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의 본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2 세상은 아는 것 만큼 보인다 (23)
정치2011.01.22 07:54



청소년들에게 '장래 꿈이 무엇인가?'라고 물어 보면 '연예인, 의사, 공무원... 이 되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다. 특히 연예인들은 청소년들이 선망하는 1위의 직업이다. '돈과 명예'를 함께 얻을 수 있는 화려한 직업. 선망의 대상인 스타는 과연 성취지위에 의해 얻어지는 능력인가? 스타의 본질에 대해 알아보자. 오늘날의 메스 미디어의 영향. 그것은 청소년들의 가치관만 좌우할 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의 삶의 일부분이요, 방향을 제시해 주는 안내자 구실을 하기도 한다. 

청소년들이 꿈꾸는 스타는 그 본질이 무엇일까? 청소년들의 눈에 보이는 스타는 본질이 아니고 현상이다. 그 본질이 자본이라는 사실을 망각할 때 순진한 청소년들은 문화라는 이데올로기의 희생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문화의 이데올로기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사람들이 무엇에 '익숙하다'는 것에 대해 살펴보자. '안다', 또는 무엇에 익숙하다는 것은 단순히 '친숙함'의 의미만이 아닌 '관심'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친밀감'의 의미를 갖는다. 이러한 메스미디어 문화의 이점을 자본은 백분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사진 자료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모든 문화가 그렇지만 TV의  드라마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내가 아는 사람, 내가 들어 본 노래, 더 나아가 나의 이상적인 여성상, 또는 남성상은 시청자들의 눈을 잡아 둘 수 있다.

특히 극중 인물과 실재인물을 구별하지 못하는 수준이라면 '스타'는 상품판매원으로서의 충분한 첨병 구실이 가능하다. 자본은 이러한 문화의 속성을 이용해 이윤을 극대화하는 자본의 논리에 복무하고 있는 것이다.

 얘기를 좀 더 단순화 시켜보자. 앞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자본주의에서 텔레비전의 드라마 제작자는 PD가 아닌 '자본'이라는 사실이다. 자본이 없으면 연출도 조명도 없다. 드라마는 텔레비전의 순기능이나 역기능에 상관없이 자본의 논리에 충실할 수밖에 없다.

 자본주의에서는 '이윤의 극대화'가 곧 선(善)이다. 다시 말하면 자본은 속성상 '목적을 위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결과가 이익이면 선(善)이고 결과가 손해면 악(惡)이 된다. 이와 같은 자본의 논리는 드라마의 제작에도 예외가 될 수 없다.

드라마의 내용이 음란하냐? 아니면 폭력적이냐?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문제는 '시청률'이다. 시청률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매출고'를 올릴 가능성을 포함하고 있다는 뜻이다.

 '스타'도 예외가 아니다. 자본주의에서 스타는 탄생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다는 사실이다. 자본의 필요에 의해서 스타는 생성되고 명멸한다.

드라마에서 말탄 왕자로 또는 악의 무리를 소탕하는 영웅역을 맡으면서 스타가 등장하는 것이다. 물론 예외도 있을 수 있지만 스타는 자본의 필요에 의해 나타나는 것이다.

물론 스타의 재능을 전혀 무시한다는 뜻은 아니다. 그러나 그 정도의 개발 가능한 재능은 얼마든지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스타는 시청률을 높이는 자본의 요구를 소화하는 역할을 감당하는 것이다.

 미디어가 가지는 다양한 순기능에도 불구하고 자본의 요구에 의해 만들어지는 역기능은 순진한 청소년들로 하여금 희생을 강요받게 한다. 현대전에서는 군인이 아닌 약자인 여성이나 어린이가 더 많은 희생자가 되듯, 정보화사회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미디어를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없는 청소년이 된다. 교육의 위기가 극복되지 못하고 입시위주의 교육이 반복되는 이유가 과연 해결이 불가능하기 때문일까? 아니면 자본이 필요로 하는 인간양성의 요구에 충실하기 때문일까?

