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선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11 교과부장관의 생일축하 선물을 받고 보니... (27)
정치/사는 이야기2012.01.11 07:00



아침에 일어나 글을 쓰고 있는데 딩동~  딩동~ 벨이 울렸습니다.
택배 아저씨였습니다. 문을 열었더니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으로부터 생일케익과 예쁜 카드가 왔습니다.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평소 교육과학기술부 발전을 향한 귀하의 관심과 애정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늘 행복한 가정과 웃음 꽃 활짝피는 하루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 -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처음에는 깜짝 놀랐습니다. 

교과부장관이...왜...?
평소 교과부에 쓴소릴 많이 했
다고..? 

나는 교과부가 하는 일이 참 싫습니다. '교과부가 진정으로 교육을 살릴 의지만 있다면 우리교육이 이지경이 됐을까?'하는 섭섭한 마음 때문입니다. 입시경쟁교육, 성적지상주의, 학교폭력문제... 등등 산적한 교육문제가 교과부의 철학부재가 일조했다는 생각을 하면 교과부가 좋을 리 없습니다. 

결국 힘없는 교사가 할 일이라고는 전교조에도 가입도 해 보고, 언론사를 함께 만들고 ,사회교육을 위해  노동자들을 위한 학교를 만들고 신문에서 방송에서 수없이 외쳐보았지만 달라진거라고는 없었습니다.

아니 날이갈수록 학교는 더 삭막해지고 경쟁과 폭력이 난무하는 곳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화가 나 정년 퇴임 때
개근상처럼 주는 훈장까지 포기하기도 했습니다.

 


교과부 장관이 주는 생일선물이라...? 
사실은 교과부장관이 저 같은 사람에게 생일선물을 보낸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가족이 교과부에 근무하면 가족 중 한사람의 생일 날, 장관이 선물을 준다는 걸 아들에게 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교육과 저는 참 묘한 인연인 것 같습니다.
척박한 교육, 무너지는 교육을 바꿔보겠다고  뒤늦게
교육운동에 뛰어 들어 구속, 수배를 당하면서 가난하게 살아 온 아버지의 삶을 반복하기 싫다며 아들은 공무원 시험을 쳤습니다.

결국 간다고 간 곳이 교과부였습니
다. 지금은 아들이 교과부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딸은 초등학교 교사가 되어 아버지가 살아 온 길을 밟고 있습니다.

저는
퇴임 후에도 교육의 주변을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학교를 중도 포기하고 갈 곳없는 아이들에게 제자오 ㅏ선생님들이 함께 쉼터를 만들고 있습니다.

마산에 있는 '별초학교'라는 야학입니다.
이제 별초학교는 '보리 학교'로 이름을 바꾸고 법인 신청을 했습니다. 
조만간 사회적 기업으로 신청해 거리를 떠도는 아이들의 쉼터로 자리잡을 것입니다.

내가 교육관련 일에서 손을 떼지 못하는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재직 기간에 못다한 얘기를 이제 함께 늙어가는 제자들에게 아니 제자들의 자녀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라도 될 수 없을까 하는 마음 때문입니다.
 

40년의 교직생활... 퇴임 후 교육과 관련한 글을 쓰고... 딸은 초등학교에... 아들은 교과부 소속....


저는 정말 교과부 장관에게 좋은 선물하나 받고 싶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선물,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선물....  어른들에게 세상 돌아가는 진실을 알려주는 교육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선물... 그런 선물을 받고 싶습니다.

폭력없는 학교, 학생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인권을 존중받고 성적 때문에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학생이 없는 학교... 그런 학교를 만들겠다는 정책... 그게 제게 보낸 생일케일보다 더 값지고 소중한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웃음을 잃어버인 학생들... 천문학적인 등록금 때문에 알바에 휴학을 반복하고 있는 대학생들... 학교폭력으로 괴로워 하고 학교를 다니고 싶지 않은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그런 정책, 제게는 그 어떤 선물보다 값진 선물일 것입니다. 

내년 이맘 때쯤에는 교육하는 학교, 아이들이 맘껏 웃으며 공부할 수 있는 행복한 학교가 만들어 지는 정책을 발표했다는 그런 소식을 선물로 받고 싶습니다. 

가슴 따뜻한 선물 .. 우리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그런 아름다운 선물을 받고 싶습니다.  



  
아들 덕에 교과부장관으로부터 생일케익까지 받은 생일날을 보내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