통을 평생토록 당하며 살도록 해야 돼! 분통이 터지기는 일진 같은 놈들뿐만 아니다. 그런 것도 지도 못하는 교사들은 옷을 벗겨야해! 자기 자식 같으면 그렇게 지도하겠어? 나도 그들이 하는 짓을 보면 그런 선생ㅇ르 보면 그런 생각에 백번 동의한다. 그게 해결책만 된다면...

 

그런데 한 번 생각해보자. 아이들은 어른의 얼굴이라는데 어른들이 제대로 살고 있을까? 사람다운 짓을 못하는 사람은 없을까? 굳이 ‘맹모삼천지교’라는 말까지 꺼낼 필요도 없다. 온통 사기꾼이 판이 치는 세상이다. 믿을 놈이 한 놈도 없다고들 한다. 어린이들이 먹는 음식에 방부제며, 농약이며 식품첨가제며, 그런 온갖 걸 다 집어넣고 눈이 나쁜 사람들은 잘 보이지도 않는 깨알 같은 글씨로 전문가들의 용어로 뒤범벅을 해 놨다.

 

오래두고 팔기 위해서, 혹은 보다 많은 이익을 남기기 위해서 사람이야 병이 들던 말든 내용물보다 껍데기 포장 값이 더 비싼 제품들이 시장을 나돌고 있다. 아이들의 건강을 지켜 줘야할 정부조차 누구의 눈치를 보는지 학교급식에 들어가는 쇠고기에 광우병이 걸린 미국소고기를 사용하는지 검사조차 하지 않는단다.

 

 

 

얼짱, 몸짱 문화에 판을 치고 있다. 가짜가 더 진짜같이, 성폭력범이, 논문 표절자가 국회의원이 되고 유명인사가 되고... 판검사는 사회정의가 아니라 윗사람들 눈치 보느라 가해자편을 들어주고, 입만 벌였다하면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대통령이며 고위관리들이 존경받는 사회에 아이들이 뭘 보고 배울 것인가? 내 새끼만 일류대학에 가고 돈 많이 벌고 출세한다면 무슨 짓인들 못하겠느냐며 거룩한 희생정신을 발휘하는 부모들은 죄가 없을까?

 

아이들이 내일의 주인공이 아니라 돈벌이의 대상으로 보이는 어른들... 그들은 학교폭력배보다 죄가 가벼울까? 오죽하면 이런 상식이 통하지 않는 나라에 살기 싫다며 이민을 선택하는 사람조차 있을까? ‘남의 눈의 티는 보면서 자기 눈의 들보는 보지 못하는...’ 부끄러운 어른들 때문에 청소년의 달을 맞는 아이들은 지금도 병들어 가고 있다. 누가 더 무서운 폭력을 저지르고 있을까?

 

 *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로피스

    학생들이 생각하는 법의 정신이 이 모양이면
    우리사회가 쏟아야할 제일 급선무는 신뢰의 구축 입니다.

    2012.05.02 06:51 [ ADDR : EDIT/ DEL : REPLY ]
  2. 한국의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살 수 있는 터전 마련이 넘 시급합니다.

    2012.05.02 07: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점점 흉악해지는 청소년 범죄를 얘기하면서 정작 기성세대의 반성이나 학교교육의 문제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는 게 오늘 대한민국의 현실인 것 같습니다.
    법을 어겨도 국회의원이 되고 장관이 될 수 있는 나라, 그런 사람들을 암묵적으로 용인해 주는 시민의식....어디에도 청소년들을 비난할만큼 어른들의 세계가 정의롭다 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2012.05.02 0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청소년들이 에너지를 발산할 공간과 제도가 미비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입시위주의 교육환경이 개선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학생들은 놀 곳 이 필요하고 에너지를 발산할 환경이 필요할 것 같아요

    2012.05.02 07:48 [ ADDR : EDIT/ DEL : REPLY ]
  5. 학생들이 정확히 꿰뚫어보고 있군요. 법의식 조사를 보니.

    2012.05.02 07: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참...현실을 보지 못하는 몇 어른들이 아쉽습니다.
    청소년들도 이렇게 보고 있는데 말입니다.

    2012.05.02 0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점점 사회성 떨어지고 자기 밖에 모르는 한국 큰일이네요.
    거기다가 한국이라는 나라는 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고위 공무원, 정치인이니 아이들이 뭘 배우겠어요.

    2012.05.02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자신들이 법을 지키지 않으면서 학생들을 잡습니다. 정말 교육받아야 할 사람은 바로 정치인들입니다.

    2012.05.02 08:42 [ ADDR : EDIT/ DEL : REPLY ]
  9. 상식이 통하는 사회. 청소년뿐 아니라 모두가 즐거운 세상이겠지요.
    근데 입사 시험 등에 나오는 상식은 왜 그리 어려울까요 ㅎㅎㅎ.

    2012.05.02 08:45 [ ADDR : EDIT/ DEL : REPLY ]
  10. 사회성 꼴지란 말,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이게 청소년만의 문제로 돌려세우기도 힘들겠지요.
    사회가 그러하니 말입니다. 도덕적 헤이, 점점 심화되는건 아닌가
    염려스럽습니다.

    2012.05.02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돈많이 주면 감옥까지 가겠다는 젊은 청년들과 고등학생들...무엇이 삶의 진정한 가치인지 무척 혼돈스러운 세상입니다.

    2012.05.02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허구한날 정치인, 공무원 비리들이 속출하는 사실을 매스컴에서도 매일 쏟아져 나오니... 그걸 듣고 보는 청소년들의 의식이 그런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안타깝네요 ~

    2012.05.02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른이 된다는 게 나이만 먹으면 어른이 되는 게 아닌데....
      아이들의 거울이 돼야할 어름들의 모습을 보면 아이들이 이런 모습을 보고 자라면 나중 이들이 어른이 되면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생각해 보면 끔찍하답니다.

      우리가 잘 살자는게... 행복하자는 게 뭔지....!

      2012.05.02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13. 청소년은 어른들의 거울이지요~~
    사회성 꼴찌라는말에 가슴이 아파 옵니다

    2012.05.02 10:58 [ ADDR : EDIT/ DEL : REPLY ]
  14. 청소년 달이라는게 있군요,,
    교육은 다름 아닌 보여주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어른들이 그러할진데,, 아이들에게 정의롭게
    살아라고 이야기하는건 별 소용 없지요..

    2012.05.02 17:35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애들 뭐라할거 하나 없죠.
    어른이 바뀌면 애들도 달라져요.

    2012.05.02 22:09 [ ADDR : EDIT/ DEL : REPLY ]
  16. 뚜루루

    저도 고교생인데 저 통계가 와닫네요. 학교폭력하는 애들도 문제지만 그 모범이 되어야 할 정치인들은 얼마나 잘하는지 의문점이 듭니다.

    2012.05.09 01: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