 불의한 힘 앞에 살아 남는 생존의 법칙은 스스로 힘을 키우는 길밖에 없다. 자연의 법칙은 적자생존이라는 법칙이 확인됐지만 인간 사회에서 생존의 법칙 또한 '힘을 가지는 것'이다. 힘이란 무엇인가? 그 힘이란 지식일 수도 있고 돈일 수도 있다.

 지식도 힘이요, 권력도 힘이다, 미(美)도 힘이요. 물론 무력(武力)은 더 말할 필요도 없는 분명한 힘이다. 미분화된 사회에서는 학벌(學閥)이나 지연. 혈연도 힘이다.    

 힘은 사회적 가치(돈, 권력, 지위 등 희소가치)의 배분에 절대적인 영향을 행사한다. 자본주의에서 힘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면 역시 일방적인 희생자가 된다. 기득권자는 자신의 기득권을 수호(?)하기 위해 이데올로기를 이용한다. 종교라는 이데올로기로, 또는 철학이라는 이데올로기로, 또는 교육이나 도덕이라는 이데올로기로 체제수호를 정당화하고 현실을 정당화한다.

 문제는 현상과 본질을 구별하는 안목이다. 문화가 그렇고 권력이 그렇고 예의도 도덕도 그렇다. 현상은 전부가 아니다. 물론 부분이 전체가 아니고, 형식이 내용을 담지 못한다. 문제를 객관적으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총체적으로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은 희생자가 된다.

힘은 생존의 법칙이다 사람이 사는 사회도 예외가 아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사회에서 본질을 보지 못하는 사람이 희생자가 되기 마련이다. 그러기에 인간은 자기수준만큼의 더 이상도 이하도 아닌 대접을 받고 살뿐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글입니다...
    장수하는 스타들은 각자 자기 수준과 목표를 노력해서 성취했는데....우리는 그냥 그들의 겉모습만 보고 열광하고 그냥 그렇게 흘러가는 것 같기도 합니다....

    2011.01.22 07: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돈이 끓는 곳.
      화려한 현상과 다른게 내면에는 온갖 말 못할 불안과 고통, 음모와 위선과 배신과...
      그 런게 존재하는 곳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본질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은
      그런 세계르 동경하지요.

      2011.01.22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2. 여행을 할 때 가이드가 필요한 사람은 여전히 가이드를 요구하지요. 여행을 떠나기 전 사전 지식을 챙겨가면 여행지가 더욱 돋보이고 좋아보이는 것과 같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선현들 께서는 팔자소관이라고 했나요.ㅋ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선생님~ ^^*

    2011.01.22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선생님 같은 분들이 많이 블로그를 만들어
    좋은말씀들 다양하게 들려 주셨으면 합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주말 행복하세요.

    2011.01.22 0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그런데 이런 류의 글은 손님이 없어요.
      딱딱하고 재미 없으니까요.

      이런 글을 좋아하시는 분 존경합니다.

      2011.01.22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는만큼 세상은 보인다~
    참 어려운 일입니다. 자라나는 청소년 대부분이 선호하는 순위가 연예인이나 특정직업이니
    앞으로 과연~

    2011.01.22 09:40 [ ADDR : EDIT/ DEL : REPLY ]
    • 옳고 그른 것,
      해야할 일과 해서는 안 되는 일,
      현상과 본질....

      학교에서는 이런 것을 배워야 하는데...
      안 가르쳐 주지요.

      2011.01.22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5. 정말 이 땅의 교육은 본질보다 껍데기만 가지고 개념을 가르치려는 우를 범하고 있습니다...저 또한 그런 교육의 희생양으로 살아 온 거고요...가르침 고맙습니다...

    2011.01.22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마음에 와닿는 참교육입니다^^
    껍데기 보다는 실질적인 사회가 되기 위해
    그런 교육이 우선되어야 하는데...

    2011.01.22 10:59 [ ADDR : EDIT/ DEL : REPLY ]
    • 지식보다
      지혜를 가르쳐야 하는데
      학교는 지금 시대에 뒤떠어진
      지식교육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2011.01.22 11:27 [ ADDR : EDIT/ DEL ]
  7. 꽃기린

    참교육의 말씀이 소중하게 듣고 가야겠습니다.
    아는 만큼 보이는 것.
    평안하세요..

    2011.01.22 11:19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지한 사람을 일컬어
      분별력이 없다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요즈음은 대학을 다 나오고 해도
      사리분별력이 없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이건 학교가 해야할 일을
      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아니겠습니까?

      2011.01.22 11:29 [ ADDR : EDIT/ DEL ]
  8. 맞습니다. 방송도, 스타도 그 본질은 자본입니다.
    자본은 그러하면서 방송을 통해 물질이 어떻니 저렇니 하죠..
    결국 우리는 자본논리에 휘둘려 살면서도 그 존재를 인식하지 못합니다.
    아니 때로는 인식하지 않으려 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자본이 주는 달콤함 때문에
    아는 것 만큼 세상이 보인다.
    꼭 새겨 들어야 할 말씀이네요

    2011.01.22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현상과 본질을 분별할 수 있도록
      학교가 교육을 해야하는데 그걸 못하게 했던 게
      약점이 많은 권력이었지요.
      우민화교육을 통해
      기득권을 유지하려 했던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덕분에 국민들만 희생자가 되었지요.

      2011.01.23 07:59 신고 [ ADDR : EDIT/ DEL ]
  9. 빠리불어

    삶이 고달프니 드라마라도 환상적이고 눈이라도 즐겁게~
    그래서 텔레비젼 앞에 앉는다는 어느 친구의 말이 문득 떠오르네여.

    현실과 드라마를 혼동하듯 삶은 치열한데 살아가는 우리들은 넘 쉬운 것만을 찾아나서길 때문이 아닌가..
    저 역시도 그렇습니다, 반성합니다.........

    즐거운 주말 맞이하고 계시길 바랍니다, 선생님 ^^*

    2011.01.22 18:57 [ ADDR : EDIT/ DEL : REPLY ]
    • 불읳나 권력이 즐겨 사용하던 수법이지요.
      3S정책이라고 했잖아요?

      독재권력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을 마취시켜야 하는데
      그 수법이 그랬지요.

      돌이켜보면 나쁜 대통령 때일수록 스포츠나 사극이 유행했지않습니까?

      2011.01.23 08:01 신고 [ ADDR : EDIT/ DEL ]
  10. 늘푸른나라

    청소년들이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사는 티비스타를 좋아하는 현실이

    미래를 볼때는 안까가운 마음이 듭니다.

    모두가 현재 사회를 이끌어가는 지도층이나 리더들의 얄팍한 상술이지요.

    이 또한 우리의 형제이고, 이웃이니...문제라고 생각됩니다.

    2011.01.22 21:33 [ ADDR : EDIT/ DEL : REPLY ]
  11. 맞는 말씀입니다.
    아는것 만큼 보고, 그만큼 판단해버리죠.
    아는것을 넓혀갈 생각은 않고 있는듯합니다.

    본질은 없고 허상만 붙들고 있는 느낌입니다.
    진정성이 요구되는 시대입니다.

    2011.01.23 01:45 [ ADDR : EDIT/ DEL : REPLY ]
    • 본질이 봉면 문제가 생기지요.
      건국과정에서 부터 정통성 시비에 말려들 테니까요?
      박정희며 전두환 노태우...
      이런 사람들의 본질이 보이면 권력의 위기를 맞았으테니까요.

      2011.01.23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12. 배움이 절실히 필요한 사람.

    청소년으로써, 자본의논리가 지배하는 사회의 실체를 조금이나마 엿본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배움을 얻어야 한다는 걸 뼈저리게 느낍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1.03.19 21:2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